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1.02 (수)

  • -동두천 6.9℃
  • -강릉 10.9℃
  • 구름많음서울 6.4℃
  • 맑음대전 10.0℃
  • 맑음대구 11.1℃
  • 맑음울산 10.4℃
  • 맑음광주 11.2℃
  • 맑음부산 11.4℃
  • -고창 10.3℃
  • 구름조금제주 12.3℃
  • -강화 6.6℃
  • -보은 8.8℃
  • -금산 8.9℃
  • -강진군 11.3℃
  • -경주시 10.5℃
  • -거제 8.9℃

정책

“정유라 특혜, 재정지원사업 특혜 다 규명해야”

국회 교문위, 내년 예산안 심의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1일 교육부‧문체부에 대한 내년도 예산 심의에서 이화여대의 정유라 특혜 문제를 질타하며 강도 높은 감사를 촉구했다.  

새누리당 김세연 의원은 “정유라 문제뿐 아니라 연구비 수탁사업, 정부재정지원사업에서 이대가 많은 특혜를 받았다는 지적이 있는 만큼 교육부도 공동책임이 있다”며 “확실히 진상을 밝히지 않으면 교육부 자체도 존립이 위태로울 수 있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민기 의원은 “입학 특혜, 학사관리 특혜에는 반드시 대가가 있고 그게 바로 정부재정지원사업을 가져가는 것”이라며 “학사관리만이 아니라 대가성 있는 정부지원사업에 대해서도 감사를 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와 관련해 재정지원사업 평가 점수표와 평가위원 명단 제출을 교육부에 주문했다. 

이준식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관리감독의 책임이 있는만큼 명백히 감사하겠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달 31일부터 이화여대에 대한 특별감사에 들어갔다. 이날부터 2주간 감사요원 12명을 투입해 정씨를 둘러싼 의혹과 이대의 체육 특기자 입시관리 실태를 집중 감사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