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7.6℃
  • -강릉 15.4℃
  • 구름조금서울 17.0℃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19.7℃
  • 구름많음부산 20.8℃
  • -고창 17.9℃
  • 흐림제주 20.0℃
  • -강화 18.2℃
  • -보은 18.4℃
  • -금산 19.4℃
  • -강진군 19.1℃
  • -경주시 22.6℃
  • -거제 22.0℃

학술·연구

“학교에서 군대까지 인성교육 이어져야”

안양옥 인실련 상임대표 육군포병학교 특강



“학교 현장은 그간 지식 위주의 교육으로 왕따와 학교폭력이 발생하는 등 생활지도에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런 현상은 이제 사회와 군대에서도 나타나고 있습니다. 2012년 대구 중학생 자살사건과 최근 발생한 윤일병 사망 사건은 시차가 있기는 하지만 동일 선상에 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제 학교뿐만 아니라 군대에도 인성교육이 필요합니다.”

안양옥 인성교육범국민실천연합 상임대표가 16일 전남 장성 육군포병학교에서 교관 50여 명을 대상으로 인성 특강을 실시했다. ‘목숨 걸고 기본을 지키면 그 기본이 목숨을 지킨다’를 주제로 실시된 이날 특강에서 안 회장은 “군이 최후의 교육기관 역할을 맡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학생의 학력 관리뿐 아니라 인성관리까지 학교와 군대가 서로 연계해야 한다”며 생활기록부 자료를 군대에도 공유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군 간부들이 관심사병으로 분류된 인원에 대한 초‧중‧고교 생활기록부를 참고할 수 있도록 한다면 더욱 효율적인 파악과 지도가 가능할 것이라는 설명이다.

안 회장은 이어 “개개인의 힘을 하나로 묶는 것이 바로 ‘전우애’인데 개인의 인권만 너무 강조하면 전우애를 구축하는 응집력이 저하되므로 인권과 의무 사이의 적절한 균형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인성이 잘 형성되면 인권은 저절로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