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7 (화)

  • 흐림동두천 22.2℃
  • 흐림강릉 22.4℃
  • 흐림서울 22.6℃
  • 대전 20.3℃
  • 박무대구 23.2℃
  • 흐림울산 21.7℃
  • 광주 21.5℃
  • 부산 23.0℃
  • 흐림고창 22.1℃
  • 흐림제주 28.8℃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19.2℃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2.7℃
  • 흐림경주시 22.5℃
  • 흐림거제 23.8℃
기상청 제공

현장소식

서령고 한승택 교장 선생님, 명예로운 퇴임식 가져

- 37년을 오로지 교직이란 외길 인생 걸어 -

 

2019년 8월 26일(월) 한승택 교장 선생님께서 36년 6개월의 교직 생활을 마무리하고 아름다운 퇴임식을 가졌다. ‘교사가 행복해야 학생도 행복하다’는 교육철학을 가지고 끊임없이 아이들을 열과 성을 다하여 가르치고 훈육하신 교육철학은 많은 사람들에게 귀감이 되고 있다.


26일 오후 송파수련관에서 조촐하면서도 경건하게 진행된 이날 퇴임식에는 교직원과 전교생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한 시간여에 걸쳐 진행되었다.


퇴임식 1부에서는 개식사, 국민의례, 약력 소개, 꽃다발 및 기념품 증정 순으로 진행되었다. 신현욱 교감 선생님께서는 송별사에서 회자정리 거자필반을 예로 들며 만남과 헤어짐은 인생사에서 안타까운 일이지만, 우리 삶에서 피할 수 없는 운명이라며, 제2의 탄생인 퇴임을 진심으로 축하드린다고 전했다. 사님께 감사의 말씀을 전했다. 또한 36년 6개월이란 긴 세월동안 교직에 몸담아 오면서 하지 못했던 일에 도전하는 또 하나의 새로운 시작이 되기를 기원 드린다고 전했다.


이에 대해 한승택 교장 선생님께서는 바쁘신 중에도 퇴임식에 참석해 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를 드리며 36년 6개월의 교직생활을 성공리에 마감하고 서령고등학교를 떠나려니 만감이 교차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동안 좀 더 선생님들을 이해하고 포용하지 못한 점이 후회되지만, 서령고등학교에서의 생활은 인생에서 가장 영광스럽고 행복한 순간이기도 했다며 비록 몸은 학교를 떠나지만 마음만은 계속 남아 서령고의 발전을 위해 기원하겠다고 전했다.


한승택 교장 선생님께서는 오로지 37년을 서령고등학교에서 당신의 모든 것을 바쳤으며 학생들을 사랑과 정성으로 대하여 교직원과 학부모, 동문들로부터 칭송이 자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