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4.3℃
  • -강릉 13.6℃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6℃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7.3℃
  • 맑음부산 19.9℃
  • -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5.8℃
  • -보은 15.9℃
  • -금산 15.8℃
  • -강진군 16.7℃
  • -경주시 18.3℃
  • -거제 19.5℃

학술·연구

‘딸 아이 담임선생님 성함은?’ “어, 그게…”

③올림픽유스호스텔

가족친화 힐링캠프 ‘패밀리가 떴다’ 운영
2박 3일 동안 부모-자녀 간 유대감 강화
토요스포츠클럽 등 소외학생 활동도 인기
매년 2만2600여명 참여…인성교육 앞장







“자, 이번에는 자녀와 가장 친한 친구의 이름을 맞춰볼까요?”

화이트보드와 마카를 든 아버지들이 쉽게 이름을 적지 못하고 망설였다. 곳곳에서 “아…어렵다”, “예전에는 알았는데…!” 탄식소리도 들렸다.

‘자녀가 가장 좋아하는 음식은?’, ‘자녀 학교 담임선생님의 성함은?’ 등 사회자가 문제를 낼 때마다 아버지와 자녀들이 답을 적고 확인하며 웃음꽃을 피웠다. 정답을 맞춘 뒤 하이파이브를 하는 부자도 있고, 멋쩍은 표정을 지으며 머리를 긁적이는 모습도 보인다.

지난달 24일, 서울올림픽유스호스텔이 주최한 군가족 힐링캠프 ‘패밀리가 떴다’의 ‘가족 소통지수 알아보기 스피드게임’ 시간에 펼쳐진 풍경이다. 군인 아버지와 사춘기의 자녀가 2박 3일 캠프를 떠나 소통의 시간을 갖고 유대감과 결속력을 강화하는 가족친화 프로그램으로 올림픽유스호스텔이 2012년부터 시작한 대표 사업 중 하나다. 군 가족뿐만 아니라 다문화가정, 일반가정을 대상으로도 운영돼 참여자들의 만족도가 매우 높다.






캠프 동안 아버지들은 자녀가 좋아하는 아이돌가수의 춤을 연습해 공연하기도 하고, 올림픽공원에 돗자리를 깔고 둘만의 속 깊은 대화를 나누기도 한다. 그렇게 2박 3일간 서로에게 온전히 집중하며 소중함을 확인하게 되는 것.

프로그램에 참여한 박철우 씨(해군 정비관)는 “나름대로 아이와 대화를 많이 나누는 편이라 생각했는데 담임 이름이 무엇인지, 친한 친구가 누구인지 기본적인 것조차 몰랐다는 것에 충격을 받았다”며 “캠프를 계기로 자녀에게 더욱 관심 갖고 이해하기 위해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고 말했다. 박정한 군(도곡중 3)도 “아버지만큼 나 역시 부모님께 관심을 갖고 챙겨드려야 한다는 것을 깨달았다”며 “이번 캠프가 앞으로 인생을 살아가는데 큰 원동력이 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올림픽유스호스텔은 ‘패밀리가 떴다’ 이외에도 도서‧벽지 청소년 문화체험, 진로탐색 ‘미술관 속 사람들’, 자원봉사 리더양성 ‘청소년 나눔‧희망학교’, 글로벌 매너교육 ‘맛있는 테이블 매너’ 등 20여 개의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하는 청소년은 매년 2만2600여 명에 달한다.

특히 행복한 토요스포츠클럽은 매주 토요일 사회 소외계층 초등생들이 스포츠를 배우고 경기를 관람하며 인성을 기를 수 있도록 구성돼 인기가 높다. 하성수 올림픽유스호스텔 청소년팀장은 “대부분 전문 교육을 받은 멘토들이 지도하며 국가공인인증을 받은 프로그램도 많아 청소년들이 안심하고 즐겁게 참여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하 팀장은 “설립 이후 지금까지 수익금의 일부를 소외 청소년 프로그램 운영에 사용하고 있다”며 “도서‧벽지 청소년, 다문화가정 자녀, 저소득 가정과 시설보호 아동을 위한 무료 초청 프로그램 등 공익사업 확대에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올림픽유스호스텔은 1988년 서울올림픽대회의 성과를 기념하고 대회 유산을 효율적으로 활용하기 위해 국민체육진흥공단에서 설립한 유스호스텔로 233개의 객실을 보유하고 있다. 올림픽공원의 아름다운 자연경관을 바탕으로 청소년을 위한 스포츠, 문화예술, 생태, 국제교류, 진로활동 등 다양한 체험활동의 기회를 제공하고 있어 매년 국내‧외 청소년단체 및 수학여행단의 방문이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