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19 (수)

  • -동두천 13.9℃
  • -강릉 19.0℃
  • 연무서울 17.0℃
  • 박무대전 15.4℃
  • 박무대구 16.8℃
  • 박무울산 18.3℃
  • 박무광주 17.0℃
  • 맑음부산 21.1℃
  • -고창 15.3℃
  • 흐림제주 21.4℃
  • -강화 15.0℃
  • -보은 13.0℃
  • -금산 13.5℃
  • -강진군 15.3℃
  • -경주시 14.1℃
  • -거제 19.4℃

현장

‘뭣이 중헌디’…불합리한 교단에 일침을 놓다

교사영상제작단 ‘뻘짓’ 인터넷서 화제
국감 자료 제출 독촉, 학부모 간섭 등
교사들 애환 블랙코미디로 풀어 공감



빔 프로젝트를 이용해 수업중인 A교사. 갑자기 컴퓨터 화면에 ‘중요한 국회의원 요구 자료가 있으니 긴급히 처리해 달라’는 메시지가 뜬다. 교사는 학생들에게 ‘미안하다’고 한 뒤 메시지를 닫고 다시 수업을 시작한다. 잠시 후 같은 메시지가 다시 떴지만 A교사는 수업이 끊길까봐 이를 무시한다. 그러자 교감으로부터 걸려온 독촉 전화. ‘어떻게든 빨리 처리해달라’는 말에 폭발한 A교사. 결국 수화기에 대고 소리를 지른다. ‘지금 수업중인디! 뭣이 중헌디, 뭣이 중허냐고!’

이는 초등 교원 17명으로 구성된 ‘교사영상제작단 뻘짓’이 제작한 ‘뭣이 중헌디’ 시리즈 중 첫 번째 편 ‘수업시간에 걸려온 전화’ 내용이다. 영화 ‘곡성’의 유행어 ‘뭣이 중헌디’를 패러디해 수업보다 국감자료 제출이 우선시되는 학교현장의 모습을 재미있게 풍자했다.

2분여 영상이 인터넷에 공개된 건 지난달 21일. 교사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댓글에는 ‘격하게 공감된다’, ‘사이다 같다’, ‘응원하겠다’는 댓글이 수백 개 달렸고 이들의 페이스북 페이지는 ‘좋아요’ 1500개가 넘는 등 교육계에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뭣이 중헌디’ 시리즈는 총 4편이다. 2편 ‘다시해’는 학생들에게 자습을 시키고 긴급 공문을 작성해갔더니 수업 중에 불려가 띄어쓰기와 형식 등이 틀렸다며 다시 작성하라는 지적을 받는 내용이다. 3편 ‘교당 1명’은 자율연수라고 하면서 교당 1명씩을 의무적으로 보내라고 강제하는 교육청에 아이러니를 느끼는 교감의 모습을 그렸다. 4편 ‘다행이아니구요’에는 숙제를 많이 내주는 옆 반과 비교하며 항의하는 학부모들의 전화에 시달리는 교사의 고충이 담겼다. 모두 교직사회의 불합리하거나 모순되는 상황을 풍자했다.

‘뻘짓’을 만든 박대현 경남 호암초 교사는 “선생님이니까 만들 수 있고 선생님이니까 공감할 수 있는 영상을 만들고 싶어 페이스북에서 단원을 공개모집했다”며 “처음 만난 자리에서 무엇을 다룰지 이야기하다보니 교단을 재미있게 풍자하는 영상을 만들어보자고 의기투합했다”고 밝혔다. 평소 영상제작이나 연기에 관심이 많은 교사들이 지원한 덕에 호흡도 척척 맞았다.

이름을 ‘뻘짓’으로 지은 이유에 대해 박 교사는 “흔히 돈 안 되는 일을 할 때 ‘뻘짓’한다고 하잖아요. 교사들이 영상을 만드는 것도 그렇지만 돈 들이지 않으면서 재미있는 일을 한다는 의미도 있고 ‘별난 짓’을 한다는 뜻도 담겼다”고 설명했다.

교사들은 이외에도 ‘아이러니 스쿨’과 ‘교실꿀팁’ 시리즈도 제작했다. ‘아이러니 스쿨’은 9분짜리 영상에 교사라면 한번쯤 생각해볼만한 화두를 던진다. 특히 ‘성과급 전쟁’은 성과급 회의에서 벌어지는 신경전과 길어지는 회의로 피로를 느끼는 교사들의 모습이 세밀하게 담겼다. 영상을 본 교사들은 ‘서로 불신만 키우는 성과급은 없어져야 한다’, ‘불편한 이야기를 유쾌하게 풀었다’는 응원과 공감의 메시지를 남겼다.

감독을 맡은 정재성 경기 동화초 교사는 “즐겁게 봤지만 끝난 후에는 ‘학교에서 성과라는 게 뭘까…’ 고민해 볼 수 있게 했다”며 “교직계의 불합리한 점을 꼬집으면서도 공감하고 웃을 수 있는 블랙코미디를 만들고 싶었다”고 말했다. 김석목 경기 능북초 교사는 “영상이 인기를 끌게 된 것에 감사하면서도 한편으로는 아직도 많은 선생님들이 이런 불합리한 현실에 공감한다는 점이 씁쓸하기도 하다”고 말했다.

‘뻘짓’은 곧 새로운 시리즈 ‘4시 35분(가제)’을 선보일 계획이다. 시나리오를 쓰고 있는 김석목 교사는 “퇴근 시간인 4시 35분 즈음 그동안 못했던 이야기를 나누는 선생님들의 하루를 웹드라마 형태로 담을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 교사는 또 “할 수 있다면 SNS에 기획의도를 밝히고 선생님들이 댓글이나 메시지로 남긴 아이디어를 반영해 더 깊이 소통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들의 최종 목표는 내년에 장편영화를 제작하는 것이다. 보다 완성도 높은 영상을 만들기 위한 열정도 크다. 김 교사는 “영상을 만들고 연기하기를 좋아하는 사람들이 모인데다 확고한 목표가 있기 때문에 더 잘하려는 욕심이 생겼다”며 “실력의 한계를 즐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말했다.

영상은 교사영상제작단 뻘짓 홈페이지(teachersmovie.com)에서 볼 수 있으며 페이스북 페이지나 유튜브에서 ‘뻘짓’을 검색해도 감상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