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4 (수)

  • 흐림동두천 20.2℃
  • 흐림강릉 21.0℃
  • 서울 21.5℃
  • 흐림대전 23.0℃
  • 흐림대구 22.8℃
  • 흐림울산 22.9℃
  • 흐림광주 23.5℃
  • 흐림부산 24.0℃
  • 흐림고창 24.5℃
  • 제주 24.1℃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2.3℃
  • 흐림금산 22.0℃
  • 흐림강진군 24.0℃
  • 흐림경주시 22.7℃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초등 - 과학] 과학시간이 의미가 있으려면?

질문이 있는 과학 수업 이야기 ②

이제 만 9살이 되는, 3학년 딸아이 역시 학교 가기 싫어하는 것은 여느 아이들과 다름없다. 그런 모습을 보면 ‘엄마가 좋은 학교 만들려고 얼마나 노력하는데!!’하는 생각에 내심 괘씸하기도 하고 서운하기도 하다. 그래도 유독 학교 가길 손꼽아 기다리는 날이 있다. 그날은 바로 과학시간이 들어 있는 날. 왜 과학시간이 좋은지 물어보았다. “시연아, 과학시간이 왜 좋아?” 이유는 간단하다. “과학실에 갈 수 있으니까. 신기하고 재밌는 걸 만들 수 있으니까.”

 

조금은 허탈하기도 하고 ‘역시 아이들이란 재미만 있으면 되는 건가?’라는 생각에 힘이 빠지기도 하지만 ‘내가 가르치는 아이들이 과학시간을 손꼽아 기다린다면 얼마나 좋을까?’란 소망을 품어 보기도 한다. 모든 아이가 학교에서 공부하는 걸 즐거워할 순 없을까?

 

과학시간이 의미가 있으려면?

모든 교과와 앎이 의미가 있으려면 삶과 연계가 되어야 함은 당연하고, 이는 지난 호에 이미 이야기한 바 있다. 그러면 좀 더 구체적으로 과학시간을 어떻게 아이들에게 의미 있게 할까? 어떻게 수업으로 구현 할 수 있을까? 그 해답은 과학의 단원 내용 재구성에서 찾았다.

 

2015 개정된 과학교과서는 단원 내 차시별 주제가 질문으로 되어 있어 신선한 느낌은 들지만, 질문 내용과 주제는 그다지 흥미와 관심을 주지 못한다. 그저 학습목표를 질문형 문장으로 고쳤다는 느낌만 들 뿐이다. 그래서 생활 속 소재 중 각각의 성취 기준과 학습목표를 이룰 수 있는 것을 뽑아 대략 7개의 주제로 묶어 보았다. 그것은 다음과 같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