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3 (수)

  • 맑음동두천 12.2℃
  • 맑음강릉 12.8℃
  • 맑음서울 12.4℃
  • 맑음대전 12.6℃
  • 맑음대구 13.3℃
  • 맑음울산 13.4℃
  • 맑음광주 11.8℃
  • 맑음부산 13.2℃
  • 맑음고창 12.1℃
  • 맑음제주 13.1℃
  • 맑음강화 11.2℃
  • 맑음보은 12.1℃
  • 맑음금산 12.3℃
  • 맑음강진군 13.2℃
  • 맑음경주시 13.0℃
  • 맑음거제 12.6℃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중등-국어] 질문이 있는 배움중심수업의 전략 ❶

교육현장에서 종종 활용되는 영상이 하나 있다. 유튜브(www.youtube.com)에 ‘오바마 대통령과 한국 기자’로 검색하면 나오는 장면이다. 오바마 대통령이 기자 회견장에서 한국 기자들에게 특별히 질문할 기회를 주는데, 한국 기자들은 어느 누구도 입을 열지 않는다. 유창한 영어실력으로 오바마 대통령께 질문한 사람은 한국 기자가 아니라 중국 기자였다.

 

질문을 좀처럼 하지 않는 것은 한국 학생들도 마찬가지다. 교실에서 학생들은 선생님의 설명을 조용히 듣기만 하지 좀처럼 질문하지 않는다. 남을 의식한 탓도 있지만, 마땅히 질문할 거리를 찾지 못해 입을 열지 않는다. 아무런 생각 없이 TV 드라마나 영화에 빠져드는 것처럼 학생들은 지식을 전수받는 수동적인 교육에 길들어 있다. 질문의 부재는 사고의 결핍을 의미한다. 사고가 경직되어 있는 상태에서는 질문할 거리를 찾지 못한다. 질문은 다양한 생각과 의문에서 시작된다. 질문은 세계와 대상을 바르게 바라보게 하는 인식의 틀로 사물에 대한 안목과 비판적 사고를 길러준다. 질문을 통해 학생들은 모르는 것을 분명하게 알게 되며 창의적 사고를 하게 된다. 또한 질문은 타인의 생각을 더듬어 보게 하며 소통과 경청, 공감의 태도를 기르게 해준다.

 

본 글에서는 고등학교 수업사례를 중심으로 질문 있는 배움중심수업의 전략을 제시한다. 배움중심수업은 수업의 목적이 교사의 가르침이 아니라 학생의 배움에 있다는 것을 강조한다. 배움은 학습자의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참여로 모르는 것을 알게 되었을 때, 아는 것을 깊이 탐구하여 새로운 깨달음을 얻었을 때 일어난다. 질문은 학습자의 배움을 일으키는 강력한 도구가 된다. 다음은 ‘문학’ 시간과 ‘독서와 문법’ 시간에 실행한 질문수업사례이다.

 

사례 ❶ _ 고전수업에서 유형별로 질문 만들어보기

질문을 정교화하는 한 방법으로 사고 유형별로 질문을 생성하여 분류하는 방법이 있다. 질문을 사고 유형별로 나누면, 사실 확인 질문(사실적 이해), 추리 상상 질문(추리적 사고), 평가 질문(비판적 사고), 적용 질문(추리적 사고), 창의 질문(창의적 사고) 등으로 분류할 수 있다. 질문은 사실 확인 질문에서 창의 질문으로 갈수록 더 높은 사고를 필요로 한다. 여러 유형의 질문 만들기 수업은 다음의 절차로 전개된다.

 

1) 교사 안내 : 교사가 질문의 유형을 알려준다.

 

2) 학생 개별활동

① 각자 제시된 글을 읽는다. 글을 읽을 때 궁금한 점을 메모한다.

② 각자 유형별로 질문을 하나씩 만들어보고 활동지에 기록한다.

 

3) 모둠 협력활동

① 한 사람씩 돌아가면서 자기가 쓴 질문을 말한다.

② 사실 확인 질문부터 유형별로 괜찮은 질문을 2개씩 모둠 토의를 통해 가려낸다.

③ 모둠원 한 사람씩 질문 유형 하나 또는 두 개씩 맡아 토의를 통해 가려낸 좋은 질문을 포스트잇에 기록하고, 모둠 활동지에 붙인다.

 

4) 공유 활동

① 각 모둠장이 자기 모둠에서 완성한 것을 칠판에 붙인다(작은 자석으로 게시물 고정).

② 다른 모둠의 것을 관람하고, 유형별로 좋은 질문이라 생각되는 것을 노트에 써야 한다는 것을 교사가 사전에 알려준다.

③ 모둠 한 팀 한 팀이 차례대로 나와 다른 모둠의 활동을 살펴보며 참신하고 좋은 질문이라 생각되는 질문 옆에 칭찬 스티커를 붙인다.

④ 많은 칭찬 스티커를 받은 질문을 중심으로 교사가 학생들이 가려낸 질문을 유형별로 정리해준다.

⑤ 학생들은 노트에 유형별로 다른 모둠에서 만든 좋은 질문을 2개씩 기록한다.

