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2 (목)

  • -동두천 10.7℃
  • -강릉 9.5℃
  • 맑음서울 9.9℃
  • 맑음대전 8.9℃
  • 맑음대구 9.3℃
  • 맑음울산 9.0℃
  • 맑음광주 10.5℃
  • 맑음부산 11.9℃
  • -고창 8.7℃
  • 구름많음제주 8.7℃
  • -강화 8.6℃
  • -보은 8.1℃
  • -금산 7.4℃
  • -강진군 9.4℃
  • -경주시 9.8℃
  • -거제 10.5℃
기상청 제공

교단일기

회창한 봄날씨다. 어제 삼월의 눈이 내리더니만. 제대로 된 봄의 날씨라 학교생활이 즐거울 것 같다.

좋은 선생님?

협력하는 선생님이다. 학교에서 모두가 한 마음이 되어 협력해야 학교가 잘 돌아가게 된다. 학교는 운동장에 비유할 수 있다. 열심히 뛰는 선수가 있고 수많은 관중들이 있다. 수많은 관중들은 운동이 필요하고 선수들은 휴식이 필요하다. 그런데 반대 현상이 일어나고 있다. 운동해야 할 사람들은 운동하지 않고 구경꾼이 되어 즐기고 있다. 학교에서 선생님이 관중과 같이 업무수행에는 관심이 없고 구경꾼이 되어 비판만 하고 즐기고 있다면 학교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과업을 과소평가하지 않는 선생님은 좋은 선생님이다. 업무에는 경중이 없다. 다 중요하다. 무슨 일이든 책임의식을 가지고 최선을 다하면 학교는 효율적으로 잘 돌아가게 된다. 

일을 미루지 않는 선생님은 좋은 선생님이다. 일을 미루면 도움이 안 되고 짐만 된다. 미룬다고 없어지지 않는 것이다. 미루다가 하루 날 잡아 단번에 많은 것을 하려고 하면 부담이 생기고 일의 능률은 떨어지고 만다. 끝까지 미루는 선생님은 바꾸어 볼 필요가 있다.

시간을 낭비하지 않는 선생님은 좋은 선생님이다. 시간은 누구에게나 똑 같이 주어져 있다. 이 시간을 잘 활용하는 선생님이 있는가 그렇지 않는 선생님 도 있다. 일촌광음불가경이라 짧은 시간도 가볍게 여기면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