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6 (수)

  • 흐림동두천 27.1℃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9.1℃
  • 대전 21.7℃
  • 대구 18.6℃
  • 울산 20.7℃
  • 흐림광주 21.3℃
  • 부산 21.1℃
  • 흐림고창 21.6℃
  • 흐림제주 23.7℃
  • 흐림강화 27.0℃
  • 흐림보은 20.4℃
  • 흐림금산 19.8℃
  • 흐림강진군 21.5℃
  • 흐림경주시 19.7℃
  • 흐림거제 20.7℃
기상청 제공

국제

교육을 다시 생각하게 한 워너초의 졸업식

길핀 교장은 "오늘처럼 졸업식이 격식 있게 거행될 때 학생들이 자부심을 갖고 보다 진지하게 임한다는 것을 매년 경험해 왔다"고 말했다.

미국의 초·중등 학교의 졸업식은 대체로 6월이다. 나는 최근 연구를 통해 알게 된 교장 벤 길핀(Mr. Ben Gilpin)의 초대로 워너초등학교(Warner Elementary School)의 졸업식에 참석하게 되었다. 미시간 스프링아버에 위치한 워너초등학교에는 만 5세 유치원생부터 5학년까지 약 420명의 학생이 다니고 있다. 학교 주변으로는 농장과 작은 상점들을 많이 볼 수 있는 곳이라, 이곳 사람들은 워너초등학교를 시골학교(rural school)라고 분류한다.

 

오전 8시 40분, 학교 안에 들어서자 꽃목걸이를 한 유치원생들과 선생님들이 복도에 줄지어서 졸업생들이 지나갈 길을 만들고 있었다. 중앙 현관 반대편 복도부터 5학년 학생들은 일렬로 현관을 지나 맞은편 교회로 이동하였다. 오늘은 여느 때 보다 남다르게 차려입은 5학년 학생들이 엄숙한 걸음으로 환호와 축하하는 손 인사에 화답하며 지나갔다.

 

길핀 교장은 본인이 학교장으로 있는 9년 동안 워너초의 졸업식 행사를 학교 맞은편 교회에서 진행하고 있다. 교회를 활용하는 이유는 참석하는 분들을 충분히 수용할 수 있는 넉넉한 공간을 제공하기 위해서이다. 현재 학교 건물에는 그만한 장소가 여의치 않다. 물론 행사 진행에서 종교적인 색채는 배재하고 있으며 이제껏 종교적 장소라는 이유로 참석을 거부한 학부모도 거의 없었다고 한다. 졸업식이 열리는 홀에는 이미 250여 명 되는 학부모와 가족들이 좌석을 채웠다. 

 

행사장에는 5학년 담임선생님 중 한 분인 수잔 선생님의 차분한 피아노 연주가 흘러 나왔다. 교장 선생님과 다른 두 분의 5학년 담임선생님들이 단상에 서서 줄지어 올라오는 졸업생들을 환영하였다. 학생들은 조용히 약속한 듯 자신의 자리를 찾아 앉았다. 모두가 자리에 앉은 후 길핀 교장은 먼저 졸업식을 기획하고 준비해 준 학부모 위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서 음악이 멈추고 길핀 교장은 학생들 한 사람마다 이름을 부르며 졸업장을 전해주었다. 졸업장을 받은 학생들은 담임선생님들과 껴안거나, 악수하며 인사를 하였고 단상 아래 앉아있는 하객들은 박수를 보냈다.

 

올해는 다른 해와 달리 초청 연사가 있었다. 워너 초등학교의 졸업생이자 지금은 인근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조이라는 학생이 올라와 졸업생들에게 전하고 싶은 말을 유머 있게 전했다. 그의 연설은 집을 제외하고서 지금껏 가장 오랜 시간을 보낸 워너초에서 졸업하는 학생들이 얼마나 많은 것을 할 수 있게 되었는지 일깨워 주었다. 처음으로 자기 이름을 쓰는 것도, 운동화 끈을 묶는 방법도 그리고 책을 읽게 된 것 모두 워너에서 할 수 있게 된 것이라고. 

 

이어서 조이는 이제 막 초등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이 막연하게 두려워할 수 있는 중학교 생활에 대해서 용기와 조언을 전하였다. 길핀 교장은 조이를 초대한 것이 학교를 떠나는 학생들에게 그들이 오래도록 워너 가족으로 남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전하기 위함이었다고 하였다. 최근 조이가 운동을 하다 다리를 다쳐 깁스를 하고 있다는 것을 들었을 때, 길핀 교장은 이 자리가 조이에게도 격려와 용기를 북돋을 수 있는 기회라고 여겼고 조이에게 초청 연설을 부탁했다고 한다.