 

 

사례 ❷ _ 시 수업에서 짝과 함께 질문 만들어보기

질문 만들기는 모르는 것과 궁금한 것을 의문형 형식으로 만들어보는 것이다. 질문은 본인의 경험・지식・판단에 비춰 납득이 되지 않고 의문이 생길 때 만들어진다. 질문이 일어나려면 어떤 것에 관심과 흥미를 갖고 깊이 생각을 해야 한다. 학생들은 영상・사진・글 등의 자료에서 질문을 만들어 볼 수 있다.

 

여기서 소개하는 짝과 함께 질문 만들기는 두 편의 시를 제재로 한 것이다. 수업은 기본 학습에 해당하는 ‘발판 활동’과 심화 활동에 해당하는 ‘점프 활동’으로 전개된다. 발판 활동에서는 이미지 그림을 보고 질문 20개를 만드는 활동이 이뤄진다. 점프 활동에서는 ‘우리가 물이 되어’와 ‘겨울바다’라는 두 편의 시에 대해 짝과 협력하여 질문을 만들어보고, 좋은 질문 3개를 각 작품에서 선정한다. 그리고 마무리 단계에서 학생들의 발표를 중심으로 교사가 정리한다.

 

1) 발판 활동 : 고래 사진을 보며 질문 20개 만들어보기

① 위 장면을 보고 떠오르는 질문 10가지를 노트에 써보기(5분 내)

② 스스로 보기에 좋은 질문이라고 생각하는 것 세 개 정도 가려 빨간 볼펜으로 별표하기

③ 짝이나 다른 사람의 것을 살펴보고 질문 10가지 더 노트에 써보기(5분 내)

④ 스스로 보기에 좋은 질문이라고 생각하는 것 세 개 정도 가려 빨간 볼펜으로 표시하기

 

2) 점프 활동 : 짝 토의를 통해 좋은 질문 가려내기

 

작품 1 : 「우리가 물이 되어」(강은교) / 작품 2 : 「겨울바다」(김남조)

① 본인이 살핀 작품 1에 대해 질문 10개 만들어보기

② 작품 2에 대해 짝이 만든 질문 10개를 그대로 옮겨 쓰기

 

③ 짝과 의논하여 두 작품에 대해 좋은 질문 3개씩 가려내기

 

3) 점검 활동

① 학생의 발표 및 교사의 정리

② 차시 수업 안내

 

사례 ❸ _ 비문학 수업에서 질문카드로 질문 만들어보기

질문카드로 5지 선다형 문제를 만드는 방법이 있다. 질문카드는 놀이카드의 크기로 아무것도 쓰여 있지 않은 두꺼운 종이로 만들 수 있다. 4~5명의 모둠원은 지정된 부분의 글을 읽고 질문 두 개를 두 장의 질문카드를 쓴다. 이 질문카드를 가지고 모둠별로 질문 답하기 활동을 한다. 모둠에서 5장의 질문카드를 가려내고 모둠장이 이 카드를 들고 옆 모둠으로 이동해 모둠 이동 질문 활동을 한다. 2회 이동하는데, 모둠원들의 정답 여부로 평가 점수를 매긴다. 그리고 모둠원들이 각자 만든 질문을 바탕으로 5지 선다형의 객관식 문항 하나를 완성한다.

 

1) 개별 질문카드(2장) 만들기

① 모둠별 모둠원에게 문단 배정(교사 지정 또는 무작위 선택)

② 지정 문단에서 각자 두 장의 질문카드 만들기

→ 한 장의 카드에 ○, × 문제, 또 다른 카드엔 단답형 문제 만들기

 

2) 질문 답하기 활동

① 모둠의 각 1번부터 자신이 만든 2장의 질문카드를 모둠원에게 질문하기

• 첫 번째 질문(카드) : 모두에게 질문 → 답하기 → (질문자) 피드백

• 두 번째 질문(카드) : 특정인에게 질문 → 답하기→ (질문자) 피드백

② 모둠 전원, 질문 답하기 활동이 끝나면 모둠 박수

③ 완료한 모둠은 모둠원끼리 토의하여 다섯 개의 좋은 질문 선정

(한 모둠의 인원이 4명인 경우 한 사람이 한 장씩 내고, 한 장을 더 가려냄)

 

3) 모둠장 이동 질문 활동

① 모둠장이 질문카드(5장)를 들고 옆 모둠으로 이동한다.

