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1.0℃
  • 서울 21.5℃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5℃
  • 제주 24.1℃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함께 읽고 협력적으로 글을 쓰는 독서 기반 글쓰기 교육

2015 개정 국어과 교육과정 변화의 핵심은 ‘활동하는 가운데 배움이 일어나는 수업’이 되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핵심내용을 선별하고, 수업을 통해 ‘읽고, 생각을 나누고, 쓰는’ 협력적이고 통합적인 독서활동을 강화하였다. ‘무엇을 가르쳤느냐’가 중요한 것이 아니라 ‘무엇을 배웠느냐’에 초점을 두고 교사는 유의미한 학습경험을 제공하고, 학생들은 이 경험을 통해 지식정보의 수용과 생산 능력을 향상하고, 문화적 소양과 비판적이고 창의적인 사고능력을 배양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이는 통합형 교수・학습으로 그 특징은 교과와 일상생활을 통합하거나 교과와 타교과의 통합, 교과 내 통합을 통해서 미래 사회를 대비하는 창의・융합형 인재를 양성하고자 하는 것이다. 그 대표적인 예가 ‘한 학기 한 권 읽기’이다.

 

 

한 학기 한 권 읽기 독서교육에서 ‘함께 읽기’

교과서에 구현된 독서활동은 한 학기 한 권 읽기의 취지를 적극적으로 반영하였다. 중학교의 경우 읽기와 이야기하기, 그리기, 표현하기 등의 언어활동 통합모형을 적용하여 구성한 경우가 많다. 고등학교의 경우는 ‘讀(독)・討(토)・論(논)’ 모형을 적용하여 책을 꼼꼼히 읽고, 책에 대한 각자의 생각을 ‘대화하기・설명하기・토의하기・토론하기’ 등 여러 형태의 생산하기 활동과 결합하였고, 진로활동과 연계하여 구조화되었다. 중학교의 예시를 보면 다음과 같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