 

다음으로 길핀 교장은 자신이 하고픈 말을 전했다. 현장의 감동을 좀 더 생생하게 전달하기 위해 그의 연설을 따옴표 안에 옮긴다.

 

“여러분의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오늘은 내가 전하고픈 세 가지를 간단히 말하겠습니다. 첫째, 여러분 모두는 내 마음 한구석 특별한 곳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사실 오늘 여러분들의 별명을 부르지 않고 진짜 이름을 부르며 졸업장을 전하는 것은 정말이지 어려운 일이었습니다. 다섯 살이던 여러분을 처음 만나 지금껏 여러분들이 성장해 가는 과정을 지켜보는 것은 정말이지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아마도 나는 여러분과 함께한 허그(hug)와 매일 아침의 하이파이브를 잊지 못할 것입니다. 둘째, 사람들은 흔히 ‘세상을 바꾸라’는 말을 하곤 합니다. 그런데 오늘 나는 다르게 말하고 싶습니다. 객석에 계시는 졸업생들의 학부모님 혹은 보호자 되시는 분들은 지금 일어서 주시기 바랍니다. 할머니, 할아버지 되시는 분들도 일어서 주십시오. 여러분, 여기 서 있는 이분들을 보세요. 여러분들은 이미 이분들의 삶을 바꾸었습니다.”

 

객석에서는 박수가 이어졌다. 몇몇 분들은 눈물을 보이기도 하였다. 교장 선생님의 연설은 이어졌다. 

 

“나는 여러분들에게 지금껏 해왔듯이 계속 세상을 바꾸어 가라고 말하겠습니다. 셋째, 지금 여러분이 워너를 떠나지만 언제가 되었건 여러분들은 항상 내게 의미 있는 존재입니다. 중학생, 고등학생이 되더라고 저는 여러분들이 잘 지내고 있는지 늘 관심 있게 오래도록 지켜보겠습니다. 언제라도 워너를 여러분의 집으로 생각하고 찾아오길 바랍니다. 여러분을 진심으로 사랑합니다.”

 

나는 학부모도 이웃 주민도 아니었지만, 감동적인 연설에 눈물이 났다. 지난 1년간 내가 본 길핀 교장은 매일 아침 현관에서 한 명 한 명 학생들의 이름을 부르며 맞이하였고, 쉬는 시간이면 학생들과 함께 축구, 농구, 미식축구를 즐겼다. 학생 생활 지도와 학부모 상담에서도 학생 개개인들의 학교 생활사를 듣고, 보고, 기억하는 분이었다. 그의 짧은 연설은 내가 지난 1년간 보았던 그러한 순간들을 모두 떠올리게 했다.

 

연설에 이어 졸업생들의 학교생활이 담긴 비디오 상영이 있었다. 마지막 순서로는 졸업하는 학생들의 아기 적 사진을 보고 누구인지 이름을 맞추는 퀴즈가 있었다. 화면 왼쪽에 자리한 아기 사진을 보고 하객들과 학생들이 이름을 말하면, 지금 현재 사진을 오른쪽에 보여주었다. 저렇게 자그마한 아기들이 이제는 이만큼 자랐다는 것을 느끼게 하는 순간들이었다. 퀴즈를 마지막으로 1시간 30분의 졸업식을 끝났다. 참석자들은 다과를 나누며 대화할 수 있는 체육관으로 옮겨 졸업식 분위기를 한껏 더 만끽하는 듯 보였다.

 

길핀 교장은 내게 말했다. 어떤 곳에서는 초등학교 졸업식이라 별거 아닌 것처럼 지나갈 수도, 약식으로 행할 수도 있겠지만 지역사회와 끈끈하게 연계된 워너초에서 졸업식은 학부모들이나 이웃 사람들이 상당히 관심을 갖는 중요한 행사라고 하였다. 길핀 교장은 오늘처럼 졸업식이 격식 있게 거행될 때 학생들이 자부심을 갖고 보다 진지하게 임한다는 것을 매년 경험해 왔다고 한다. 이러한 이유로 그는 워너초의 졸업식에 남들과는 달리 무게를 싣고자 하였다.

 

워너의 졸업식은 내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하였다. 학교라는 곳 그리고 그곳에서의 기억은 우리 삶에서 얼마나 크게 자리하고 있는지, 그 일과 속에 일어나는 소소한 순간들이 학생들을 얼마나 성장시키는지 그리고 또 그러한 학생들은 우리 어른들과 교육을 얼마나 변화시키는지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