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29.7℃
  • -강릉 26.0℃
  • 맑음서울 32.0℃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2℃
  • 맑음부산 31.2℃
  • -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8.9℃
  • -강화 29.4℃
  • -보은 29.2℃
  • -금산 30.5℃
  • -강진군 30.3℃
  • -경주시 28.2℃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우리는 살아가면서 수많은 시련과 어려움을 겪거나 절망에 부딪히곤 한다. 때로는 반복되는 일상에 지루함과 권태를 느끼며 삶을 그저 될 대로 되라는 식으로 시간의 흐름에 맡겨버리는 경우도 있다.

 

필자 역시 직장 생활을 하면서 업무에 대한 중압감과 인간관계의 어려움으로 인생은 정말 아름답지 않다고 생각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가만히 지난 세월을 되돌아보면 기뻤던 일보다 괴롭고 고통스러운 일들이 훨씬 많았던 것도 사실이다.

 

이처럼 삶에 대한 의욕을 점점 잃어가던 중, 우연히 케이블 TV에서 로베르토 베니니 감독의 <인생은 아름다워>란 영화를 발견했다. 베니니 감독은 도대체 왜 인생을 아름답다고 했을까? 궁금한 생각이 들어 우선 인터넷으로 영화에 대한 정보를 찾아보았다. 일반인 평점이 10점 만점에 9.4점이었고 전문가 평점이 8.4점으로 매우 높았다.

 

감독 자신이 직접 주연 배우로도 출연한 이 영화는 파시즘이 팽배하던 1930년대 말, 이탈리아의 작은 소도시에서 벌어진 상황을 다룬 것이다. 순수한 청년 ‘귀도’는 첫눈에 반한 ‘도라’라는 아가씨와 결혼해 아들 ‘조수아’를 낳는다. 이렇게 세 가족은 시골 읍에서 작은 서점을 경영하며 가난하지만 행복한 세월을 보낸다.

 

하지만 제2차 세계 대전이 발발하면서 이 가족에게 엄청난 불행이 닥친다. 유태인이었던 귀도는 아들과 함께 독일군에게 체포되어 아우슈비츠 수용소에 갇히게 된다. 아내인 도라는 비록 유태인은 아니었지만 사랑하는 가족과 함께 운명을 같이하기로 결심하고 스스로 독일군에게 체포된다. 이 장면에서 가족이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 새삼 깨달을 수 있었다. 그러면서 필자가 만약 저런 상황이었다면 필자 또한 도라와 같은 선택을 했을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귀도는 어린 아들에게 차마 전쟁의 참상과 나치의 인종 차별 정책을 이해시킬 수 없게 되자 궁여지책으로 거짓말을 하게 된다. 즉 자신들이 수용소로 끌려온 것이 일종의 게임이며, 1000점을 먼저 따는 사람이 일등이 되어 그 상으로 진짜 탱크를 받는다고 속인 것이다.

 

수용소 생활을 하면서 수많은 위험으로 목숨이 위태로웠지만 귀도는 특유의 여유와 재치로 이 모든 상황을 잘 극복해 나간다. 필자는 영화를 보는 122분 내내 웃다가 울다가를 반복하며 영화에 빠져들었다. 하지만 영화가 재현하고 있는 시대는 웃으면서 살 수 있는 시대가 절대 아니었다.

귀도 가족이 유태인수용소에서 겪은 비극은 마치 우리 민족이 일제 강점기에 겪은 비극과 흡사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겨우 목숨만 연명할 수 있는 음식과 엄청난 강제노동으로 대부분의 유태인들은 수용소에서 죽어나갔다. 늙거나 병에 걸려 노동력을 상실하게 되면 그 즉시 가스실로 보내져 죽임을 당했다. 그리고 그 시체는 비누와 못, 성냥을 만드는 원료로 보내졌다.

 

이런 극한 상황 속에서도 귀도는 아들 조수아에게 끊임없이 기쁨과 행복을 주려 노력했다. 자신도 극한의 굶주림에 시달렸지만 자신에게 지급된 빵 한 조각까지 아들에게 먹이며 하루하루를 버텨낸다. 여자 수용소에 격리되어 있는 아내 도라에게도 사랑을 전하는 여유를 부린다. 방송실에 몰래 들어가 “안녕하세요? 공주님. 어제 밤새도록 그대 꿈을 꾸었다오.”라며 사랑을 고백하는 장면에서 필자는 큰 감동을 받았다. 지옥 같은 수용소에서 귀도가 버틸 수 있었던 힘은 바로 아내와 자식에 대한 지극한 사랑이었다.

 

요즘 뉴스를 보면 날이면 날마다 사건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 그중에서 가정불화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 상당히 많다. 이것은 가족에 대한 사랑이 식었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족과 함께 이 영화를 본다면 그런 불행한 일은 절대로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또한 부모가 된 자라면 반드시 이 영화를 봐야한다. 그래야 진정한 부모의 역할이 무엇인지 깨달을 수 있기 때문이다.

 

한 가지 아쉬운 점은 이 영화가 해피엔딩이 아니라는 점이다. 주인공 귀도는 아내의 탈출을 도와주려다 독일군에게 발각되어 결국 사살 당한다. 아들 조수아는 아버지의 재치와 순발력으로 나무궤짝에 숨어 있다가 연합군이 승리함으로서 수용소에서 최종적으로 살아남는다. 마침내 아버지가 말한 1000점을 획득해 연합군 탱크에 오른 조수아는 이렇게 외친다.

 

"우리가 승리했다!" "abbiamo vin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