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30 (목)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교단일기

3월이 깊숙이 오래 곁에 와있다. 어제 인천에 갔는데 목련꽃이 피어 있었다.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가장 먼저 핀 봄꽃이다. 목련꽃 그늘 아래서 베르테르의 편지 읽는 계절이 왔다. 우리 선생님들도 틈틈이 낭만의 시간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이다.


우리 곁에는 언제나 학생들이 있으니 행복하다. 학생들이 없는 학교는 있을 수가 없고 학생들이 없는 선생님도 있을 수가 없다. 학생들이 있기에 선생님이 있는 것이다. 학생들이 있기에 선생님은 빛이 나는 것이다. 학생들이 때로는 미워도 미워하지 말아야 하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학생들이 참 말을 잘 안 들을 때가 있다. 그래도 학생들이 있기에 선생님이 있다는 사실을 잊으면 안 된다. 안 들으면 들을 때까지 지도하면 된다. 참으면 된다. 지속적으로 하면 된다. 부모님과 연락을 취해가면서 매일 새롭게 시도해야 하는 것이다. 이게 사람을 살리는 교육이고 사람을 일으키는 교육이다.


학생들이 해야 할 일은 하지 않고 꼭 하지 말아야 할 일은 안 시켜도 너무 잘한다. 그래도 학생들을 사랑해야 한다. 이런 학생들이 있기에 선생님이 필요한 것이다.


하지 말아야 하는 데 하는 것 중의 하나가 말이다. 남의 안 좋은 말은 어찌 그리 잘하는지, 안 좋은 말은 좋은 말보다 전달 속도가 네 배나 빠르다고 하는데 나쁜 말을 자꾸 하고 다니면 어떻게 되겠나? 전체의 학생이 나쁜 말에 오염돼 자기도 모르게 나쁜 사람이 되고 만다.


독신 여배우가 있었다. 너무나 외로워서 앵무새를 키웠다. 배우가 집에서 옷을 갈아입었다. 앵무새는 자세히 쳐다보고 또 쳐다보았다. 그리고는 ‘나는 봤다’ ‘나는 봤다’ 하면 말했다. 여배우가 말했다. 한 번만 말하면 머리의 털을 뽑아버리겠다고 했다. 그런데 앵무는 똑같이 ‘나는 봤다’ ‘나는 봤다’를 반복했다. 화가 난 여배우는 머리의 털을 밀어버렸다. 그리고 나서 머리가 없는 차두리 축구선수를 보았다. 앵무새는 차두리 선수를 보고 ‘너도 봤나?’ ‘너도 봤나?’라고 했다고 한다.


하지 말아야 할 말을 하면 안 되는 것이다. 머리가 밀리는 낭패를 볼 수가 있다. 학생들은 하지 말아야 할 것이 많다. 학교 기숙사의 사감님으로부터 들은 이야기 중의 하나가 학생들이 너무 욕설을 잘한다는 것이다. 보통 일이 아니다. 거친 말이 습관화되면 고칠 수가 없다. 이러면 결국은 자신이 수모를 당하고 말게 되는 것이다.


학생들 중에는 구름 연기 즉 담배를 즐기는 이들이 있다. 요즘은 많다. 이게 습관화되면 끊으래야 끊을 수가 없다. 건강에 해로울 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 담배 연기도 싫어하는 이들이 많은데 아예 신경 쓰지 않는다. 학교 화장실이 담배꽁초 때문에 들어가기가 싫어진다면 어떻게 되겠나?


그래도 학생들이 있기에 선생님이 존재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고 지속적으로 꾸준히 끊임없이 인내하며 지도하면 나중에 보람을 느낄 날이 오게 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