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월)

  • 구름조금동두천 21.1℃
  • 구름많음강릉 23.4℃
  • 구름많음서울 23.1℃
  • 구름많음대전 23.5℃
  • 흐림대구 25.7℃
  • 박무울산 25.8℃
  • 구름조금광주 23.8℃
  • 박무부산 26.6℃
  • 구름많음고창 22.0℃
  • 구름많음제주 25.7℃
  • 구름조금강화 23.4℃
  • 구름많음보은 21.2℃
  • 구름조금금산 20.3℃
  • 구름조금강진군 22.4℃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6.1℃
기상청 제공

현장소식

 

2019년 8월 14일(수) 제2회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서령고 역사동아리(지도교사 황연) 회원들과 지도교사 10여 명은 아침 등굣길에 교문 앞에서 피켓을 들고 ‘기림의 날’ 홍보를 실시했다. 학생들은 등교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위안부' 피해자 관련 역사적 사실과 전쟁 중 여성인권 문제를 바로 알 수 있도록 홍보물 등을 나눠주었다.


일본의 경제침략이 기승을 부리는 요즘을 맞아, 기림의 날을 바라보는 학생들은 매우 착잡한 표정이었다. 등굣길에 만난 한 학생은 “임진왜란과 일제 강점기를 거쳐 이제는 제3의 침략이라고 부를 수 있는 경제침략에 맞서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아 우리 국민 모두가 대동단결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참고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김학순 할머니가 위안부 피해 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한 날을 기념하고 김 할머니의 용기와 뜻을 이어받고자 지정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