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4 (월)

  • -동두천 9.8℃
  • -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5.2℃
  • 흐림제주 18.6℃
  • -강화 11.4℃
  • -보은 12.4℃
  • -금산 12.1℃
  • -강진군 17.1℃
  • -경주시 14.0℃
  • -거제 17.0℃

[초등 영어] “내 탓이 아니야” 감정 알아주기 독서토론수업

올해부터는 늘 하던 영어수업 외에 독서토론수업을 주 4시간 진행하게 되었다. 독서토론수업은 처음 시도해보는 터라 긴장되었다. 게다가 담임교사를 비롯한 참관 희망 교사들에게 공개수업 형태로 진행되다 보니 더욱 부담스러웠다. 영어수업이라면 뻔뻔스럽게 할 수 있으련만,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한편으로는 새로운 것을 시도하는 설렘이 가슴에 가득했다. ‘우리 아이들은 또 어떤 이야기를 내어놓을까…’ 기대하면서 독서토론수업 달인인 동료 수석교사에게 검증까지 받았다.

아이들이 심리를 꿰뚫는 <내 탓이 아니야>
첫 번째 독서토론수업은 <내 탓이 아니야>라는 그림책으로 선정했다. 스웨덴 출신의 작가 레이프 크리스티안손(Leif Kristiansson)이 교사이기도 해서 그런지 아이들의 심리를 꿰뚫고 있는 책이다. 아이들 하나하나의 표정이 그 아이의 마음을 잘 나타내고 있는 딕 스텐베리(Dick Stenberg)의 그림도 무척 매력적이다.

책의 내용은 괴롭힘을 당하는 한 아이와 그 아이를 적극적으로 괴롭히는 아이, 주도적이지는 않지만 함께 괴롭히는 아이들, 방관하는 아이들, 그리고 도와주지는 못하지만 죄책감을 느끼고 있는 것처럼 보이는 아이들이 각자 자기 탓이 아니라고 항변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우리 아이들의 모습과 참 많이 닮았다.

감정카드로 마음 열기
친구에게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와 친구를 괴롭히는 아이들, 그 괴롭힘을 방관하는 아이들, 도와주지 못해 죄책감을 느끼는 아이들이 갖는 감정은 어떤 것인지 먼저 알아보기로 했다. 처음에는 기대 반 호기심 반으로 시작했던 학생들은 차츰 활동 속으로 빠져들어 어느새 장난기는 없어지고 점점 진지함이 묻어난다. 이 활동을 통해 ‘나의 감정도 소중하지만 다른 이의 감정도 그에겐 소중하다’는 너무도 당연하지만 잊고 있었던 진리를 깨닫게 된다.

· 여러 가지 감정을 표현한 감정카드를 모둠별로 나누어준다.
· 지금 나의 감정은 어떤 것인지 한 장을 골라 모둠 친구들에게 보여주며, 자신의 감정을 이유와 함께 이야기한다.
· 모둠 친구들은 그 아이의 감정에 공감해준다.

인디언 감정카드게임으로 한 걸음 더 나가기
여기에서 한 걸음 더 나가고 싶다면 ‘인디언 감정카드게임’을 진행한다. 감정을 공감해 준다는 점은 ‘감정카드로 마음 열기’와 비슷하지만, 자신의 감정을 설명하는 것이 아니라 친구들의 설명을 듣고 그 감정을 알아맞힌다는 점에서는 차이가 있다. 모둠 친구들끼리 상황을 만들어 어떤 감정이 일어날 수 있는지 이야기 나누는 과정을 통해 상대방을 조금 더 공감하고 이해할 수 있는 마음을 키우는 시간이 될 것이다.
· 여러 가지 감정을 표현한 감정카드를 모둠별로 나누어준다.
· 감정카드를 모두 테이블 가운데에 쌓아둔다.
· 한 명씩 돌아가며 카드 한 장을 뽑는다.
· 뽑은 학생은 그 카드가 어떤 카드인지 확인하지 않고 자신의 이마에 댄다.
· 다른 친구들은 그 감정이 어떨 때 생기는지 설명을 해준다.
· 카드를 이마에 댄 학생은 그 감정이 무엇인지 알아맞힌다.

책 내용 되짚어보기
다양한 감정에 대한 이해를 쌓고 난 후, 함께 책을 읽는다. 내용이 많지 않기 때문에 한 사람이 한 페이지씩 돌아가며 읽는다. 책을 먼저 읽어도 되지만, ‘감정 읽어주기’를 한 다음 읽으면 학생들은 사뭇 진지해진다. 내용 몰입도 역시 높아져 맨 뒷장을 읽고 난 후에도 학생들은 아무 말이 없을 정도이다.
· 한 사람씩 돌아가며 책을 읽는다.
· 책을 다 읽은 후, 잠시 눈을 감고 책 속 아이들의 마음을 생각해본다.
· 괴롭힘을 당하는 아이, 그 아이를 괴롭히는 아이, 그리고 모른 척하는 아이들의 마음을 공감해본다.
· 책 속 인물들의 입장에서 왜 그런 행동을 했는지, 어떤 마음이었을지 서로 이야기를 나눠본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