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0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4.6℃
  • 맑음서울 1.1℃
  • 구름조금대전 3.6℃
  • 맑음대구 6.0℃
  • 맑음울산 5.1℃
  • 맑음광주 4.5℃
  • 맑음부산 6.2℃
  • 구름많음고창 4.2℃
  • 구름조금제주 7.6℃
  • 맑음강화 -0.1℃
  • 맑음보은 2.4℃
  • 맑음금산 3.6℃
  • 맑음강진군 4.8℃
  • 맑음경주시 3.6℃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칼럼

전체기사 보기

<신년기획> “과학은 호기심, 탐구의 기쁨 즐겨야”

‘과학교육 성공의 조건은’ 현장 교사 좌담회

인공지능과 로봇기술, 블록체인 등 첨단 정보통신기술이 발달한 4차 산업혁명 시대. 초연결과 초지능을 특징으로 한 4차 산업혁명은 지역사회 전반에 큰 변화를 불러오고 있다. 변화하는 시대의 흐름에 발맞춰 미래사회 수요 맞춤형교육을 통한 미래인재 양성이 그 어느 때 보다 강조되고 있다. 무엇보다 이 같은 새로운 시대에 살아남기 위해서는 기초과학에 대한 지속적이고 강력한 지원이 더더욱 절실한 실정이다. 경자년(庚子年) 새해를 맞아 한국 과학교육의 현주소를 살펴보고 새로운 미래교육을 탐색해 보는 자리를 마련했다. 과학기술 발전을 위해서는 기초과학을 육성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지만, 우리 교육현실은 여전히 입시위주 교육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과학 학업성취도는 세계 최상위 수준임에도 불구하고 학생들의 흥미도는 최하위 권에 머물러있다. 이 같은 현실을 현장교사들은 어떻게 보고 있을까. 지난해 12월 한국과학창의재단 선정 올해의 과학교사상을 받은 유현규 강원황지초 교사, 이자랑 인천남고 교사, 차현정 충북과학고 교사 등 3명의 교사로부터 생생한 교육현장의 목소리를 들어봤다. 수상 축하드립니다. 소감 한 말씀 부탁드립니다. 유현규(강원황지초) 큰 상을 받고 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