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23 (월)

  • -동두천 9.6℃
  • -강릉 8.1℃
  • 서울 9.0℃
  • 대전 11.9℃
  • 대구 10.2℃
  • 울산 10.8℃
  • 광주 15.1℃
  • 부산 11.8℃
  • -고창 15.3℃
  • 제주 19.9℃
  • -강화 9.3℃
  • -보은 10.8℃
  • -금산 11.4℃
  • -강진군 14.1℃
  • -경주시 10.3℃
  • -거제 12.5℃
기상청 제공

문화·탐방

광양 옥룡면을 지나 중흥산성을 오르면 중턱에 국보 103호 쌍사자석등이 있다. 그러나 이 석등은 본디 광양시 옥룡면 운평리에 있는 중흥사의 중흥산성 삼층석탑(보물 제112호)와 함께 있었는데 우여곡절 끝에 지금은 국립광주박물관에 전시되어 있다.



 

 이 석등은 통일신라 시대 후기부터 오랜 세월동안 섬진강과 지리산을 마주보는 백운산 자락에 살고 있었는데, 일제 강점기에 골동품 상인에 의해 수탈 당하는 수모를 겪고 경북궁으로 경무대로 덕수궁으로 떠돌다가 우여곡절 끝에 1990년 광주박물관에 자리를 잡게 되었다고 한다. 이런 연유로 지금은 광양의 중흥사지에 쌍사자 석등의 복사품이 세워져 있다.



점심을 먹은 후 와인과 예술의 만남이 이뤄어지고 있는 광양와인 동굴을 찾았다. 이곳은 민간투자자가 폐 철도를 와인동굴로 만들어 관광명소로 선보인 곳이다. 와인동굴은 총 10구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전 세계의 와인을 체험할 수 있는 전시장과 터널 벽에는 작품이 전시되어 빛이 어울려 신비감을 자아내고 있다.



중간 쯤 걷다보면 카페테리아도 있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고, 연인들의 사랑이 포도주와 함께 익어 광양의 추억을 간직할 수 있는 곳이다. 터널이기에 여름은 시원하게, 겨울은 따뜻한 분위를 느낄 수 있을 것이다.

 여름철에는 9시 반 개장하며, 동절기(10월- 3월)에는 10시에 개장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