• 질문카드 1 : 모두에게 질문 → 답하기 → (질문자) 피드백

• 질문카드 2~5 : 한 사람씩 개별 질문 → 답하기 → (질문자) 피드백

② 모둠의 질문 답하기 활동이 끝나면 <짝-짝-짝짝 박수>

③ 위 활동을 2회 반복 실시함

• 이동한 모둠장이나 모둠의 기록이 역할을 맡은 사람이 맞춘 개수 확인(한 개당 10점)

• 한 회가 끝날 때마다 교사가 모둠별 점수를 확인하고 기재해 최선의 모둠을 선정함

 

 

● 교사-칠판 기재 활동

 

4) 마무리 활동- 5지 선다형 문제 노트에 쓰기

• 모둠별로 노트에 협력하여 5지 선다형 문제를 만들어 쓰도록 함

• 모둠원들이 쓴 질문을 바탕으로 5개의 진술문을 작성하고, 하나는 틀린 진술로 작성함

 

사례 ❹ _ 문법 수업에서 질문카드로 질문 만들어보기

 

[방법 ①]

1) 모둠 구성

: 4~5명으로 모둠 구성. 모둠원 번호 지정 및 모둠장 선정

 

2) 학습활동 안내

① 익혀야 할 문법 개념 안내

② 모둠 구성원 각자 공부해야 할 문법 개념 정하기(교사 지정 또는 무작위 선택)

• 한 사람이 두 개의 문법 개념을 맡아 공부함

③ 각자 카드 두 장에서 자신이 공부한 내용과 문제 만들어 적기

• 앞면 : 설명할 내용 5줄 내외로 적기

• 뒷면 : 뒷면에 문제(단답형 또는 OX 문제) 만들어 적기

 

3) 모둠 내 활동

① 카드 앞면에 기록한 내용을 돌아가며 설명하기(2개 또는 1개, 1분 내로)

② 카드 뒷면의 질문을 돌아가며 말하기(모둠원들 답하기)

 

4) 모둠 간 활동

① 모둠 내에서 좋은 문제 4~5개(4~5장 카드) 가려내기

② 모둠장이 질문카드 들고 타 모둠으로 이동

③ 모둠장이 문제를 읽어주면 타 모둠 학생 문제 답하기

(질문 방식 : 전체 모둠원에게 묻기 → 특정인 지정해 묻기)

④ 타 모둠으로 이동하여 ③번 실시(모둠장 3회 내 타 모둠으로 이동)

 

5) 점검 활동

① 친구들 문제 중 좋았던 문제 노트에 5개 이상 쓰기

② 형성평가로 배운 내용 점검하기

 

[방법 ②]

1) 모둠 구성

: 4~5명으로 모둠 구성, 모둠 구성원 번호 지정, 모둠장 선정

 

2) 학습활동 안내

① 모둠 구성원 각자 공부해야 할 문법 개념 정하기(교사 지정 또는 무작위 선택)

② 카드 두 장에서 자신이 공부할 것을 바탕으로 단답형 또는 OX 문제 만들기

• 한 장의 카드에 하나의 문제 만들기(앞면에 문제 적기, 뒷면에 정답 표기)

 

3) 모둠 내 활동

: 한 사람이 돌아가면서 2장의 질문카드 문제 모둠원들에게 묻기

① 한 장은 전체에게, 또 다른 한 장은 특정인에게 질문하기(맞히면 칭찬을, 틀리면 맞힐 수 있도록 힌트를 주며 도와줌)

② 묻고 답하는 활동이 끝나면 모둠 박수

 

4) 모둠 간 활동

① 모둠의 질문카드 8장을 옆 모둠으로 전달함(모둠원이 5명인 경우에는 2장을 빼서 8장으로 맞춘다.)

② 타 모둠의 질문카드를 모둠장이 잘 섞어 책상 중앙으로 모아 놓는다. 질문이 적혀 있는 앞면이 위로 향하도록 한다.

③ 모둠의 1번 학생은 노출되어 있는 맨 위의 카드를 카드 맨 밑으로 넣고, 그다음 카드를 가져가 질문 내용을 읽고 답을 말한 뒤, 뒷면의 정답을 확인한다. 맞히면 그 카드를 가져가고, 틀리면 카드 맨 밑으로 넣는다. 아예 모르면 ‘통과’라고 말하면 바로 카드 맨 밑으로 넣는다.

④ 이렇게 모둠 1번부터 4번(5번)까지 순서대로 질문 맞히기를 하며, 중앙에 있던 질문카드가 없어지면 모둠박수를 친다.

 

5) 점검 활동

① 친구들 문제 중 좋았던 문제 노트에 5개 이상 쓰기

② 형성평가로 배운 내용 점검하기

 

이상에서 소개한 질문 수업의 사례는 배움중심수업의 한 전략으로 설계하고 실천한 것이다. 질문이 있는 배움중심수업은 학습자의 사고를 활성화하고, 학습자가 주도하는 학생 참여형 수업을 가능하게 한다. 학생 참여형 수업은 교실에서는 학생이 주도하고, 교실 밖 수업설계의 장에서는 교사가 주도한다. 배움의 즐거움이 있는 수업은 교사가 계속 질문하는 수업이 아니며, 학생들에게 질문을 마구 강요하는 수업이 아니다. 이 수업에서는 소외되거나 낙오되는 학생이 없어야 한다. 소외되는 학생 없이 모두가 배움에 동참하려면, 실제 활동을 통해 학생들에게 질문의 가치와 중요성을 알게 하면서 조금씩 말문을 열게 하는 작업이 선행되어야 한다. 학습자의 수준과 제재의 특성을 진단하여 점진적으로 나아가는 수업전략이 교사에게 요구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