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4 (월)

  • -동두천 9.8℃
  • -강릉 10.8℃
  • 구름많음서울 12.4℃
  • 맑음대전 13.6℃
  • 구름조금대구 13.9℃
  • 구름많음울산 15.0℃
  • 흐림광주 14.2℃
  • 구름많음부산 16.1℃
  • -고창 15.2℃
  • 흐림제주 18.6℃
  • -강화 11.4℃
  • -보은 12.4℃
  • -금산 12.1℃
  • -강진군 17.1℃
  • -경주시 14.0℃
  • -거제 17.0℃

[중등_국어] 장르의 경계를 넘는 창조적 시도 '그림'으로 '논술'배우기

논술도 역시 자기주도적 학습으로 이루어질 때 학습 효과가 크다. 자칫 딱딱하고 어렵게만 느껴지는 논술을 학생들이 스스로 흥미를 느끼고, 더불어 자기주도적인 학습법도 함께 익힐 수 있는 ‘자기주도적인 논술학습법’을 소개한다.


논술은 모든 교과의 도구 과목이다. 특히 창의성을 키우는 수업과 평가에서 논술은 빼놓을 수가 없다. 학교 현장에서 논술형 평가가 강조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뿐만 아니라 학교 수업이 교사 중심에서 학생 중심으로 바뀌면서 ‘자기주도적 학습능력’이 더욱 중요시되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 ‘논술’이 자리 잡고 있다.


논술의 시작은 ‘자기 생각 만들기’에서부터
논술은 주장에 대한 논거를 통해 설득력을 높이는 사고 과정 및 글쓰기이다. 학생들은 창의적으로 사고하고 그것을 논리적인 글로 표현하는 것을 힘들어한다. 모든 것을 교사로부터 배우려고만 하기 때문이다. 어떤 과목도 마찬가지지만 논술은 학생이 자기주도적으로 할 때 학습 효과가 커진다. 또한 자기 생각을 스스로 만들 때 창의성도 생기게 되는 것이다. 따라서 논술은 학생들의 ‘자기 생각 만들기’로부터 시작한다. 그다음에는 자기 생각에 대한 근거를 갖춰 논리를 세우고 글로 표현하면 된다. 설득력을 높이는 대표적인 논술방식이다. 학생들이 논술 제시문을 수집하여 편집하고 논제와 답안을 작성한 상태에서 스스로 첨삭까지 한다면 어떨까. 학생들이 선택권을 가지고 논술의 전 과정에 참여하는 학습법이 되면 어떨까. 학생들은 논술학습을 놀이처럼 즐기게 될 것이다. 자기주도적인 논술학습법의 핵심이다.


그림으로 표현하는 자기주도적인 논술학습법
자기주도적인 논술학습의 종류는 두 가지다. 첫째는 자기주도적인 기본적 논술학습법이고, 둘째는 자기주도적인 통합적 논술학습법이다. 자기주도적인 기본적 논술학습법은 중학생과 고등학교 1학년에 주로 해당한다. 기본적 논술학습법의 핵심은 학생들이 제시문을 그림으로 표현한다는 것이다. 학생들이 교과서의 특정 내용에 대한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게 한다. 그것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논제를 만들고 답안을 작성하게 하는 것이다. 학생들은 대부분 자신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는 것을 놀이처럼 즐긴다. 자신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면서 동시에 자신의 생각을 구체화하기 때문이다.
논술에서 그림은 흥미를 유발하는 측면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한다. 그림은 학생들에게 논술의 논제를 만들고 답안 작성까지 가능하게 한다. 여기서 그림은 동기유발에 해당하는 셈이다. 학교의 미술시간은 대부분 학생이 좋아하는 과목이다. 수업 중에 자신의 생각을 그림으로 표현하라고 하면 학생들은 매우 흥미로워한다. 심지어 학생들이 시험 중에 답이 생각나지 않으면 문제지 뒷장에 사사로운 그림을 그리고 있지 않은가. 그림 그리기는 학생들의 본능에 속한다. 레오나드르 다빈치, 아인슈타인, 장영실 등은 위대한 사고과정을 먼저 스케치로 표현했다. 그림과 사고 형성 과정의 밀접한 관계를 적절하게 드러내주는 부분이다. 다음의 <사례>를 통해 자기주도적인 기본적 논술학습법을 살펴보자.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