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6.22 (목)

  • -동두천 29.9℃
  • -강릉 29.0℃
  • 구름조금서울 29.4℃
  • 맑음대전 31.2℃
  • 구름조금대구 31.9℃
  • 구름조금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9.7℃
  • 박무부산 23.5℃
  • -고창 25.5℃
  • 구름조금제주 24.5℃
  • -강화 25.8℃
  • -보은 31.7℃
  • -금산 30.7℃
  • -강진군 27.2℃
  • -경주시 29.3℃
  • -거제 26.3℃

제언·칼럼

20일은 전국에서 학업성취도 평가가 시행되기로 예정됐던 날이다. 예전에도 시행에 대해 곱지않은 시선도 있었지만 긍정적으로 받아들이는 반대의견도 만만치 않았다. 고교의 전국모의고사 같지는 않았지만 중학교 학부모들은 그래도 관심이 있는 평가였다. 갑작스럽게 시행이 안돼 아쉬움이 크다는 이야기도 들려온다.


학업성취도 평가가 코앞에 다가온 시점에서 갑작스런 취소는 국가적으로도 이득이 없었다고 본다. 밑지는 장사가 아니었을까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우선 출제에서 부터 운반까지 예정된 수순이 그대로 진행됐다. 교육지원청까지는 정상적으로 배송이 됐다. 각 학교로 전달이 되지 않았을 뿐이다. 교육지원청까지 오는데는 운반비가 들었을 것이다. 각 학교로 전달하는 과정은 특별한 예산이 필요하지 않다. 원래 학교에서 문제지를 수령해 가는 시스템이었기 때문이다.


출제수당도 예정대로 지급됐을 것이고, 부수적으로도 예산이 많이 투입됐을 것이다. 그러나 시험은 시행되지 못하고 문제지는 그대로 남게 됐다. 물론 표집학교가 있긴 하지만 표집학교만 시험을 치르다 보니 학부모와 교사들의 불만도 커졌다는 후문이다. 왜 우리 학교만 시험을 보느냐고..... 물론 시험 자체의 불만보다는 다른 학교에서는 기말고사를 앞두고 한 시간이라도 수업을 더 하는데, 학업성취도 평가로 인해 수업을 못한 것이 손해를 본 느낌이라고 한다. 모두 실시됐다면 상관이 없었을 것이다.


대학수능 시험처럼 실시되던 학업성취도평가가 하루아침에 골칫거리가 된 것이다. 교사와 학부모들은 '올해까지는 시기적으로 시험을 치렀어야 한다.'는 이야기를 주로 한다. 학업성취도평가로 인해 교육에 심각한 상황을 맞이한 적은 없다. 단순히 일제고사 폐지라는 것이 정당한 이유처럼 들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또다시 정권이 바뀌면 학업성취도는 어떻게 되는 것일까. 아직도 사망한 것으로 보기는 어렵다. 추후에 새로운 성향의 정부가 들어선다면 다시 실시할 수도 있기 때문이다. 완전히 사라진 것이라고 예단하기 어려운 이유이다. 학생들의 수준을 파악하여 맞춤식 지도를 하겠다고 하는데 무조건 반대만 해서는 문제의 근본에는 접근조차 어려울 것이다. 시험 하나 두고 왜들 이렇게 힘을 삣는지 이해하기 어렵다. 올해는 투입된 예산도 있고 시기적으로도 폐지하기 어려웠기에 더욱더 아쉬움이 남는다.


우리학교는 표집학교가 아니었지만 학업성취도평가 문제지를 오후 늦게 받아왔다. 이유는 학생들애게 접해보라는 것이다.  지원청에 들어서니 큰 차가 회송용 답안지를 기다리고 있었다.(표집학교) 그러나 차는 매우 컸다. 전체학교의 답안지를 보내기 위해 미리 예약해 놓은 차로 보였다. 이 역시도 예산을 낭비하는 결과를 가져올 가능성이 높다.


결론적으로 학업성취도평가는 갑작스럽게 중단시키기 보다 시간을 두고 생각해 봤어야 한다. 문제를 받아오긴 했어도 어떻게 활용할 것인가에 대한 것은 생각해 보지 않았다. 다만 문제지 처리를 교육지원청에서 모두 책임져야 한다면 그 처리에 따른 고민이 많을 것이다. 문제지를 일선학교로 나눠주고 최대한 활용 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교육지원청과 학교가 서로 협력하여 처리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그렇더라도 많은 예산이 낭비된 부분에 대해서는 아쉬움이 남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