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6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학교경영

[심층면접] 진솔한 답변과 교과서적인 답변, 선택은?(2)

지난 9월 호에 ‘진솔한 답변과 교과서적인 답변, 선택은?’이란 제목으로 개인 신상이나 교육 관련 경험, 인간관계 등을 묻는 즉답형 질문에 어떻게 답하는 것이 좋을지 알아 보았다. 인성과 자기성찰 영역을 평가하기 위한 면접인 만큼 최근의 출제 경향은 실제 현장에서 느꼈던 점을 묻거나 현장 상황을 가정하고 실제 상황에서 어떻게 대처할 것인지를 묻는다. 또는 개인적인 경험에서 시사되는 교육에 대한 응시자의 생각, 인간관계 등이 자연스럽게 표출될 수 있는 문제가 출제되고 있다.


평소 자신의 생각을 짧게 말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제목을 ‘진솔한 답변과 교과서적인 답변, 선택은?’이라고 했던 이유는 정의적 영역을 평가하는 면접이므로 개인 신상이나 경험, 인간관계 등을 묻는 일반적인 질문도 많이 출제되는 경향이라 이에 대한 답변을 어떻게 할 것인지 생각해 보자는 뜻이었다. 평소 자신의 모습이나 성격이 드러나도록 생각하고 느낀 대로 답변하는 것이 좋을지, 아니면 모범답안처럼 면접관이 원하는 답변이나 교육 관계자로서 생각할 수 있는 상식선에서 답변해야 하는지 선택에 대한 고민을 표현해 본 것이다. 어떻게 답변하는 것이 좋은 지는 필자도 딱히 선택하기가 어렵다. 어떤 문제는 출제자의 의도를 파악하여 요구하는 대로 상식적인 답변을 하는 것이 맞는 것 같기도 하고, 어떤 문제에서는 진솔하게 느끼고 생각나는 대로 솔직하게 말하는 것이 오히려 맞는 것 같기도 하다.


이는 면접이 응시자와 평가자가 대면하고 앉아 평가하는 일이고, 주어진 질문에 대한 응시자의 언어적, 비언어적 응답을 보거나 들으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따라서 평소에도 어떤 질문이 나올지 예상해보고 그 문제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짧게 말하는 연습이 필요하다. 즉흥적인 생각을 요구하는 짧은 질문이나 오랜 기간 경험에서 우러나오는 인생관이나 교육철학에 대한 질문도 마찬가지다. 평소에 책을 읽거나, 주변의 선배나 지인들의 생각을 경청하고 나의 것으로 전환하여 연습할 수 있다. 아울러 생각하고 정리한 내용은 음성으로 직접 표현해봐야 한다. 음성의 크기나 톤도 중요하지만 평소에 말하는 버릇이나 자주 사용하는 의미 없는 단어가 있는지 점검하여 교정할 수도 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