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3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학술·연구

[수업이야기] 물리수업, 미래를 엿보다

"커피 한 잔 어떠세요?" 
 
특별히 바쁜 날이 아니면 점심시간에 함께 차를 마시는 물리 선생님이 있다. 그 날은 우리나라 젊은 여성이 페이퍼 배터리를 만들어 클라우드 펀딩으로 많은 자금을 모은 흥미로운 이야기를 나눴다. 과거에는 좋은 아이디어가 있어도 자본이 없으면 실현하기가 쉽지 않았지만 지금은 좋은 아이디어만 있으면 된다는 것이었다. 그리고 이런 변화를 학생들이 직접 경험할 수 있게 하고 싶다는 고민도 조심스럽게 꺼내 놓았다. 
 
그래서 우리는 에너지 관련 첨단 기술, 스타트업 사례를 함께 찾아보며 지식을 활용해 유용한 것을 만들고, 한 단계 더 나아가 펀딩으로까지 이어지는 문제해결학습을 계획했다. 
 
6차시로 진행된 문제해결학습에 ‘펀딩’이 들어오면서 학생들은 실용적이고 정교한 아이디어를 만들기 위해 에너지 관련 기술 외에 법, 환경, 경제, 건축, 재료 등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했다. 물론 이 과정에서 어떤 모둠은 ‘경제성’이라는 벽에 부딪혀 열심히 구상한 아이디어를 마지막 단계에서 버리기도 했다. 반면 어떤 모둠은 활동 내내 아이디어를 찾는데 힘들어하다가 마지막에 매우 실용적이고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구상해 자신 있게 발표하기도 했다. 
 
나는 이 모둠이 어떻게 이렇게 변화될 수 있었는지 궁금해 이야기를 나눴다. 학생들은 약간 흥분된 어조로 "처음에는 어떻게 해야 할지 도저히 몰랐는데 계속해서 ‘펀딩’과 ‘에너지’라는 것에 집중해 정보를 검색하고 토론하다보니 점점 문제해결에 몰입할 수 있었다"고 했다. 그리고 대화 마지막에 "선생님이 얘기하셨던, 지식을 활용해 뭔가 유용한 것을 만든다는 것이 무엇인지 어렴풋이 알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앞서 말했듯이 모든 학생들이 활동을 제대로 해낸 것은 아니었다. 아이디어를 만든다는 것이 무엇인지 끝까지 모르고 끝낸 학생들도 꽤 있었다. 왜 이런 수업을 어렵게 하냐고 불만을 터뜨리는 학생도 있었다. 결과만 본다면 학습자를 고려하지 않은 수업이다. 
 
그런데 내 생각은 좀 다르다. 미래형 수업은 현재의 결과가 아니라 미래에 부딪히게 될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힘을 키울 수 있었느냐가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수업시간 내내 학생들은 필요한 근거를 찾아 아이디어를 만들고 구체화시키는 결코 쉽지 않은 활동에 도전했다. 선생님은 매 수업마다 다양한 분야에서 학생들이 끊임없이 쏟아내는 질문, 때론 터무니없는 질문에도 대답하기 위해 노력했다. 그리고 교과서의 이론이 구체적인 사례 속에서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 다양한 관점에서 접근할 수 있도록 조언했다. 지식전달 수업보다 훨씬 더 힘 든 수업이었다. 
 
3·4차시 수업 참관이 끝났을 때, 나는 "선생님, 쓰러지시겠어요" 하고 위로를 해 드려야 했다. 그 말에 "생각보다 쉽지 않네요" 답변하던 물리 선생님의 표정이 지금도 짠하다. 그런데 힘들기만 했을까? 그만큼 충분한 의미가 있었다. 교과서에 활자로만 존재하던 공식과 개념들을 일상생활과 연결하고, 살아있는 지식으로 다가서게 하는 과정에서 학생들은 의미 있는 성장을 했을 것이다. 미래를 좀 더 가까이 그리고 생생하게 만났을 것이다.
 
수업에는 교사의 삶과 생각이 오롯이 드러난다. 물리 선생님의 수업은 수능 때문에 지식전달 수업을 할 수밖에 없다는 자괴감이 아니라 수업 시수, 이해 부족 등 여러 가지 어려움 속에서도 학생들이 세상을 향해 스스로 질문을 던지고 그것을 해결해나가는 과정을 담았다. 그리고 지식 전달자가 아니라 끊임없이 학생들의 배움을 촉진하는 퍼실리테이터로 변신하기 위해서는 교사 또한 새로운 도전이 필요하다는 강한 신념을 표현한 것이기도 했다.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자율주행 등 과학 기술의 급속한 발달과 폭발적인 지식 증가 현상은 교육 방법의 변화를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 지식전달만으로는 더 이상 아이들의 행복한 미래를 준비시킬 수 없기 때문이다. 오히려 학교와 교실은 곧 쓸모없어질 지식을 암기하는 곳이 아니라 지식을 활용해 새로운 것을 만들어 낼 역량을 기르는 공간이 돼야 한다. 그렇다면 수업 속에서 학생들은 어떤 경험을 해야 할까? 
 
어느 누구든 낯선 것에 대한 도전은 힘겨울 뿐 아니라 두렵기도 하다. 잘 이해를 못하는 학생을 설득해야하고 때론 동료 교사도 설득해야하는 어려움도 따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리 선생님이 이런 수업에 도전한 것은 학생들에 대한 진정한 사랑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