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흐림동두천 1.1℃
  • 흐림강릉 7.4℃
  • 흐림서울 4.0℃
  • 흐림대전 2.3℃
  • 박무대구 1.5℃
  • 흐림울산 4.7℃
  • 흐림광주 5.7℃
  • 흐림부산 6.4℃
  • 흐림고창 5.6℃
  • 흐림제주 10.5℃
  • 흐림강화 3.5℃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0.1℃
  • 흐림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0.6℃
  • 흐림거제 5.1℃
기상청 제공
상세검색

[신춘좌담회] “새봄엔 교실 가득 웃음꽃 피겠죠”

코로나가 휩쓸고 간 자리, 텅 빈 교실. 3월엔 그곳에 아이들의 재잘대는 웃음소리 가득할 수 있을까. 학교와 선생님, 그리고 학생의 소중함이 그 어느 때 보다 소중했던 나날을 보내고 새 날을 기다린다. 아이들 맞을 준비에 벌써부터 설렌다는 선생님들. 새교육이 마련한 신춘 좌담회에 참석한 선생님들은 “봄꽃처럼 교문이 활짝 열리는 그 순간을 평생 잊지 못할 것 같다”라고 입을 모았다. 지난 1년 끈끈한 동지애로 코로나를 견뎌온 선생님들을 초대, 새학기를 맞는 희망과 교육에 대한 바람, 그리고 마음속 깊이 간직한 다짐을 들어봤다. 언택트 방식으로 진행된 좌담회에는 김복화 수원율천고 교감, 김여름 안양부흥초 교사, 박경아 수원청천중 수석교사, 한민철 제주도련초 교사(가나다순) 등이 함께했다. 작년 1년 코로나 때문에 고생 많으셨습니다. 소회가 남다르실 것 같습니다. 김복화 _ 당황스러웠죠. 갑자기 들이닥친 일이다 보니 원격수업은 고사하고, 기본적인 시스템조차 갖춰지질 않아 답답했습니다. 지금이야 쌍방향수업도 이뤄지고 어느 정도 안정됐지만, 당시를 생각하며 지금도 아찔합니다. 김여름 _ 개학을 앞두고 교실수업 준비를 열심히 했는데 갑자기 원격수업으로 전환하려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