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30 (월)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문화·탐방

모처럼의 고향길 행복한 길이 돼야

정유년 설날을 맞았다. 이번 설에도 일종의 귀소본능처럼 어김없이 많은 사람들이 밤을 지새우면서 고속도로를 달려 고향을 찾았다. 한마디로 민족의 대이동이다. 이는 고향에 그리움이 있고 설렘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 대한민국 인구의 절반이 사는 서울과 수도권에서 명절에 고향을 찾는다는 것은 마음속에 남아있는 그리움의 욕구를 채우기 위한 반응이리라! 귀성길은 대설주의보 속에 벌써 정체가 되고 있다는 뉴스보도가 TV에서 나오고있다.


그러나 이 기간 꼭 지켜야 할 규칙이 있다. 행복한 길이 되기 위해서다. 자동차 시대가 열리면서 아직도 상당수는 자동차를 이용하다. 이런 풍속도에서 중요한 것은 안전운전이다. 차간 거리유지가 필요하고 더불어 사는 사회는 운전중에도 서로간 배려가 필요하다. 내 앞을 지나는 자동차가 운전이 서툴 수 있다. 이럴 경우에 자신만을 생각하면서 화가 날 수 있다. 그러나 곰곰히 생각하여 보면 나에게도 그런 시절이 분명히 있었다. 그런데 개구리가 올챙이 서절을 잊듯이 자신은 처음부터 운전박사였던 것 처럼 행동하기에 많은 갈등이 발생한다. 이제 이렇게 복잡한 상황에선 삶의 속도를 조금 늦출 필요가 있다. 조금이라도 다른 차선이 빠른 것 같으면 금방 그 길을 따라간다. 그러나 그 길은 곧 같아지고 만다는 사실도 기억하였으면 좋겠다.


신년들어 운전에 관한 많은 것들이 바뀌었다. 기억해 두면 좋을 내용이다. 지난해 12월 22일부터 운전면허시험이 강화됐다. 이같은 조치는 늦었지만 천만 다행이다. 그 배경은 2011년 6월 면허시험 간소화 이후 교통사고 위험성이 커졌다는 지적이다. 이미 그때도 문제점을 제기하였지만 이같은 정책을 밀어부쳐 추진한 것이다. 이처럼 안전에 관한 정책에 대한 충분한 검토가 없이 졸속하게 이뤄졌다. 그 결과  ‘물면허’라 불리는 운전면허시험 제도를 시행하게 된 것이다.


이에 다시 이를 강화하여 운전면허시험은 필기시험, 기능시험, 도로주행시험으로 나눠 치러진다. 개선된 운전면허시험은 학과시험의 경우 문제은행 문항 수가 730개에서 1000개로 확대되고 40문항이 출제된다고 한다.  보복운전과 같이 최근 사회적으로 이슈가 된 사항들과 이에 대한 법령을 반영한 문제들이 추가된다. 장내시험의 개선내용은 다음과 같다. 현재 2개 평가 항목에 운전 활용도가 높고 주행능력을 향상시키는 ①경사로 ② 좌·우회전 ③ 전진(가속) ④ 신호교차로 ⑤ 직각 주차를 추가해 7개 평가항목으로 확대했다. 전체 주행거리도 기존의 50m에서 300m 이상으로 늘어났다.


그러나 이런 점수도 중요하지만 실제로 현장에서 적응하는 연수교육이 강화돼야 한다. 왜냐하면 시험은 규격화 된 코스이지만 실제 도로에서는 폭 넓게 보는 시야와 운동 감각이 요구된다. 필자는 한국 면허증을 가지고 일본에 가서 현지 적응을 위하여 도로 주행 교육을 받은 적이 있다. 이때 느낀 소감은 아주 비싼 수업료는 물론이거니와 철저하게 확인하는 학원 강사의 지도는 엄격하기 그지 없었다. 무엇보다도 자동차는 단순한 자신만의 이동 수단이 아니라 잘못하면 남을 헤치는 무기로 변하기 때문이다.


자동차 운전은 사람의 생존과 생활, 인간의 모든 것과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다. 설 귀성객들의 운전하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피로도는 가중되기 마련이다.  따라서 방심하지 말고 다소 긴장감을 가지고 운전대를 잡지 않으면 큰 낭패를 보기 쉽다. 모처럼의 고향을 오고가는 길이 화내는 길이 아닌 행복한 길이 되어야 한다. 이를 위해 무엇보다 안전운전을 습관화하고 운전관련 법규를 잘 지키는 것만이 최상의 길임을 잊지 말아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