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30 (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교단일기

가을은 수확의 계절이다. 모든 생명체가 열매를 만들어낸다. 황금빛 누런 벼만 보아도 배가 불러오는 느낌이다. 또, 가을은 결산의 계절이다. 사람도 이길을 벗어나기 어렵다. 봄에 씨앗을 뿌리듯 젊은 시절에 희망의 씨앗을  뿌려야 한다. 씨를 뿌린다고 다 열매로 연결되지는 않는다. 식물이 태양빛을 받아 성장하듯이 사람은 생각의 씨앗을 숙성시켜 마음이 자라야 한다. 식물들의 열매가 다양하듯이 사람이 맺는 열매도 매우 다양하다. 물질의 열매만 추구한 사람들의 끝이 그렇게 아름답지 못한 것을 너무나 많이 목격하고 있다. 인격이 꽉 찬 열매로 열리기를 기대해 본다.


어떤 이는 예술로, 또 학문적 성장으로, 학생이라면 성적으로 그 결과를 보여야 한다. 내가 만난 한 학생은 친구를 따라 1학기 말 무렵부터 '자기주도학습' 코칭을 받았다. 이 학생의 내면을 들여다보니 뚜렷한 목표를 발견하기 어려웠다. 하지만 내 코칭을 받으면서 지금까지 예습, 복습도 잘 하지 않았는데 앞으로는 잘 실천하겠다는 다짐을 했다. 끝까지 수업에 빠지지 않고 나의 지도를 받아들였다. 그리고 중간고사가 있었다. 이 학생은 이번 중간고사에서 평균 80점대의 벽을 넘었다. 부끄럽지 않았다고 생각했는지 나에게 카톡으로 점수를 알려왔다. 예전에 평균 80점에서 이번에 89점을 받아 학생 스스로가 자기 주도적으로 학습한 결과에 매우 만족하는 반응이다. 이런 아이들을 만나고 싶다.


이제 정복해야 할 것은 영어이다. 영어는 매 단원을 배우는 기간 중에 해당 본문을 암기하도록 하는 것이 나의 코칭 방침이다. 언어는 입에 익도록 암기하지 않으면 말 할 수 없다. 지금까지 영어교과서 암기를 끈질기게 해 낸 학생들은 거의 영어를 정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