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6.3℃
  • -강릉 15.1℃
  • 맑음서울 17.5℃
  • 구름많음대전 18.0℃
  • 구름조금대구 19.6℃
  • 구름많음울산 21.0℃
  • 맑음광주 18.5℃
  • 구름조금부산 20.6℃
  • -고창 17.2℃
  • 흐림제주 19.4℃
  • -강화 17.1℃
  • -보은 16.7℃
  • -금산 17.4℃
  • -강진군 18.3℃
  • -경주시 20.2℃
  • -거제 20.8℃

학술·연구

“청춘의 시작! 소통하고 또 소통하세요”

⑥한국청소년연맹

‘셀럽과 함께하는 진로 멘토 특강’ 개최
“자기표현 많이 하며 세계로 나아가야”
아람단‧누리단 등 운영하며 청소년 육성








“오늘 나온 수능 결과 때문에 좌절하고 계신가요? 앞으로 뭘 해야 할지 막막하다고요? 저 역시 여러분 나이 때는 잘 몰랐어요. 오늘 저는 여러분에게 ‘소통’에 대해 얘기하고 싶습니다. 제 경우에는 상대의 이야기를 듣고, 공감하고, 묻다보니 어느덧 더 넓은 세상과 만나게 됐거든요. 조금만 길고 여유 있는 안목으로 봤으면 해요.”

3일 오후 서울 이태원의 한 카페에 고교생 50여 명이 모였다. 한국청소년연맹이 진행하는 ‘셀럽과 함께하는 진로 특강’을 듣기 위해서다. 여성가족부와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가 주최하고 청소년들이 분야별 전문가와 함께하며 인생의 로드맵을 설정할 수 있도록 돕는 프로그램이다. 지난달 28일 첫 강의를 시작으로 18일까지 총 11회 진행되며 박수왕 소셜네트워크 대표, 박기태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 단장 등 대통령직속 청년위원회 위원들이 자신들의 경험을 공유한다.

이날은 네 번째 강연으로 나승연 오타리오 공동대표(전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원회 대변인)가 나섰다. 그는 아리랑TV 공채 1기 기자, 평창올림픽유치위 대변인으로 활동하면서 수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얻은 자신의 경험과 소통의 노하우를 나눴다.

나 대표는 “소통은 그림”이라고 강조했다. 대화 후 상대방에게 자신의 이미지를 어떻게 남길 것인지를 구상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대화를 할 때 영향을 미치는 요소 중 시각이 차지하는 비율이 55%, 목소리는 38%, 콘텐츠는 7%에 불과하다”며 “평소 목소리, 옷차림, 표정 등 자신만의 이미지와 스타일을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는 또 “청소년들은 질문에 대한 단답만 하기 때문에 상대방이 정보를 얻으려면 계속 질문하고 또 질문해야 한다”며 “취미가 뭐냐고 물으면 ‘자전거요’라고만 하지 말고 한 가지 정보를 더 주라”고 조언했다. 자전거를 왜 좋아하는지, 어떤 종류의 자전거를 타는지 등 한 가지 정보만 더 줘도 이야기 거리는 무궁무진하게 늘어난다는 설명이다.

나 대표는 최연소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말랄라 유사프자이의 이야기를 들려주며 소통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강조했다. 말랄라는 11세에 탈레반 점령지의 억압적 일상과 여성들의 교육을 금하는 현실을 생생하게 묘사한 글을 블로그에 올렸는데 이것이 반향을 일으켜 노벨평화상 수상자가 됐다. 나 대표는 “개인적인 일상의 이야기가 세계와 소통하는 길이 된 좋은 예”라며 “내 이야기는 별 것 아니라 생각해 숨기지 말고 용기를 내 소통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연에 참석한 박형기(서울 영동일고 3) 군은 “수능 후 무의미하게 시간을 보내기 싫어 11개 강의를 모두 신청했는데 멘토들이 강조한 공통점이 ‘자기표현을 많이 하라’는 것이었다”며 “앞으로 하고 싶은 일이 많은데 오늘 강연 내용을 새겨 더 많이 소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1981년 설립된 한국청소년연맹은 우리의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키며 세계로 뻗어가는 진취적 기상의 청소년을 육성하기 위해 전국 곳곳에서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왔다. 아람단, 누리단, 한별단, 한울회, 보람단을 운영하고 있으며 이밖에도 전통문화경연대회, 국제 교류, 청소년 독도지킴이, 365해피스쿨 등 여러 사업을 개최하며 청소년 육성에 매진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