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4 (화)

  • -동두천 12.9℃
  • -강릉 8.9℃
  • 흐림서울 12.9℃
  • 흐림대전 11.8℃
  • 대구 11.1℃
  • 울산 11.5℃
  • 광주 13.9℃
  • 부산 11.9℃
  • -고창 13.3℃
  • 박무제주 14.6℃
  • -강화 13.9℃
  • -보은 11.1℃
  • -금산 11.9℃
  • -강진군 15.8℃
  • -경주시 11.1℃
  • -거제 12.6℃
기상청 제공

제언·칼럼

‘시험 문제’ 내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다!

아이들이 교사를 믿고 학교를 신뢰할 수 있는 시험 문제 출제가 우선


새 학기 처음 치러지는 중간고사에 아이들의 표정이 사뭇 진지하기만 하다. 수업시간 또한 딴짓하는 일부 아이들을 제외하고 여느 때와 달리 집중력이 뛰어나다. 교무실은 시험 출제로 그 분위기가 여느 때와 다른 분위기이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시험이 끝난 뒤, 잘못된 출제로 곤혹을 치르지 않기 위해서이다. 


일부 교사의 경우, 시험 출제에 대한 부담으로 노이로제(신경증)에 걸리기까지 한다. 그러다 보니, 시험 일자 발표 전에 문제를 미리 내는 등 신중에 신중을 기한다. 그런데 가끔 그 신중함이 더 큰 화(禍)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것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따라서 교사는 출제에 앞서 몇 가지 기본 사항만 잘 준수하면 시험 출제에 그다지 큰 부담은 느끼지 않으리라 본다. 먼저 출제 마감 기한 며칠 앞두고 다급하게 출제하는 것을 가급적 피해야 한다. 그리고 출제를 한 뒤, 동 교과 교사와 충분한 의견을 교환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리고 평가 문항 출제 및 검토 시 다음과 같은 사례가 생기지 않도록 반드시 유념해야 할 필요가 있다.


- 정답이 없는 문제 출제
- 전년도 출제된 문제를 그대로 재 출제
- 학교교육과정의 범위와 수준을 벗어난 문제 출제
- 시판중인 참고서의 문제를 전재하거나 일부만 변경 출제
- 객관성의 결여로 정답에 대한 논란의 여지가 있는 문제 출제


특히 정답이 없는 문제는 아이들에게 허탈감을 심어줄 수 있으며 지치게 만들 수 있다. 따라서 출제교사는 문제지가 인쇄되기 전, 자신이 낸 문제를 직접 풀어봄으로써 정답 유무를 확인할 필요가 있다.


변별력 있는 문제를 낸다는 의도로 학교 교육과정 범위와 수준을 벗어난 문제를 출제하여 아이들을 당혹스럽게 하는 경우가 더러 있다. 공교육의 내실화를 위해서라도 학교 교육과정 범위 내에서 출제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학교 시험이 경시대회가 아닌 만큼, 아이들의 학습 수준 도달치를 확인하는 차원에서 문제의 난이도를 적절하게 조정하여 출제할 필요가 있다.


아주 가끔 바쁘다는 핑계로 시판 중인 참고서나 인터넷상 문제를 그대로 표절하여(컨트롤 C + 컨트롤 V! 복사 + 붙여넣기!) 출제하는 교사를 본 적이 있다. 시험 문제 출제는 교사가 당연히 해야 할 의무이기도 하다.


바쁘고 귀찮은 일이라 생각하여 시험 문제를 토씨 하나 바꾸지 않고 표절하는 일을 삼가야 할 것이다. 무엇보다 시험 문제 표절 또한 저작권법에 위배된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아야 한다. 교사는 아이들을 위해 창의적이고 새로운 문제를 낼 필요가 있다. 문제 표절로 아이들이 학교 시험 문제를 불신하는 일이 생기지 않도록 해야 한다.

시험이 끝난 뒤, 교사와 모든 학생이 시험 문제로 후유증에 시달리지 않기를 바란다. 그러기 위해서는 교사는 시험 문제에 더욱 신중을 기해야 할 것이며 아이들은 교사를 믿고 시험공부에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