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2 (화)

  • 흐림동두천 14.8℃
  • 구름많음강릉 20.9℃
  • 흐림서울 16.2℃
  • 구름많음대전 16.2℃
  • 구름많음대구 18.5℃
  • 맑음울산 20.5℃
  • 구름조금광주 16.6℃
  • 맑음부산 20.8℃
  • 구름많음고창 13.9℃
  • 맑음제주 16.3℃
  • 흐림강화 13.9℃
  • 구름많음보은 11.9℃
  • 흐림금산 13.1℃
  • 맑음강진군 15.0℃
  • 맑음경주시 21.1℃
  • 맑음거제 16.8℃
기상청 제공

현장소식

전체기사 보기

등교 학생 지도와 학교 현장의 일상

교육이란 무엇인가? 다소 식상한 질문이지만 이에 대한 답변으로 구구하게 교육학 이론을 인용하지 않고 한마디로 요약한다면 그것은 바로 ‘인간의 바람직한 행동으로의 변화’라고 말할 것이다. 다양한 특성을 가진 인간을 바람직한 행동으로의 변화를 이끄는 것은 결코 쉽지 않다. 그래서 교육 현장에서는 다소간의 차이가 있을지언정 결국은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라는 말이 등장하기도 한다. 그러나 밑동이 빠져 나간 항아리에서도 습기를 머금은 까닭에 콩나물이 자라듯 학교에서도 교육은 살아있고 그로인해 소기의 성과를 얻기도 한다. 교육은 당장 효과가 보이지 않고 또한 피상적으론 불가능할 것 같은 것도 지속적인 노력과 행동이 주어지면 그 결과는 뿌린 만큼의 보상을 받게 되는 것이 세상의 이치로 보인다. 바로 지금의 학교 현장의 모습이 이를 증명하고 있다. 지난 5월 20일과 5월 27일에 걸쳐 고등학교 3학년과 2학년이 순차적으로 등교를 하였다. 실질적으로 거의 5개월 만에 학교의 주인이 제자리를 찾아 온 것이다. 많은 우려와 염려 속에 학교에서는 철저한 방역 대책을 세워 학생을 맞이하였다. 특히나 감염의 위험성이 완화된 타 지역과는 달리 인천 지역사회는 이태원 클럽 방문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