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0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학술·연구

[신간소개] 우리말 바로 알기 지침서

‘바른 말을 찾아서’

지금 남녘에서 봄바람이 불어왔는데도 외출을 못한다. 이유는 미세 먼지 때문이다. 미세 먼지가 하늘을 뒤덮고 있어서 마스크를 해도 목이 아프다. 마스크를 하고 외출을 해도 안전하지 않다. 몸에 묻은 먼지가 집으로 따라오기 때문이다. 미세 먼지는 이제 가히 공포의 대상이다. 이와 관련해 국가적 대책은 전무한 상태다. 그저 미세 먼지 상태를 알리며 마스크 착용과 외출 자제를 안내하고 있다.

평면 비교하기 어렵지만 우리말 오염 상태는 어떨까. 미세 먼지 공포와 비슷하다. 신문, 방송을 보더라도 온통 외국어다. 제법 많이 배웠다는 사람조차도 무슨 이야기인지 알 수 없다. ‘빅 텐트, 포퓰리즘, 워킹 맘, 남남 케미, 오디션 프로그램, 아트 올레, 클린 파워 플랜, 베이비부머, 프랜차이즈, 금융 허브, 네거티브, 팩트, 프로젝트, 인프라, 컨설팅, 네트워크, E/S(에스컬레이터를 줄여 쓴 말), One-Stop 서비스, 융합 얼라이언스’ 등 외국어와 외래어를 쓰고 있다. 

이 중에 자주 써서 이해가 되는 단어도 있지만, 아직도 그 뜻을 정확히 알 수 없는 단어들도 있다. 이 상태로 계속 간다면 우리 언어 사용 환경은 미세 먼지를 뒤집어쓰는 것과 같다. 즉 우리 국어 오염 상태가 심각해져 손을 쓸 수 없는 상태로 간다. 그때는 우리말을 사용하자고 아무리 소리 질러 봐야 소용이 없다.

이런 현실을 걱정해 필자 윤재열 경기 천천고 수석교사는 국어의 올바른 사용에 대해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역설을 했다. 그리고 우리 사회에서 잘못 쓰고 있는 국어사용에 대해 성찰의 글쓰기를 해왔다. 그 결과 2007년에 ‘바른 말을 찾아서’와 2011년 ‘고교생이 알아야 할 우리말’이라는 책을 출간했다.

이 책은 우리말 오용 사례를 사진으로 제시하고, 올바른 안내를 제시하고 있다. 주변에서 자주 쓰던 ‘조개껍질’과 ‘조개껍데기’, ‘차선과 차로’는 어떻게 다른가. ‘-데’와 ‘-대’의 차이는, ‘화이팅’과 ‘파이팅’은 어느 것이 맞는 말인가. 이 책을 통해서 답을 얻을 수 있다.

필자는 종교가 있냐고 물을 때 없다고 한다. 실제로 특별한 종교가 없다. 그런데 종교보다 더 종교 같은 신념이 있다. 우리말을 올바르게 사용하자는 전도(?)를 하고 다닌다. 이 책의 내용도 모두 이런 신념을 기반으로 인터넷 등에 발표한 글이다.



이 책은 2007년 발간되면서 기대 이상의 호응이 있었다. 이 책의 글 중 2편이 중학교 국어 교과서에 실리고, 고등학교 교육방송 국어영역(EBS) 교재에도 2편이 실렸다. 그리고 지금도 공무원 수험생 교재 등 여러 책에 실리고 있다.

이런 기대에 호응하기 위해 이번에 다시 개정판(2017년 3월)을 출간한 것이다. 아울러 언어는 역사성이 있다. 국어도 사회와 문화의 흐름에 따라 변화를 한다. 2007년 이후 비표준어이던 것이 복수 표준어로 인정된 것이 있었다. 이와 관련된 내용을 수정했다.

한글 파괴현상은 언론만이 아니다. 정부 부처나 지방자치 단체 홈페이지에도 한글과 영어를 혼용하고 심지어 한자까지 결합해 보기 민망한 신조어를 만들어내고 있다. 이는 국어의 고유성을 크게 훼손하고 있는 것이다. 특히 배우는 청소년들도 스마트폰 사용 등으로 초성만 쓰면서 세대 간 언어 소통을 어렵게 한다. 게다가 무조건 줄임말을 쓰는 것도 자제해야 한다. 이런 상황은 결국 한글 어법을 파괴하고 마침내는 맞춤법을 잊는 결과를 만들어낸다.

주시경 선생이 “오늘날 나라의 바탕을 보존하기에 가장 중요한 자기 나라의 말과 글을 이 지경을 만들고 도외시한다면, 나라의 바탕은 날로 쇠퇴할 것이요 나라의 바탕이 날로 쇠퇴하면, 그 미치는바 영향은 측량할 수 없이 되어 나라 형세를 회복할 가망이 없을 것이다. 이에 우리나라의 말과 글을 강구하여 이것을 고치고 바로잡아, 장려하는 것이 오늘의 시급히 해야 할 일이다.”라는 말을 남겼다.

이 말은 오래 전에 있었는데도 여전히 오늘날에도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이유는 그 만큼 우리 언어 환경이 바르지 않다는 것이다. 이 책이 우리나라의 말과 글을 강구해 바로잡는 데 기여했으면 하는 바람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