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10.2℃
  • 흐림강릉 12.4℃
  • 연무서울 9.9℃
  • 연무대전 14.5℃
  • 연무대구 13.2℃
  • 흐림울산 10.2℃
  • 연무광주 14.6℃
  • 부산 10.5℃
  • 맑음고창 13.1℃
  • 구름조금제주 11.9℃
  • 구름조금강화 10.9℃
  • 구름많음보은 13.1℃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조금강진군 14.7℃
  • 구름많음경주시 11.0℃
  • 흐림거제 10.1℃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도서관 교육] ‘니 꿈은 뭐이가?’

학교도서관 진로독서프로젝트수업

지난 해 등장한 ‘4차 산업혁명’ 열풍은 사회·경제뿐만 아니라 교육계에서도 뜨거운 이슈였다. 4차 산업혁명은 인공지능과 정보통신기술의 융합이 사회 전 분야의 바탕이 되는 새로운 시대를 의미하지만, 사실 그 의미와 형체가 명확하지 않아 많은 사람들에게 궁금증과 불안감을 일으킨다. 학교와 교사는 4차 산업혁명시대를 어떻게 맞이할 것인지 끊임없는 질문을 받는다. 학교도서관 역시 예외일 수 없다.

 

사회의 변화는 자연스럽게 직업의 변화를 가져온다. 학생뿐만 아니라, 학부모와의 만남에서도 종종 듣게 되는 “우리 아이는 미래에 어떤 직업을 가져야 할까요?”라는 질문에 교사 역시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이다. 4차 산업혁명시대 교육의 변화와 대처방안을 묻는 질문에 학교도서관과 사서교사는 어떤 답을 해야 할지 고민이 생긴다.

 

학교도서관에서는 어떤 수업으로 4차 산업혁명시대 아이들의 미래를 이어줄 수 있을까? 수업 및 독서프로그램에 대한 고민을 하던 중 모둠탐구활동을 통해 진로를 찾는 도서관 수업에 대해 생각해봤다. 진로에 대한 흥미와 진지한 고민을 갖게 되는 초등학교 고학년 학생들을 대상으로 수업을 기획하고 운영했다.

 

학교도서관에서 찾는 학교진로교육의 의미

우리 아이들의 꿈은 어떻게 변하고 있을까? 교육부의 ‘2018 초·중등 진로교육현황조사’ 결과에 따르면 어른들의 걱정과 달리 학생들의 희망직업이 다양화·구체화되고 있다. 다양성과 개성을 존중하는 시대의 흐름으로 유투버·뷰티디자이너 등이 희망직업으로 새롭게 등장했다. 또한 중학교의 자유학기(년)제 실시와 커리어넷, 다양한 진로프로그램 운영으로 학생들의 희망직업이 구체화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2018, 교육부).

 

다양하고 구체적으로 변하는 아이들의 꿈, 모든 아이들이 꿈을 가지고 있을까? 대학 진학에 초점을 맞춘 입시제도가 바뀌지 않는 한 학년이 올라갈수록 진로·꿈에 대한 아이들의 부담감과 불안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진로에 대한 다양한 교육적 기회들이 오히려 아이들에게 ‘빨리 꿈을 찾아라’는 압박감으로 다가올 수도 있다. 진로·꿈에 대한 질문에 거부감을 갖는 학생들은 생각보다 많다. 심지어 입시 부담이 상대적으로 적은 초등학생조차 ‘꿈’이라는 단어에 의기소침해지는 모습을 보이기도 한다. 아이들이 자연스럽게 자신의 진로를 생각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진로에 대한 ‘흥미’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