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4.17 (화)

  • -동두천 10.8℃
  • -강릉 15.3℃
  • 구름조금서울 12.0℃
  • 구름많음대전 12.6℃
  • 구름많음대구 12.4℃
  • 흐림울산 13.0℃
  • 연무광주 13.3℃
  • 흐림부산 14.1℃
  • -고창 11.6℃
  • 구름많음제주 15.2℃
  • -강화 11.8℃
  • -보은 11.2℃
  • -금산 10.9℃
  • -강진군 12.3℃
  • -경주시 13.1℃
  • -거제 14.0℃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는 방법

스펜서 존슨의 '누가 내 치즈를 옮겼을까'를 읽고

이 책은 부피가 얇아서 누구나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아주 작은 책이다. 하지만 읽으면 읽을수록 큰 감동을 주는 큰 책이다. 필자는 이 책을 읽으며 지금의 내 모습을 되돌아볼 수 있었으며 깨달은 것도 참 많았다.

아주 먼 옛날, 두 마리 생쥐인 스니프와 스커리, 꼬마 인간 햄과 허가 살았다. 그들은 미로에서 치즈를 찾기 위해 열심히 뛰어다닌 끝에 각자 큰 창고 하나씩을 발견했다. 창고에는 맛있는 치즈가 가득 쌓여 있었다. 창고에 가득 쌓인 치즈를 먹으며 그들은 만족한 생활을 영위했다.

스니프와 스커리는 풍족한 생활이었지만 미로를 찾아 헤맬 때 신었던 운동화와 운동복을 늘 준비해 두고 매일매일 치즈를 체크하며 시간이 흐를수록 그 양이 점차 줄고 있다는 것을 감지했다. 그러나 꼬마 인간 햄과 허는 치즈는 결코 줄어들지 않을 것이라 믿으며 자신들의 행복 또한 영원할 것이라고 생각했다. 하지만 치즈는 결국 바닥이 났고 창고를 떠나야할 시간이 도래하고 말았다.

머지않은 날에 창고의 치즈가 상하거나 바닥이 날 것이라는 것을 예측하고 미리 준비하고 있던 스니프와 스커리는 즉각 미로 속으로 뛰어들어 또 다른 치즈 창고를 찾아냈다.

하지만 허와 햄은 갑자기 찾아온 재난에 너무 당황한 나머지 갈팡질팡했다. 새로운 창고를 찾자는 허의 주장에 햄은 새로운 곳을 찾아야 한다는 두려움에 자신은 그곳에서 없어진 치즈를 기다리겠다고 고집을 피웠다. 햄과 허는 누군가 자신들의 치즈를 옮겼을 것이라고 의심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래서 사라진 치즈가 다시 자신들의 창고로 돌아와 주기를 간절히 바라며 바닥난 창고에서 시간을 허비하고 말았다.

허는 더 이상 기다리면 굶어죽는다는 사실을 깨닫고 과감하게 미로 속으로 뛰어들었다. 새 치즈를 찾으러 나설 때 허는 두려움에 떨었지만 곧 그 두려움은 자신감으로 바뀌었다. 허는 새 치즈를 찾는 과정에서 자신이 너무 옛 창고에만 연연했었다는 사실을 깨달았던 것이다. 풍족하고 안락했던 C창고에서는 아무 걱정이 없었다. 힘들 때 신었던 운동화도 운동복도 모두 잊고 안락함에 빠져 닥쳐올 위험에 전혀 대비하지 못했다.

허는 자신감이 생길 때마다 친구인 햄이 보고 찾아올 수 있도록 벽에다 일정한 표식을 해두었다. 허는 피나는 노력 끝에 마침내 새로운 치즈로 가득한 N창고에 도착할 수 있었다. 허는 이제 치즈의 상태를 매일매일 점검하며 미래에 닥쳐올 위험을 예상하고 그에 대처하기 위해 노력했다. 허는 새로운 창고에서 다시 예전과 같은 평안을 되찾을 수 있었다.

이 이야기를 통해 필자는 많은 것을 깨달았다. 필자 또한 그동안 변화를 몹시 두려워하고 있었다. 그래서 매사 변화에 대해 소극적이고 소심하게 행동했다. 하지만 이제부터는 닥쳐올 변화를 두려워하지 않고 그 변화를 능동적으로 받아들이고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 나갈 것이다. 허처럼 변화에 대한 두려움을 극복하고 다시 새로운 생활을 찾아 나설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