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3.4℃
  • 흐림서울 25.3℃
  • 흐림대전 27.5℃
  • 흐림대구 26.8℃
  • 흐림울산 25.3℃
  • 흐림광주 26.2℃
  • 흐림부산 26.1℃
  • 흐림고창 26.2℃
  • 흐림제주 25.7℃
  • 구름많음강화 23.6℃
  • 흐림보은 25.7℃
  • 흐림금산 26.2℃
  • 흐림강진군 26.3℃
  • 흐림경주시 26.2℃
  • 흐림거제 26.5℃
기상청 제공

정책

초등 사회 교과서 반대 의견에도 검정 전환

교육부 “우려 반영해 엄격히 관리하겠다”

 

 

행정예고에 대한 반대 의견이 다수였음에도 초등 사회를 비롯한 교과서 총 41책의 검정 전환이 확정됐다.

 

교육부는 지난달 30일 이같은 내용의 ‘교과용도서 구분’ 고시를 했다. 전환대상은 초등 3~6학년 사회·수학·과학 교과와 관련된 사회과 부도, 수학익힘, 실험관찰 등 41책과 지도서 24책을 합해 총 65책이다. 적용은 3·4학년 교과서는 2022년 1학기부터, 5·6학년은 2023년 1학기부터다.

 

그런데 교육부의 행정예고 처리 결과 공표문에 따르면 7월 31일에서 지난달 19일까지 20일 간 시행된 행정예고에 제출된 개인 의견은 찬성이 1건, 반대가 7건이었다. 기타 보완을 요구하는 단체의 의견은 2건이었다.

 

반대 의견과 보완 의견 하나에 대해서는 ‘수용 불가’, 찬성 의견과 다른 보완 의견에 대해서는 ‘업무 추진 시 참고’하겠다는 검토 결과도 제시했다. 전체 의견 제출이 적기는 했지만 분명히 개인 찬반 의견 중 반대가 87.5%인 상황에서 반대 의견은 수용하지 않고 검정 전환을 한 것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이에 대해 “반대 의견이 대부분 보완 의견에 포함되는 내용이거나 검정 교과서 제작 과정에서 충분히 해소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논란의 대상인 한국사가 포함된 초등 6학년 사회 교과서에 대해서는 “초등 사회의 한국사는 고교 과정과 달리 논란이 없는 사실 위주의 기술을 한다”면서 “2023년까지 시간이 충분히 있는 만큼 검정 과정을 엄격히 관리해 진행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