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9℃
  • -강릉 8.4℃
  • 서울 9.3℃
  • 대전 11.4℃
  • 대구 10.3℃
  • 울산 11.1℃
  • 광주 14.7℃
  • 부산 11.9℃
  • -고창 15.1℃
  • 흐림제주 21.0℃
  • -강화 9.6℃
  • -보은 10.7℃
  • -금산 11.3℃
  • -강진군 14.1℃
  • -경주시 10.5℃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학교경영

‘스승의 날 발원지’ 충남 논산 강경고등학교를 찾아서_尊師愛弟 은은한 강경의 5월, 교육이 숨을 쉰다

“어려운 여건에서도 꿈을 이룬 사람들 뒷면에는 시간과 정성을 들여 사랑과 열정으로 가르침을 주신 아름다운 스승이 있습니다.” “스승으로서 열정과 사명감을 가질 수 있었던 것은 꿈꾸며 성장하는 제자가 있었기 때문입니다. 노력하여 꿈을 이 룬 제자는 스승의 보람이자 큰 자랑 입니다.” 스승의 날 발원지로 알려진 충남 논산 강경고등학교 ‘스승기념관’에 적힌 글귀다.


사제 간의 정이 살아 숨 쉬는 이 곳, 교문에 들어서자 우뚝 솟은 스승의 날 기념탑과 반듯하게 쓰인 尊師愛弟(존사애제) 현판이 봄 햇살에 반짝인다. 갈수록 스승의 그림자가 퇴색되어지는 지금, 스승을 존경하고 제자를 아끼는 고귀한 사랑이 그 어느 때보다 숭고하게 여겨진다. 오는 5월 15일은 37번째 맞는 스승의 날. 알다시피 이날은 1963년 강경고에 재학 중이던 윤석란 JRC(RCY의 옛 명칭·청소년 적십자단) 회장이 병석에 누워 계신 선생님을 방문하자고 JRC 회원들에게 제안한 것이 계기가 됐다. 이에 따라 1965년 4월 23일 열린 JRC 중앙학생협의회에서는 매년 5월 15일 (세종대왕 탄신일)을 ‘스승의 날’로 정하기에 이르렀다.


‘스승의 날 만든 학교’ 긍지와 자부심 … 학생들도 ‘반듯’

이런 역사를 기념해 강경고는 남다른 스승 공경 교육과 함께 매년 스승의 날을 앞두고 기념식과 백일장 대회 등 자체 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강경고 안미숙 교장은 “스승의 날 발원지에서 근무한다는 사실에 긍지와 책임감을 느낀다”며 “훌륭한 전통을 받들어 스승과 제자 모두 존경하고 사랑하는 마음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학생들 역시 우리 학교가 스승의 날 발원지라는 사실을 자랑스럽게 여기고 있다”며 “실제로 학교생활에서 선생님을 공경하는 마음가짐을 흐트러뜨리지 않는다”고 귀띔했다.


실제로 강경고 교사와 학생들의 인사말은 “존경합니다”, “사랑합니다”로 시작한다. 이른바 존사애제 인사법이다. 안 교장은 “학생들은 ‘선생님 존경합니다’, 선생님은 ‘여러분 사랑합니다’라는 인사하기 운동을 전개한 결과, 교권침해는 물론 학교폭력 없는 학교가 됐다”고 전했다.


강경고는 매년 5월이면 사제지간의 정을 돈독히 하기 위해 선생님께 편지쓰기·표어·사자성어·캐리커처 그리기 등 ‘내 마음의 스승 찾기 대회’를 개최하고 사제동행 체 육대회를 열어 스승의 날 발원을 기념하고 있다. 교정에 자리한 스승기념관도 배움에 대한 감사함과 스승 존경의 문화를 실천하는 좋은 본보기가 되고 있다. 입구에 들어서면 학생들이 그린 스승 존경 포스터들이 전시돼 있다. 또 ‘훌륭한 스승은 제자 위에 있 는 사람이 아닌 제자를 스승으로 바꾸어놓는 사람이다(베르나르 베르베르)’, ‘경서를 가르치는 스승은 만나기 쉬우나 사람을 인도하는 스승은 만나기 어렵다(사마광)’ 등과 같은 스승과 제자 간의 관계를 정립해주는 동서양의 명언들이 게시돼 있다. 아울러 이곳에는 조선시대부터 미래교육까지 우리 교육의 어제와 오늘, 그리고 내일을 엿볼 수 있는 미니어처 전시관이 마련돼 있으며 강경이 왜 스승의 날 발원지가 될 수밖에 없었는지를 조선시대 석학 김장생과 송시열의 일화를 통해 설명해 주는 벽화도 설치돼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