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9℃
  • -강릉 8.4℃
  • 서울 9.3℃
  • 대전 11.4℃
  • 대구 10.3℃
  • 울산 11.1℃
  • 광주 14.7℃
  • 부산 11.9℃
  • -고창 15.1℃
  • 흐림제주 21.0℃
  • -강화 9.6℃
  • -보은 10.7℃
  • -금산 11.3℃
  • -강진군 14.1℃
  • -경주시 10.5℃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스스로 문제아가 되는 아이는 없다

- 박기범의 <문제아>를 읽고 -

점심시간에 도서관에 들렀다가 우연히 박기범의 <문제아>라는 책을 보게 되었다. 동화로 쓰여 졌지만 어른들이 읽어도 결코 유치하지 않은 내용이다.

<문제아>에는 하창수라는 초등학교 6학년생이 주인공으로 등장한다. 창수는 원래 보통의 평범한 아이들과 전혀 다를 바 없는 아이였다. 하지만 어느 날 길을 가다 우연히 깡패들을 만나게 되고 돈을 빼앗으려는 깡패들과 싸움을 하게 된다. 다음날 학교에서 어제의 그 깡패무리 중의 한 명인 규식과 조우하게 되고 그 친구와 싸우다 그만 홧김에 의자를 집어던져 큰 상처를 입힌 후 문제아로 찍히게 된다. 설상가상으로 창수는 집안이 가난해 오토바이로 신문배달을 했는데, 어느 날 등교 시간이 늦어 급한 마음에 신문배달용 오토바이를 타고 등교를 했다가 불량학생으로 낙인찍힌다. 죄 없는 소년의 결백을 아는 사람은 오직 함께 신문을 돌리는 봉수 형뿐이었다.

이렇게 창수는 자신의 주변 사정에 의해 본의 아니게 문제아로 찍히게 되고 주위사람들로부터 기피 대상 1호가 되었다. 따라서 창수가 하는 모든 행동은 불량스런 행동으로 비쳐졌다. 창수는 그런 사람들에게 변명을 하고 싶었지만 그의 말을 들어주는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

낙인이론에 따라 창수는 점점 문제아로 변해갔다. 그런 창수에게 유일하게 관심을 보여준 인물은 같은 신문 보급소에서 일하는 봉수뿐이었다. 봉수와의 약속 때문에 계속 학교에 다니기는 했지만 학교 측의 그에 대한 시선은 여전했다. 6학년이 된 후에도 창수에 대한 이미지는 사라지지 않았고 창수는 어떠한 변명의 말도 하지 않았다. 자신을 아는 사람이 없는 곳으로 전학을 가지 않는 한 문제아라는 낙인은 영원히 지워지지 않을 것이라고 절망했다.

이 책에는 문제아에 대한 작가의 또 다른 해석이 담겨있다. 문제아 하면 떠오르는 단어는 흔히 폭력, 불량배, 깡패 등 저속한 단어들뿐인데 이 책을 읽은 후에는 소외당하는 사람이란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르기 때문이다. 즉 무관심이 얼마나 무서운 것인지 깨닫게 해주는 글이었다. 결국 문제아는 스스로 되는 것이 아니라 우리 기성인들의 선입견과 주변 환경이 만들고 있었던 것이다.

문제아를 만드는 것은 비단 주위의 무관심뿐만 아니라 그 자신의 마음가짐까지도 포함된다. 문제아로 낙인된 순간부터 올바른 삶을 포기해버린 창수의 태도에도 큰 문제가 있다. 남들이 자신을 제대로 봐주기를 원한다면 자신부터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야 했다. 하지만 창수는 남들이 자신을 문제아로 보기 때문에 어쩔 수 없다며 스스로 노력하기를 포기했다. 이런 태도는 자신이 문제아라는 것을 인정한 것이나 다름없는 일이다.

아무튼 필자 또한 아이들을 가르치는 교사의 한 사람으로서 반성할 점이 많았다. 책에서처럼 문제아들에 대한 선입견을 가지고 평소 그들을 백안시한 것이 사실이기 때문이다. 그들의 이야기를 들어보고 왜 그들이 그렇게 되었는지 이야기를 들어줬다면 어땠을까. 그랬다면 적어도 창수처럼 문제아가 되는 일은 없었을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