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5.03 (금)

  • 맑음동두천 16.0℃
  • 구름조금강릉 17.4℃
  • 맑음서울 17.0℃
  • 맑음대전 14.6℃
  • 맑음대구 17.9℃
  • 맑음울산 19.9℃
  • 맑음광주 14.8℃
  • 맑음부산 22.0℃
  • 맑음고창 15.3℃
  • 맑음제주 20.5℃
  • 맑음강화 16.7℃
  • 맑음보은 14.3℃
  • 맑음금산 14.0℃
  • 맑음강진군 17.4℃
  • 맑음경주시 18.7℃
  • 맑음거제 19.7℃
기상청 제공

[명사초대석] 흔들림 없는 원칙의 소중함을 가르쳐준 선생님, 우리 교장선생님

살아오면서 많은 복을 누렸다. 그중에서도 좋은 스승을 만나고 가르침을 받는 복을 누렸다. 스승들의 가르침은 길을 잃고 헤매거나 나태해질 때 나침반이 되고, 격려의 다독임이 되었다. 중·고등학교 때 만난 스승들은 청소년기의 필자에게 인생을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어떤 일이 가치 있는 일인지를 알려주셨다. 대학에서 만난 스승들은 필자에게 평생을 견지해야 할 학문하는 방법을 알려주셨고, 또 학문으로의 길을 열어주셨다. 중·고등학교의 스승들이 인생의 큰길을 제시하셨다면, 대학 때의 스승들은 그 길을 살아갈 방법을 일러주신 셈이다.

 

시대를 앞서간, 남다른 교육철학을 가진 서원출 교장선생님

몇 년 전, 십여 명의 친구들이 모인 적이 있었다. 참석자 대부분이 고등학교 동창인 자리였는데 그날따라 필자가 약속 시각에 조금 늦었다. 필자가 자리에 앉자마자, 친구 중 한 명이 “너 잘 왔다. 근데 너 보수야? 진보야?”라고 묻는 것이다. “나야, 건전한 보수지”하고 답했다. 필자의 대답을 들은 친구들이 일제히 웃으며 “네가 무슨 보수야, 넌 진보야 진보!”라며 놀리듯이 말했다. 그 자리에서 진보는 조금 부정적인 의미로 필자에게 들려왔다. 그래서 필자가 “내가 진보야?”하고 친구들에게 되물으면서 “나랑 같은 보성중·고등학교를 나온 사람은 다 진보 아니냐?”라고 덧붙였다.

 

필자의 말에 친구들은 어리둥절 해했다. 그래서 필자는 우리가 진보인 이유를 설명했다. 시대를 앞서간, 남다른 교육철학을 가진 서원출(徐元出, 1900~1966. 사진) 교장선생님이 계셨기에 우리가 누릴 수 있었던 자유에 관한 이야기이다. 그 내용은 다음과 같다.

 

필자가 중·고등학교에 다닌 1950년대 남학생들은 ‘까까머리’로 머리를 깎고, 학생들은 교복 윗옷 주머니 위쪽에 이름표를 달고 다녔었다. 그뿐만 아니라, 영화관에는 대개 ‘학생 출입불가’ 푯말이 붙어 있어서 학생들은 영화도 제대로 볼 수 없었다.

 

그런데 보성중고등학교는 그런 규정에서 비교적 자유로웠다. 우리는 학창시절 내내 머리를 빡빡 깎지 않고 학교에 다녔다. 그 당시에 머리를 깎지 않은 학교는 우리 학교가 전국에서 유일했을 것이다. 중학교에 입학하였을 때 참전했다 돌아온 선배 상이군인도 있었다. 우리보다 서너 살 많던 상이군인 학생들이 교내에서 담배를 피워도 아무도 나무라지 못하던 시절이었다. 그런 상황에서 학생들에게 두발의 자유를 준 것은 참으로 대단한 결단이었다고 생각한다.

 

보성학교의 남다른 면모는 또 있다. 전국의 모든 학생이 교복 윗주머니에 달던 명찰을 우리 학교 학생들은 달지 않았다. 이름표는 학생지도의 편의라는 핑계로 학생을 예비 범죄자 취급하는 것이라며 교장선생님은 이름표 다는 것을 금지하셨다. 게다가 학생의 영화관 출입금지에 대해서는 문화예술의 한 장르인 영화를 금지할 이유가 없다며 자유롭게 영화를 즐기도록 허용했다.

