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1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단일기

2017 청렴수기 대상 수상작 '군대에서 부하장교가 직속상관에게 충격을 드리다'란 글을 읽다보니 오래 전 군대 생활의 기억들이 새록새록 떠올랐고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 읽는 재미와 감동이 있었다. 대학시절 학군단 훈련을 모두 마쳤지만 이런 저런 사정으로 사병으로 입대를 해야만 했다. 대학원을 마치고 교사를 하다가 28세의 늦은 나이에 군대 생활을 하는 동안 많은 추억들이 있었다.


사실 이 글 속에 등장하는 일들이 내가 군 생활을 할 때만해도 비일비재했고 하나의 관행으로 자리 잡고 있었기에 어느 누구도 그것을 이상하게 생각하거나 문제 삼는 사람들이 없었다. 그러했기에 이 글의 주인공이 정말 용감하고 청렴한 사람이란 것을 알 수 있었고 대대장 님 또한 아주 훌륭한 분이란 것을 알게 되었다. 계급사회인 군대에서 지위가 낮은 하급자가 상관에게 충고를 한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또한 처음에는 잠시 오해를 했지만 부하의 충고를 달게 받아들이고 행동을 수정한 대대장님의 용기 있는 행동이 청렴한 군대 문화를 만드는데 일조했을 것으로 생각된다.


사실 부정은 아주 사소한 것부터 시작된다. 우리가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던 일들이 나중에는 산더미같이 커져서 뇌물이 되고 우리 사회를 좀 먹는 결과를 가져오게 된다.


이제 우리 사회는 청렴이 경쟁력이 되었다. 청렴하지 않으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퇴출을 당하거나 그 자리를 유지할 수 없다.  바로 이런 사회가 올바르고 정의로운 사회다.  오늘 수업 시간에 전교생이 민주시민 교육을 실시했다.  민주시민은 기초 기본 질서를 지키고 부정하지 않고 정정당당하게 살아가는 것이다.  이미 우리가 알고 있는 선진국은 이러한 시스템이 잘 갖추어진 나라이다. 세계 많은 나라들을 여행해본 결과 선진국은 대부분 청결하고 질서를 잘 지키고 상대방을 배려하며 청렴한 나라다.


이제 우리 교육계도 많이 청렴해졌다. 엊그제 조선일보 발언대에 모교사의 '사립교원채용 비리 막을 종합 대책을'이란 기사를 보았다. 공사립을 막론하고 교육계는 다른 분야의 모범이 돼야할 곳이다.  청렴한 교육선진국이 하루빨리 이루어졌으면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