2019.09.12 (목)

  • 흐림동두천 19.6℃
  • 구름많음강릉 18.5℃
  • 흐림서울 21.4℃
  • 대전 20.8℃
  • 대구 21.2℃
  • 흐림울산 21.9℃
  • 흐림광주 22.7℃
  • 부산 20.9℃
  • 흐림고창 23.0℃
  • 흐림제주 24.2℃
  • 흐림강화 20.6℃
  • 흐림보은 21.2℃
  • 흐림금산 19.6℃
  • 흐림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21.3℃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뉴스

태풍 ‘링링’ 피해학교 수 717교로 증가, 명절에도 공제회의 노력은 계속됩니다!

 

교육시설재난공제회(이하 공제회, 회장 박구병)는 7일 발생한 태풍 ‘링링’ 의 후속조치로 11일 오후 5시 기준, 피해학교 수가 전국 717교로 접수뙜다고 밝혔다. 

 

지역별로는 수도권 421교, 충청권 126교, 영남권 24교, 호남제주권 146교이다. 피해학교 접수는 계속되고 있어 명절 이후 최종 피해학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공제회는 피해학교가 늘어남에 따라 공교육부와 현황을 공유하고 기존 재난현장조사반 7개 팀을 긴급 구성해, 총 21개 팀에서 28개 팀으로 확대 편성했다. 11일 기준으로 전국 300여교에 현장조사를 완료했다. 

 

공제회는 신속한 복구비 지원을 위해 가지급금 신속 지원, 피해시설물 응급복구 지원 등 가용할 수 있는 자원과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고 있다. 

 

박구병 회장은 "추후 동종재난으로 인한 사고가 재발되지 않도록 교육연구시설 재난예방을 위한 현장중심의 실질적인 관리방안 등 매뉴얼 보급이 시급하며 평시 교육연구시설 재난예방 시스템 점검, 학교 주변 지형적·구조적·설계적 문제 등 교육연구시설 재난피해 예방을 위한 현실적인 제도적 방안을 마련해야한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