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4 (월)

  • -동두천 9.8℃
  • -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5.2℃
  • 흐림제주 18.6℃
  • -강화 11.4℃
  • -보은 12.4℃
  • -금산 12.1℃
  • -강진군 17.1℃
  • -경주시 14.0℃
  • -거제 17.0℃

[중등 기술·가정] 배움 속에 나를 세우는 '하브루타'

하브루타 교육의 핵심은 ‘학습자의 질문에 정답을 바로 알려주는 것이 아니라 학습자 스스로 생각하도록 끌어내는 것’이다. 지루하고 딱딱한 강의식 수업에서 벗어나 학생들 스스로 문제를 풀어가는 즐거운 수업을 시도해 보자.

과거 200년에 걸쳐 일어난 사회 변화보다 앞으로 다가올 20년 동안의 사회 변화가 더 혁명적일 것으로 예측되는 시대이다. 긍정적이든 부정적이든 사회변화는 우리의 삶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고, 교육환경 또한 큰 변화를 겪을 것이다. 미래사회가 어떤 모습일지 불분명한 상황에서 미래의 삶을 준비하는 교육은 어떤 모습이어야 할까? 적어도 교육은 학생들에게 급격한 변화 속에서 마주치게 될 다양한 경험과 기회를 스스로 선택하고 도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한다. 

대화에서 생각하는 힘 키우는 하브루타
하브루타 수업은 학습자가 스스로 질문하고 함께 대화하고, 토론·논쟁하는 과정에서 생각하는 힘을 키우는 교수·학습방법이다. 질문으로 배움을 시작하고 대화·토론·논쟁을 통해 배움을 넓히고 깊이를 더할 수 있다. 이러한 배움은 단순히 지식만을 쌓는 것이 아니라 학생 스스로 삶의 주체로 우뚝 설 수 있도록 하는 힘의 근원 즉, 배움 속에 ‘나’를 세우는 것이다. 특히 기술·가정교과는 가정생활과 기술의 세계에 대한 지식·능력·가치 판단력을 기반으로 학습자가 생활에서 당면하는 문제를 해결하고 자기주도적인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을 강조한다. 이에 ‘실천’을 촉진하기 위한 교수·학습방법으로 ‘하브루타’를 적용했다. 하브루타 수업을 진행하고 난 후, 학생들에게 소감을 물었더니 세 가지 공통된 답변이 돌아왔다.

첫째, 하브루타는 낯선 활동이어서 힘들었다. 질문 만들기는 어떤 질문을 만들어야 하는지 잘 모르겠고, 짝 토론을 할 때도 뭔가 정확한 답이 찾아졌다는 생각이 들지 않아서 왠지 석연치 않았다. 애매한 상황을 견디는 것이 낯설고 힘들었다.

둘째, 하브루타는 다른 사람의 생각을 들을 수 있어서 좋았다. 짝 토론, 모둠 토론, 전체 토론을 하며 내 생각과 다른 사람의 생각이 많이 다르다는 것이 놀라웠다. 질문을 만들 때는 비슷한 질문을 만들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의외였다.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내 생각이 정리되고 깊어지는 느낌이 들었다.

셋째, 하브루타는 친구와 함께 공부해서 이해가 잘 되었다. 1:1로 짝과 대화하면서 서로 부족한 부분을 채울 수 있었다. 그리고 같은 주제에 생각을 나누다 보니 다른 생각에 대해서도 공감할 수 있었고 좀 더 가까워질 수 있었다.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