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30 (금)

  • -동두천 20.3℃
  • -강릉 14.9℃
  • 맑음서울 21.0℃
  • 맑음대전 20.2℃
  • 맑음대구 17.4℃
  • 맑음울산 13.6℃
  • 맑음광주 21.9℃
  • 맑음부산 16.4℃
  • -고창 18.9℃
  • 맑음제주 16.8℃
  • -강화 17.1℃
  • -보은 18.1℃
  • -금산 18.7℃
  • -강진군 19.3℃
  • -경주시 16.5℃
  • -거제 15.9℃
기상청 제공

현장

교실에서 즐기는 스포츠… “또 하고 싶어요!”

VR 스포츠실 운영, 충남 서림초
미세먼지 등 외부 환경 상관없이
안전하게 교육활동 할 수 있어


[한국교육신문 김명교 기자] “우와~!” “우리가 이겼다!”

지난달 29일 오전 11시 충남 서산 서림초. 2층의 한 교실에서 학생들의 함성이 들렸다. 소리를 따라 다다른 곳에는 ‘VR(가상현실) 스포츠실’이라는 팻말이 붙어 있었다. 학생들은 하얀 스크린에 등장하는 동물을 공으로 맞추면서 점수를 올렸다. 남학생, 여학생으로 팀을 나눠 ‘누가 더 잘하나’ 겨루고 있었다. 낙지, 펭귄, 돌고래 등 낱말도 배우고 체육 활동도 하는 일석이조 수업이었다. 특히 학생들 스스로 줄을 서서 순서를 기다리는, 질서 있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1학년 표해린 양은 “공으로 맞히는 게 재미있다”며, 정현우 군은 “또 하고 싶다”면서 함박웃음을 지었다. 박완옥 담임교사는 “VR 스포츠실에 가자고 하면 함성부터 지른다”면서 “국어 시간이라서 낱말을 익힐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서림초의 VR 스포츠실은 지난달 5일 문을 열었다. 

가상현실(Virtual Reality)은 컴퓨터로 만들어 놓은 가상의 세계에서 사람이 실제와 같은 체험을 할 수 있게 하는 최첨단 기술을 말한다. 가상현실 스포츠실은 스포츠 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을 융합한 체험형 스포츠 통합 플랫폼. 실내에 설치된 화면과 움직임을 인식하는 전방위 카메라를 통해 화면에 나타나는 목표를 공으로 맞히거나 화면 속의 신체 동작을 따라할 수 있다. 위험요소가 없는 환경에서 학생들이 시·공간에 구애받지 않고 안전하게 교육활동을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이곳에서는 교과융합, 융합교육, 스포츠놀이 등 다섯 가지 테마의 프로그램 52종을 체험할 수 있다. 교사가 교과목과 학년을 고려해 프로그램을 선택하고 수업을 운영하면 된다. 김장청 교감은 “1학년부터 6학년까지 24학급이 일주일에 한 번씩 이곳을 이용한다”면서 “개학 이후로 비어있던 적이 없다”고 귀띔했다. 

최근 미세먼지 때문에 야외 활동을 자제하는 학교가 적지 않다. 하지만 서림초는 VR 스포츠실 덕분에 걱정을 덜었다. 황영수 교사는 “실외 환경에 구애 받지 않고 야구, 축구, 양궁 등 다양한 스포츠 활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학생들이 무척 좋아한다”면서 “수업에 대한 흥미도 높이고 교과 연계도 가능해 적극적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주기적으로 새로운 프로그램을 업데이트하는 데 드는 비용(유지비)에 대한 고민은 필요해 보인다. 김장청 교감은 “VR 스포츠실을 활용한 수업이 활성화 되려면 지속적인 프로그램 업데이트가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서림초의 VR 스포츠실은 서산시의 지원으로 조성됐다. 프로그램 업데이트 비용 또한 서산시가 지원할 계획이다. 

앞으로는 서림초처럼 가상현실 스포츠실을 운영하는 학교가 더 늘어날 전망이다.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는 지난달 26일 초등생들이 안전하고 재미있게 학교 체육을 즐길 수 있도록 첨단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가상현실(VR) 스포츠실’을 전국 178개 학교에 보급한다고 밝혔다. 

문체부는 2015년부터 ‘청소년 스포츠 통합플랫폼 기술개발 사업’을 추진해 왔고, 2016년에는 서울옥수초에 가상현실 스포츠실을 최초로 보급했다. 지난해에는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전국 10개 초등학교에서 시범 운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