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동두천 29.7℃
  • -강릉 26.0℃
  • 맑음서울 32.0℃
  • 구름많음대전 31.4℃
  • 구름많음대구 29.6℃
  • 구름많음울산 29.5℃
  • 구름많음광주 30.2℃
  • 맑음부산 31.2℃
  • -고창 31.1℃
  • 구름많음제주 28.9℃
  • -강화 29.4℃
  • -보은 29.2℃
  • -금산 30.5℃
  • -강진군 30.3℃
  • -경주시 28.2℃
  • -거제 30.6℃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지속가능한 한국, 교육이 중요하다

인간이 존중받는 선진국, 교육의 역할 중요

학교현장, 교육의 기본에 충실 기해야

 

7월 19일 전남교육연수원의 2018. 학교 행정 전문 리더 과정에서 '선진국 교육 탐색'을 주제로 하는 수업을 하였다. 학교에서 재정을 중심으로 교육행정 담당자들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이하여 한국교육이 어떻게 대처하며, 한국이라는 국가가 지속 가능한 공동체가 되기 위해서 우리는 어떤 나라를 모델로 삼을 것인가를 생각해 보는 기회를 가졌다.

 

우리 나라는 해방 후 척박한 환경에서 잘 먹고 살기 위한 노력에 모든 것을 쏟았다. 그러다 보니 정신적 영역을 소홀히 한 면이 없지 않았다. 인간 사회를 이루는 정신적 가치를  소홀하게 여기는 면이 없지 않았다.

 

우리 나라의 경우는 현재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하여 경제가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 최저임금을 둘러싼 노동시장의 갈등으로 많은 국민들은 에너지를 소모하면서 자기 자신의 이익을 추구하기 위하여 골몰하고 있는 현실이다. 이러한 갈림김에서 국가의 지속적 발전을 찾는 해결책이 있다면 첫째가 통일을 이루는 것이요, 둘째는 품격있는 선진국으로 나가는 길이다. 통일의 문은 예전보다 가능성이 높아졌지만 그렇다고 통일은 완전히 보장하는 것은 아니며, 선진국으로 가기 위한 여정은 아직도 수행해야 할 과제가 많다. 특히, 교육분야에서 어떤 노력을 할 것이며, 이를 어떻게 수행하는가에 따라 한국의 미래가 달려있기에 이같은 교육은 의미가 있다.

 

선진국이란 단지 경제적 성취를 이룬 국가가 아니라 모두가 행복사회가 되는 것이다. 이 가운데 교육의 역할은 매우 중요하다. 경제와 교육도 긴밀하게 연결되어 있다. 그래서 사회변화를 이끌어갈 교육의 변화는 필수적이다. 이같은 현실에서 가장 문제점이 무엇인가를 묻자 학생들에게 기본적 소양을 중요시 하자는 주장을 하는 수강생도 있었다. 그렇다. 교육의 출발은 기본이 되어야 한다. 인간 관계를 이어주는 인사 잘 하기와 고운말 쓰기, 주변을 청결하게 하는 생활에서 출발하여야 한다.

 

한 사회의 가치관을 이루는 기본은 가정이다. 인간관계의 기본은 부모를 통하여 배우게 된다. 원초적 교육의 출발은 부모님이다. 그리고 그 다음이 학교 선생님이다. 예전에는 부모님과 선생님도 존경의 대상이었으며, 마을 골목 어디에서나 남을 배려하는 능력을 키웠다. 한마디로 이같은 생활을 하면서 자기조절 중추가 발달하여 자기 감정과 행동을 잘 통제하고 공감 능력, 문제해결력을 기를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다. 

 

하지만 지금은 자신의 아이들을 기본이 갖춰지기 전에 보육원 등 남에게 맡기는 현상이 일반화 되어 가고 있다. 맞벌이 부부로 어쩔 수 없는 현실이라면 이해가 가지만 아이를 보육원에 맡기고 주변 카페에서 차나 마시면서 떠들어 대는 젊은 엄마들의 모습을 보는 것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니다.

 
또한, 학교에서는 교사가 수업을 하는데 학생들은 자거나 딴짓을 한다. 학교교육에서도 질서가 무너지고 있다. 요즘은 교사를 ‘선생님’이라 부르지 않는 아이들도 있다. 그런가 하면 선생님이 지도에 반항하여 의자를 던지고, 욕설을 하기도 하며, 유리창을 깨는 경우도 발생하고 있다. 어떤 부모는 자기 아이의 기가 죽는다고 학교로 찾아와 교사한테 터무니없는 요구를 한다. 이같은 현상이 심하게 일어나 유치원 교육으로 청춘을 시작한 한 젊은이도 유치원 교사직을 포기하고 전직하는 것을 보았다.

 

또, 최근에는 밤 늦게까지 카톡에 시달리는 교사도 있다고 한다. 지금 한국의 이같은 학교 풍경은 1960년대 미국 전역의 학교에서 벌어졌던 일이었다. 한 정신과 의사가 30여 년에 걸친 연구 결과, '교실 붕괴의 가장 핵심적 요인은 아이들의 자기 조절 중추 즉, 인간을 인간답게 만드는 뇌가 제대로 발달되지 못한 데에 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들을 위한 복지, 정신과 분야와 협력도 필요한 시대가 되었다.

 

무엇보다도 자녀에게 자존감과 자기 조절 능력을 길러주는 일이다. 이는 삶의 과정에서 일어난  아픈 기억을 소거하면서 어떤 일에 실패해도 극복하고 다음 시도를 할 수 있게 해 준다. 한 마디로 어떤 상황에서도 자기 밥벌이는 하게 해주는 작용을 한다. 자기조절 능력은 우리가 인간적인 사회로 만드는데 꼭 필요한 능력이다. 미래를 위해 참고 기다릴 줄 알고 남에게 폐를 끼치지 않고 남을 배려하는 능력이다. 이는 세상이 내 맘대로 돌아가는 것이 아님을 깨닫고, 상대방을 배려할 줄 아는 능력이기도 하다.

 

이 능력을 갖추고 사는 사회는 훈훈한 바람이 불 것이다. 아이든 어른이든 모두 과민한 상태에서는 행복을 찾을 수 없다. 부모가 해줘야 할 것은 기본적인 안전을 지키는 일이요, 자신의 일을 자신이 처리하는 습관을 가르치는 것이 교육의 기본이다. 지나치게 학업만을 강요하여 배움의 즐거움을 거부하고 사회 부적응아가 되는 일은 막아야 한다. 최소한 우리 아이들에게 정신과를 찾는 아이를 만들지 않도록 해야 할 책임이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