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7.6℃
  • -강릉 15.4℃
  • 구름조금서울 17.0℃
  • 구름조금대전 19.1℃
  • 구름많음대구 20.5℃
  • 구름많음울산 21.4℃
  • 맑음광주 19.7℃
  • 구름많음부산 20.8℃
  • -고창 17.9℃
  • 흐림제주 20.0℃
  • -강화 18.2℃
  • -보은 18.4℃
  • -금산 19.4℃
  • -강진군 19.1℃
  • -경주시 22.6℃
  • -거제 22.0℃

학술·연구

수업과 인성의 만남…교육 시너지가 폭발하다

<인성교육, 수업 개선부터>
③경남 황산초의 사례


학년군별 인성교과서 제작하고
교육과정 재편성해 수업 운영
교사들의 열정이 변화 이끌어
대한민국 인성교육대상 수상도


우리나라 동쪽 끝에 자리한 경남 양산. 이곳에 아이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학교가 있다. 이곳 학생들은 예의 바르고 공손하기로 주변에 소문이 자자하다. 최근 사회 문제로 지적된 학교폭력과 교권 침해는 남의 일이다. 학생 참여형 수업이 대부분이라 면학 분위기도 좋다. 덕분에 ‘학부모가 믿고 보내는 학교’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황산초 이야기다.

황산초의 진가는 수업에 있다. 전 학년 교육 과정을 인성교육 중심으로 재편성해 가르친다. ‘반짝’ 운영되고 마는 여느 인성 프로그램과 달리 단계적이고 체계적이다. 교사들이 직접 인성교과서도 만들었다. 기초·기본을 강조한 ‘병아리 첫 걸음(1·2학년군)’, 자연 속에서 감성 기르기에 초점을 맞춘 ‘자연아 함께 가자(3·4학년군)’, 토의·토론을 통해 협력을 배우는 ‘서로 통하는 우리(5·6학년군)’가 그것이다. 아이들이 수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수 있도록 활동과 체험 위주로 구성됐다.

신홍재 교장은 “모든 교사가 힘을 합쳐 교육과정을 분석하고 인성 요소를 추출, 학년군별 4개 단원, 20차시 수업안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교육은 크게 학습과 인성, 두 줄기로 나눌 수 있습니다. 학습 분야는 다양한 이론이 개발되기도 하고 수업 모형과 자료도 풍부한 편입니다. 반면 인성 분야는 그렇지 못한 실정이지요. 실제로 교사들이 인성을 지도하려고 해도 자료가 부족해 어려움을 겪습니다. ‘우리 손으로 인성교과서를 만들어보자’고 마음먹었지요.”

교재 개발은 2012년부터 시작됐다. 교내 인성교육 교사동아리를 주축으로 모든 교원이 참여했다. 2011년까지 교사동아리에서 개발하고 적용했던 자료를 토대로 교과·학년군별 핵심 인성 역량과 덕목을 가려냈다. 토의·토론, 현장체험, 프로젝트, 스토리텔링, 팀티칭 등 학습 모형도 개발했다. 인성교과서 외에도 교사용 교재활동 가이드북 ‘교과서 속 행복 더하기’, 학생·학부모를 대상으로 실시한 인성 수기 공모 당선작과 교사의 인성교육 팁을 담은 이야기책 ‘황산 행복 이야기’도 펴냈다. 이 모든 걸 완성하기까지 꼬박 2년이 걸렸다.

김정희 교감은 “수업은 기존 과목별 교과서와 행복교과서, 두 권으로 진행된다”고 설명했다.

“6학년 사회 수업에서 ‘민주적인 문제 해결 방법’에 대해 배운다고 가정해볼까요? 우선 학생들은 민주주의가 무엇인지에 대해 교과서를 통해 접하게 됩니다. 교사는 학생들이 확실하게 이해했는지 확인한 다음 인성교과서에 제시된 활동을 이어갑니다. 모둠별로 손을 엇갈려 잡고 복잡하게 꼬인 손을 푸는 게임이죠. 제한된 시간 안에 미션을 해결하려면, 친구들과 의견을 하나로 모아야 합니다. 자기 의견만 내세웠다가는 손이 더 엉키게 되죠. 이 과정에서 서로 존중하고 배려하는 마음을 배우게 된답니다.”

수업의 질을 높이기 위해 외부 전문가 초빙 연수, 동료 장학·연수도 진행한다. 학교생활에 적응하지 못하는 학생을 지도하기 위해 교사가 직접 관련 연수를 받아 분노 조절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밖에도 창의적 체험활동 프로그램, 현장체험 프로그램 등 학교에 운영되는 모든 활동에 인성 요소를 더했다. 주변 학교에 인성교육 노하우를 전수하고 교재도 제공하고 있다.

이런 노력을 인정받아 황산초는 이달 초 교육부와 여성가족부가 주최하는 ‘2014 대한민국 인성교육대상’을 수상했다. 김정희 교감은 “교사들의 노력과 열정이 아니었다면 해내지 못했을 것”이라고 했다.

“교과 수업에 인성교육을 접목해 가르친다고 하면 열이면 열, ‘진도나 제대로 나갈 수 있느냐’ ‘학력이 떨어지지는 않느냐’고 묻습니다. 기존 교육과정에 인성교육을 더한다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이런 고정관념을 깨기 위해 과감히 교육 과정을 새로 편성하고 교과서도 만들었습니다. 덕분에 학력과 인성, 두 마리 토끼를 잡을 수 있었죠. 정착 단계에 들어선 후에는 매뉴얼로 만들어 모든 학교에서, 교사 누구나 인성교육을 실천할 수 있도록 돕고 싶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