 

그 시절에는 범법과 규칙 위반은 무엇이든 단속하던 시절이었다. 그래서 학생의 영화관 출입을 막으려고 여러 학교 선생님들이 번갈아 가며 영화관으로 선도를 나왔다. 그런데 필자가 영화를 보러 갔다가 다른 학교 선생님에게 걸렸다. 보름쯤 후에 훈육주임 선생님이 부르셔서 갔더니, 선생님께서 “너 영화관에 갔더라? 어느 극장 갔느냐?”고 물으셨다.

 

그래서 “평화극장 갔는데요.”라고 대답했더니 선생님의 말씀이 걸작이었다. “야 임마! 한번을 가더라도 일류극장엘 가지 왜 삼류극장에 갔냐? 가봐.”라고 하셨다. 훈육주임 선생님은 필자가 ‘극장에 간 사실 확인’과 ‘좋은 극장가라’는 조언으로 상황을 종료했다. 아마도 다른 학교 같았으면 선도와 훈육의 말씀을 한참 동안 들었어야 할 상황이 아니었을까 짐작한다.

 

학교는 원칙을 지켜야 한다

우리가 고등학교 다닐 적에는 교과목에 군사훈련이 포함되어 있었다. 고등학교 1학년 때 군사훈련을 받으려고 운동장에 모였는데 교장선생님이 “학생에게, 그것도 공부시간에 무슨 군사훈련이냐. 열심히 할 필요 없다”라고 하셨다는 이야기가 바람결에 들려왔다. 물론 교장선생님은 우리에게 군사훈련을 열심히 하지 말라고 말씀하신 적은 단 한 번도 없었다. 그래서 우리는 교장선생님이라는 든든한 ‘빽’을 믿고 운동장 가의 나무 그늘로 가서 책을 읽거나 삼삼오오 이야기를 나누며 시간을 보냈다.

 

그 결과는 민망스러울 정도로 처참했다. 제식훈련 평가를 앞두고 6열 종대로 행진을 연습하는데 횡으로도 종으로도 대열이 맞지 않았다. 실전의 날, 영관급 장교가 조회대에서 사열하는데 우리의 대오(隊伍)는 여전히 엉망이었다. 그런데도 누구 하나 우리를 나무라지 않았다. 전후라는 살벌한 상황에서도 우리 학교는 그렇듯 자유롭게 학생들의 권리를 존중했다.

 

보성의 학생들이 누린 교육의 참모습을 보여주는 또 하나의 일화이다. 우리 학교는 고등학교 3년 내내, 문·이과로 나누지 않았다. 다른 학교는 2학년이 되면 문·이과를 나누어 수업하는데 우리 학교는 그런 구별이 없어서 3학년이 되자 난감한 일이 벌어졌다. 문과를 지망하는 학생은 물리 같은 이과시간에 역사나 사회과목을 공부하고, 이과를 지망하는 학생은 문과시간에 물리나 수학 같은 과목을 공부하는 것이다. 그래서 학생 대표가 교장선생님을 찾아가 문·이과로 나누어 수업해달라고 요청했다. 그러자 교장선생님은 “우리 보성고등학교는 대학입시를 준비하는 학원이 아니다”는 말로 단호히 거절했다. 그 일이 있고 나서 학교 분위기는 뒤숭숭했고 필자도 그런 처사에 대해 불평을 늘어놓고 불만을 표했다.

 

그런데 필자가 사회인이 되자, 학교는 원칙을 지켜야 하고 원칙을 지키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을 점차 깨닫게 되었다. 세상을 살아가면서 원칙을 지켜야 한다는 중요성을 알게 해준 보성고등학교. 보성고등학교는 내 인생에서 옳은 것을 위해서 포기할 것은 포기하는 용기를 가르쳐준 곳이다. 이렇게 긴 이야기를 끝내며 필자는 친구들에게 “이런 교육을 받은 우리는 모두 행운아라 할 만하지 않겠느냐?”고 물었다.

 

서원출 교장선생님은 보성고등학교에서 자유롭고, 인간의 권리를 중시하는 교육이념을 실천하셨다. 그래서 훗날, 우리는 고등학교 시절 ‘스승의 사랑’을 온몸으로 터득했음을 차츰 알게 되었다. “원칙을 지켜야 한다”라는 가르침을 통해 청소년기의 가치관 형성에 큰 틀을 놓아주신 서원출 교장선생님을 필자가 큰 스승으로 흠모하는 이유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