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1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현장

늘기만 하는 시수…“저학년 담임 맡기 싫어요”

초등 주 수업시수 21.8시간
2년새 1.2↑…담임 더 많아
1‧2학년 ‘안전한 생활’ 순증
교담 증원해 부담 덜어야



“올해부터 ‘안전한 생활’ 교과가 생기면서 1~2학년 수업시수가 주당 1시간 씩 늘었어요. 1~2학년은 고학년보다 손이 많이 가는데 낯선 교과까지 생겨 담임기피 현상이 더 심해졌고 막내인 제가 어쩔 수 없이 1학년을 맡았어요.”(인천 A초 B교사)
 
초등 교사들의 수업시수가 계속 증가해 불만이 가중되고 있다. 특히 교과전담교사(이하 교담) 지원을 거의 받지 못하는 1~2학년 담임교사들은 올해부터 ‘안전한 생활’ 교과까지 도입돼 부담이 더 커졌다. 수업준비와 생활지도에 충분한 시간을 투자할 수 있도록 교담을 증원해야한다는 학교 현장의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2007년 이후 초등 수업시수는 1~2학년(군)의 경우 1680시간에서 1744시간, 3~4학년(군)은 1904시간에서 1972시간, 5~6학년(군)은 2108시간에서 2176시간으로 연간 34시간 정도 증가했다. 2009, 2015 개정교육과정으로 영어, 안전한 생활이 도입돼서다. 학교알리미 사이트에 따르면 올해 초등 수업교사 1인당 평균 주당 수업시수는 21.8시간으로 2015년 20.6시간, 2016년 21시간 등에 비해 계속 증가 추세다. 
 
하지만 이는 비교과, 보직, 교담을 포함한 통계여서 실제 담임의 수업시수는 이보다 1~2시간 더 많다는 게 현장의 설명이다. 특히 학생과 소통이 원활한 고학년과 달리 저학년은 같은 시수라도 몇 배의 수고가 든다고 입을 모은다. 
 
강원 C초 D교사는 “저학년은 쉬는 시간, 급식시간 외에 학교적응부터 생활지도까지 수업 외에 모든 부분을 신경을 써야 하기 때문에 단순 수업시수만으로 비교하면 안 된다”며 “비록 힘들어도 일찍 마치고 업무를 볼 수 있어서 그래도 1~2학년을 선호했던 건데, 이제는 시수도 비슷한데 힘도 그만큼 더 드니까 저학년은 서로 안 맡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서울 E초 F교사도 “5교시가 3일로 늘어나 학교 적응도 못한 학생들이 체력적으로 힘들고 교사 또한 오랜 시간 한 명 한 명 챙기다보면 진이 빠진다”며 “수업 후에는 방과후교실 때문에 교실을 비워야 하는 등 불편이 많아 1학년은 다시는 맡고 싶지 않다”고 토로했다. 
 
게다가 1, 2학년 교사들은 올해부터 도입된 ‘안전한 생활’로 부담이 더 커졌다. ‘안전한 생활’은 저학년의 성장 특성을 고려한 체험 위주의 지도가 필요한 과목이다. 그러나 지금처럼 1~2학년 교사들이 과도한 수업부담에 시달리는 상황에서는 자칫 이론 중심의 부실 교육으로 흐를 가능성도 제기된다. 그래서 교사들은 ‘안전한 생활’에 교담 배치를 요구하고 있다.
 
2015개정교육과정 총론 해설에도 시‧도교육청 지침과 학교 여건에 따라 전담교사 지도를 허용하고 있다. 
 
강원 G초 H교사는 “국어나 수학은 담임의 체계적인 지도가 필요하고, 저학년은 ‘즐거운 생활’에 음‧미‧체가 섞여 있어 따로 뗄 수 없는 특성이 있기 때문에 현재로서 가장 가능성 높은 방식은 안전한 생활에 교담을 배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인천 I초 J교사도 “안전한 생활은 체험과 놀이, 역할극 등 다양한 방식의 수업이 필요하지만 담임이 하기에 한계가 있다”며 “교담이 맡아주면 수업의 질도 좋아지고 담임도 여유가 생길 것 같다”고 말했다. 
 
하지만 현실은 녹록지 않다. 대부분의 시‧도가 교담 배치기준을 3학년 이상으로 정하고 있는데다 학교 내에서도 교담을 1~2학년과 나누길 꺼려하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는 최근 총회를 갖고 교육부에 초등 교과전담교사 증원 배치를 요청하기로 의결했다. 협의회 관계자는 “1~2학년 초기일수록 학습결손이 일어나지 않도록 모든 역량을 투입해야 함에도 수업시수가 계속 증가하면서 오히려 더 열악해지고 있다”며 “배움 중심 수업과 학생 개개인의 특성에 맞춘 생활지도를 위해 교담을 증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교육감협에 따르면 1~2학년 교담 7100여 명을 증원하면 주당 수업시수가 4시간 정도 감소할 것으로 보고 있다. 2017년 현재 교담 비율은 초등교사 13만7507명 중 2만1816명으로 15.9%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