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30 (화)

  • 구름조금동두천 19.5℃
  • 구름조금강릉 16.3℃
  • 구름많음서울 19.6℃
  • 구름조금대전 21.5℃
  • 구름조금대구 18.3℃
  • 구름조금울산 16.1℃
  • 구름많음광주 18.7℃
  • 구름많음부산 16.1℃
  • 구름조금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6.3℃
  • 구름많음강화 16.1℃
  • 구름조금보은 21.6℃
  • 구름많음금산 20.5℃
  • 구름많음강진군 16.8℃
  • 구름많음경주시 18.2℃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정책

2021학년도 입시, 정시 소폭 증가

교육부 “대학 자율권, 제재 없어”
교육단체 “정시 확대 의지 부족”

 

2021학년도 대학입학전형 시행계획이 발표됐다. 정시 모집 비율은 22.7%에서 23%로 소폭 증가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학입학전형위원회는 전국 198개 4년제 대학의 ‘2021학년도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을 30일 발표했다. 각 대학이 매 입학연도의 1년 10개월 전까지 대학입학전형시행계획을 수립·공표하도록 한 고등교육법 조항에 따른 조치다.

 

대교협 자료에 따르면 현재 고교 2학년 학생이 입시를 치르는 2021학년도 입시 전체 모집인원은 34만 7447명으로 2020학년도에 비해 419명 줄었다.

 

정시 비중은 소폭 증가한다. 정시모집 비율은 23%(8만 73명)로 2020학년도의 22.7%(7만 9090명)에 비해 0.3%p 늘어난다. 수시모집 인원은 26만 7374명이다.

 

정시모집에는 수능위주 전형 외에도 실기, 학생부교과, 학생부종합, 재외국민 전형 등이 포함돼 있어 실제 수능 위주 전형의 모집 비율은 20.4%(7만 771명)다. 2020학년에는 19.9%였다.

 

수시모집 전체 비율은 77.3%에서 77%로 줄었지만, 학종은 오히려 전년도 24.5%(8만 5168명)에서 24.8%(8만 6083명)로 늘었다. 반면 논술, 실기, 학생부 교과 전형 등은 줄었다.

 

고른기회 특별전형 선발비율은 13.3%(4만 6327명)에서 13.7%(4만 7606명)으로 늘었다. 고른기회 특별전형을 반드시 시행하도록 대학입학전형 기본사항에 명시한 데 따른 결과다. 지방대육성법 개정에 따른 지역인재 특별전형 선발인원도 4.8%(1만 6521명)으로 지난해 4.6%(1만 6127명)에 비해 늘었다.

 

주요대학의 수능 위주 전형이 대폭 확대되지 않은 상황에 대해 교육부 관계자는 “대입 개편안은 2022학년도부터 적용되므로 연착륙을 위해 점진적으로 수능 위주 전형을 늘릴지, 2022학년도에 대폭 비율을 조정할지는 대학이 결정할 문제”라며 “비율을 늘리지 않았어도 제재는 없다”고 했다.

 

그러나 그동안 수능 위주의 정시확대를 주장해온 교육단체들은 교육부와 대학들이 정시확대 권고안을 받아들일 의지가 없는 것으로 해석하고 규탄하는 입장을 밝혔다.

 

공정사회를 위한 국민모임은 이날 기자회견을 갖고 “대학이 2022학년도에 정시30%이상 확대하라는 권고안을 지킬 의지가 없음을 방증하는 결과”라면서 “2021학년도는 상관없다는 교육부의 무책임한 태도도 권고안을 실현할 의지가 없음을 보여준다”고 했다.

 

이어 “사회적 합의로 도출된 권고안이 사실상 좌초될 위기에 직면한 책임을 지고 유은혜 장관은 즉각 사퇴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이들은 ▲정시확대 권고안에서 ‘교과전형 30%’ 단서조항 삭제 ▲고교교육 기여대학 지원사업 평가 시 ‘학생부종합전형 비율축소’ 항목 신설 ▲학생부종합전형과 다를 바 없는 학생부교과전형의 폐지 권고 ▲학생부종합전형 폐지를 위한 논의 즉각 실시 등을 요구했다.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와 정시확대추진학부모모임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대학이 정시확대를 할 의지가 없음을 보여주고 있어 교육부가 도대체 뭘 했는지 한심하다”면서 “상위권 대학의 기형적 수시확대가 이 나라 입시의 모든 비리를 양산하고 공정한 입시 문화를 파괴하고 있는 주범임을 각성하고 정시를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