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5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제언·칼럼

의지의 한국인으로 사는 한 선배님의 모습

전남교육연수원'에서 전문직 출발


누군가에 대해 글을 남긴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특히 요즘같은 디지틀 세상에서는 오래 남기에 더욱 그러하다. 하지만 꼭 내가 써야 하기에 이렇게 컴퓨터 앞에 앉았다. 필자(장병호, 순천왕운중 교장)가 김광섭 형을 알게 된 것은 1999년 전남교육연수원에서였다. 그 해 9월 교육전문직 공채로 전남교육연수원에 첫 발령을 받았는데, 형도 그 때 함께 부임했다. 형을 처음 봤을 때 얼굴에 ‘성실’이라는 두 글자가 씌어 있어서 ‘보통 인물이 아니구나!’ 직감했다. 아니나 다를까 이야기를 나눠볼수록 양파껍질 벗겨내듯 무한한 경험담이 보통사람보다 두세 배 이상 부지런하게 살아온 것을 알 수 있었다.

 

나도 이전에 꽤 열심히 살아왔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형이 쌓아온 삶의 경험에 비하면 그야말로 번데기 앞에서 주름잡기에 지나지 않았다. 나는 존경심을 갖지 않을 수 없었다. 특히 형은 일본어에 능통했다. 일본에 있는 후쿠오카한국교육원에 다녀온 경력을 갖고 있었는데, 교육부의 채용시험을 통과하기 위해 일본어를 독학으로 정복했다. 학원수강 같은 것을 하지 않고 오로지 EBS 방송강의로 일본어를 터득했다니 놀랄 수밖에 없었다. 나도 한때 영어를 공부한답시고 아침마다 EBS 방송강의를 들은 적이 있지만, 그게 어지간한 끈기가 없이는 지속할 수 없는 일이었다.

 

형은 제자는 물론 후배를 가르치는 데도 열성적이었다. 시골학교 근무하면서 형편이 어려운 아이들을 격려해 꿈을 잃지 않도록 지도하셨고, 성공한 제자들이 지금껏 연락을 해온다며 이름을 줄줄이 왼다. 제자뿐만 아니라 후배들에게도 당신의 공부 비법을 안내해 며 일본어 학습을 독려해 일본을 비롯해 해외에 파견을 다녀온 후배들이 한두 명이 아니다. 나도 연수원 시절 형의 공부법에 자극을 받아 한동안 일본어와 친해지고자 애쓴 적이 있다.

 

형은 공부 습관이 몸에 배인 분이다. 요즘 많이 쓰는 용어로 자기주도 학습 능력이 대단히 뛰어난 것을 볼 수 있다. 특히 어학에 정말 열심이다. 일본어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등 몇 개 외국어에 상당한 실력을 갖춘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게 누구한테 배운 것이 아니라 모두 스스로 공부했다는 점이 놀랍다. 과거 일본어를 독학한 방식으로 다른 외국어도 하나씩 정복해가셨다.

 

교직자로서 김광섭 형만큼 다채로운 경력을 지닌 분도 드물 것이다. 교사와 교감, 교장은 기본이고, 교육연구사와 도교육청장학사 등 교육전문직을 두루 거쳤다. 일본 한국교육원 교사와 원장으로 다녀온 것은 물론, 한국교총 교육정책연구소 연구원, 한국교원대학교 정책대학원 석사과정 등 종횡무진 학습을 지속하셨다. 일반 교원들은 감히 엄두도 못 낼 화려한 경력이라고 할 수 있다. 단순한 이력서의 경력이 아닌 삶을 체험한 경력이다. 이렇게 여러 가지 일을 경험할 수 있었던 것은 누구보다 진취적인 도전 정신이 강하기 때문일 것이다. 사람은 대개 현실과 쉽게 타협하고 현재의 상태에 적당히 안주해버리기 쉬운데, 형은 타고난 성실성과 근면성을 바탕으로 끝없이 도전하고 성취하고자 노력했던 것이다.

 

“성공해 본 사람이 성공한다.”는 말이 있다. 어떤 일에 한번 성공해 본 사람은 그 성공경험이 자신감으로 작용해 더 큰 일에 도전할 수 있게 되는데, 김광섭 형 역시 젊은 시절 스스로의 노력으로 얻은 성공경험이 확대 재생산돼 오늘의 위치에 이르게 됐지 않나 생각해 본다.

 

'광양여중을 전국 100대 인성교육 우수학교' 반열에

'2억 1천 400만원, 학생들을 위한 도서실' 개축


형이 공모제를 통해 교장이 된 것도 그의 도전정신을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중등학교는 교장자격을 취득하고 가만히 있어도 교장으로 승진할 수 있지만 형은 공모제라는 관문을 선택했다. 2010년 9월 1일부터 광양여중에서 교장을 하며 학교를 눈부시게 발전시켰다. 교직원들을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변화시켰고, 학생들은 행복감에 젖어 학업에 열중했다. 학부모들로부터도 전폭적인 지지를 얻어냈다. 이는 교장에 대한 깊은 신뢰와 열정적이고 헌신적인 노력의 결과가 아닐 수 없다. 그 열매가 바로 광양여중을 2013년도 전국 100대 인성교육 우수학교 반열에 올려 놓은 것이다. 그러한 공적이 인정돼 도교육감과 시장으로부터 2억 1400만원이라는 지원을 받아 학생들을 위한 도서실 개축을 할 수 있었다.

 

 자서전으로 '빛을 따라서'

 '교육의 텃밭에 씨를 뿌리며'

 '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출간


이제 형은 정년을 했지만 아직도 강의를 지속하고 계신다. 저서 출간도 자서전으로 '빛을 따라서'를 비롯해 '교육의 텃밭에 씨를 뿌리며', '교육의 새로운 지평'을 출간하셨다. 교직에 남아서 더 큰 일을 해야 할 분인데 시간적인 제약으로 물러나야 한다는 것이 우리 교육의 막대한 손실이 아닐 수 없다. 존경하는 형에게 ‘의지의 한국인’이라는 호칭을 선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