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4 (월)

  • -동두천 9.8℃
  • -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5.2℃
  • 흐림제주 18.6℃
  • -강화 11.4℃
  • -보은 12.4℃
  • -금산 12.1℃
  • -강진군 17.1℃
  • -경주시 14.0℃
  • -거제 17.0℃

[중등 앱 활용] 이 나이에 내가 Ping Pong을?

30여 년의 교직 생활 동안 다양한 교수법을 익히고 사용해 왔지만 여전히 새로운 수업방법 적용은 어렵기만 하다. 그러던 중 올해 5월 초 경기도중등사회교육연구회 세미나에서 핑퐁(Ping Pong) 앱(app)을 접하게 되었다. “그냥 가르치면 되지 뭐 이런 것을 하냐?”며 투덜거리는 아들과 씨름하며 Ping Pong이 내 손안에 들어오도록 한 걸음 한 걸음 발을 떼는 연습을 하였다.

2012년, 함께 연수를 받는 다른 선생님들이 중요한 장면이 나올 때마다 핸드폰으로 사진을 찍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사진을 찍어 수업에 활용해야겠다’고 생각했다. 이것이 내가 스마트폰을 처음 수업에 적용해야겠다는 생각을 한 계기였다. 그러나 사진은 사진일 뿐, 내 수업에 적용되지 못한 채 오랜 세월 핸드폰에서 잠자고만 있을 뿐이었다. 나에게 핸드폰이란 전화, 문자, 카톡, 일정표, 알람 등의 기능이었고, 컴퓨터 기능은 상상조차 할 수 없었다. 그러던 중 2014년 분당의 모 고교 S 선생님께서 본교에 스마트 교육을 하시러 오셨다. 그 선생님께서는 증강현실, 에버노트, Ping Pong 등 다양한 기능을 가르쳐 주셨다. 그저 신기함에 ‘와!, 와!’ 할 뿐 여전히 스마트폰의 다양한 기능과 나는 가깝고도 먼 이웃으로 지낼 뿐이었다.

가깝고도 먼 이웃, 스마트폰
그런데 올해 5월 초 경기도중등사회교육연구회 세미나에서 또다시 Ping Pong을 접하게 되었다. 어떤 마음이었는지 ‘음! 나도 내 수업에 Ping Pong을 한번 적용해 보아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세미나를 끝내고 집에 돌아와 20대 초반의 아들에게 물어보면서 세미나에서 배웠던 것을 떠올리며, 하나하나 연습을 해 보았다. 아들은 “그냥 가르치면 되지 뭐 이런 것을 하냐?”며 오히려 내게 원망을 했지만 “그래도 요즈음에는 이런 것을 해야 한다”며 Ping Pong이 내 손안에 들어오도록 한 걸음 한 걸음 발을 떼는 연습을 하였다. 그리고 이제, 나와 동갑인 친구들이 30여 년의 교직 생활을 뒤로 한 채 제2의 인생을 꿈꾸고 있을 때, 내 손안에 Ping Pong이 완전히 자리 잡게 되었다.

Ping Pong 수업의 복병
# 01 _ 핸드폰 가지고 오기 싫어요
핸드폰으로 수업을 한다고 하면 좋아할 줄 알았는데, 학생들은 ‘데이터 나간다’며 가지고 오려 하지 않았다. 대부분 ‘데이터 제한 요금제’를 쓰고 있기 때문에 수업시간에 사용하기 싫다는 것이다. Ping Pong으로 수업하기 위해서는 적어도 모둠에 한 명은 핸드폰이 있어야 하는데 난감했다. ‘이를 어쩌나?’ 고민하다가 “핸드폰을 가지고 오는 학생에게는 ‘기부자’로 생활기록부 교과세부특기사항에 기록을 해주겠다”고 하자 모둠에서 한 명씩 핸드폰을 가지고 오겠다는 학생들이 겨우 나오게 되었다.

# 02 _ 깔라는 앱은 안 깔고 핸드폰으로 ‘딴짓’하기
핸드폰을 가지고 올 때, Ping Pong 애플리케이션을 깔아 가지고 오라고 했지만 말을 들은 학생은 거의 없었다. 할 수 없이 수업 시간에 Ping Pong 애플리케이션을 깔게 하고 학생들과 Ping Pong에 있는 기능 중에서 ‘4개 중 고르기, 5개 중 고르기, O/X 고르기, 텍스트 보내기’를 해 보았다, 그런데 분명 모둠에서 한 명이 모둠의 의견을 종합하여 나의 안내에 따라 Ping Pong으로 응답을 해야 하는데, 어떤 남학생이 핸드폰으로 게임을 하고 있는 것이 아닌가. 핸드폰으로 수업을 할 때 꼭 한두 명이 교사의 의도와 다르게 딴짓을 하는 경우가 있다. 이런 경우 학생을 혼내게 되면 수업 분위기가 흐려지는 것은 물론 역효과를 낼 수도 있다. 때문에 당황하지 말고 잘 타이른 후, 수업을 진행하도록 한다.

# 03 _ ‘어, 이게 무슨 일이지?’ 실행이 안 될 때
카톡은 먼저 응답한 내용을 다른 학생들이 보고 복사해서 다시 응답할 수가 있다는 단점이 있다. 하지만 Ping Pong은 카톡과 다르게 먼저 응답한 내용을 다른 모둠원들이 알 수도 없다. 뿐만 아니라 몇 명이 어떤 응답을 한지도 알 수 있고, 누가 응답했는지도 알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할수록 흥미로운 프로그램이다.
Ping Pong 수업의 또 다른 장점은 학생들의 응답 내용을 교사만 보지 않고 모든 학생이 볼 수 있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컴퓨터에 Teamviewer을 설치한 후, 애플리케이션에서 QuickSupport를 실행하면 된다. 그런데 Teamviewer가 내 컴퓨터에 잘 깔리지를 않아 고생고생을 하다가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