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3.11 (토)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현장

다이푸 아이들은 이제 20km를 안 걷는다

대한사립중고교장회, 베트남 오지에 초등교 지어 기증
농작물까지 키워 성금…150개교 학생·교원 모금 동참
10km 걸어 등교하던 아이 1천명, 새 학교서 배움의 꿈


전국 150개 학교 학생, 교원들이 한푼 두푼 모은 돈으로 베트남 오지에 초등학교가 문을 열었다.

(사)대한사립중고교장회는 지난달 22일 베트남 뛰엔꽝성 다이푸현에 ‘제3호 희망학교’를 짓고 개교식을 가졌다. 뛰엔꽝성은 수도 하노이에서 북쪽으로 100km 떨어진 지역으로 베트남의 66개 성 중 가장 빈곤한 성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희망학교가 지어진 지역은 1000여 명의 초등학생들이 인근에 학교가 없어 10km 이상 걸어서 배움을 이어 가고 있는 실정이었다. 그조차도 교실에 햇빛이 들지 않고 습도가 높아 여기저기 시설이 녹슬고 고장 난 상태다. 학교 담벼락은 무너져 있고 운동장에는 바위들이 돌출돼 있어 제대로 뛰놀기도 어려운 열악한 환경이다.

이번에 1억여 원의 모금액으로 지어진 희망학교는 교실 8개를 비롯해 화장실, 도서관 등이 갖춰진 2층 교사와 마음껏 뛰놀 수 있는 운동장을 갖췄다. 학생이 많아 3부제 수업을 해야 하지만 장시간 걸어서 학교를 가야 하는 불편이 해소돼 학생, 지역 주민들은 크게 반기고 있다.

대한사립중고교장회 소속 교장 5명은 개교식에 맞춰 지난달 22~26일 이곳을 찾아 학교 주변 담장 정비와 벽화 그리기, 학용품 나눠주기 등의 봉사활동에도 참여했다. 

박재련 회장(서울공연예술고 교장)은 “교실에 앉아 공부하는 학생들을 직접 가서 보니 가슴이 벅차올랐다”며 “우리나라가 어려운 시기에 교육을 통해 일어난 것처럼 해외 빈곤국 아이들이 교육을 통해 희망을 키워나가도록 돕는 것은 무엇보다도 의미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번 희망학교 설립은 지난해 3월 대한사립중고교장회와 국제구호개발NGO인 굿네이버스가 ‘해외 빈곤국가 교육 지원 협약’을 체결하고 4월부터 전국 사립학교를 대상으로 모금 활동을 벌인 결과다. 

희망학교 짓기 캠페인 기간 동안 전국 각지에서는 학생, 교원들의 성금이 줄을 이었다.  경남 삼천포고 학생들은 학교 텃밭에서 수확한 고구마 30kg을 튀겨 아침 등교 때나 점심·저녁 시간에 판매해 수익금 43만7000원 전액을 기부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천 명신여고, 경북 경안여고 등도 학생들이 중심이 돼 교실에 모금함을 설치하고 캠페인 활동을 펼쳐 성금을 기부했다.

이같이 대한사립중고교장회가 성금을 모으고 굿네이버스 베트남 지부가 건물 설계와 시공에 참여해 희망학교가 탄생한 것이다. 이번 희망학교는 지난 2012년 방글라데시, 2014년 네팔에 이어 세 번째로 짓게 된 학교다. 세 번의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진행하면서 교장회의 해외 사회 공헌 활동이 안정적인 궤도에 오르게 됐다는 평가다.

 박 회장은 “우리 교육의 위상에 걸맞게 앞으로도 해외 빈곤국 아이들에게 배움의 길을 놓아줄 생각”이라며 “희망학교 사업을 교장회의 계속 사업으로 이어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