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4.3℃
  • -강릉 13.6℃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6℃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7.3℃
  • 맑음부산 19.9℃
  • -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5.8℃
  • -보은 15.9℃
  • -금산 15.8℃
  • -강진군 16.7℃
  • -경주시 18.3℃
  • -거제 19.5℃

학술·연구

창립 1주년 기념 축하메시지

김명수 인증심사위원장(한국교원대 교수) 다양한 분야의 프로그램들이 현장과 연계돼 검증까지 거쳤다는 사실과 참여자들의 열성에 놀라움을 금할 수 없었다. 이러한 프로그램들은 근래 학교가 인성교육을 제대로 못하고 있다는 학부모와 사회의 불만을 해소할 가능성을 열어 줬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 앞으로는 현장 적용 가능한 프로그램을 보급에 힘쓰자.

천세영 인증위원(충남대 교육학과 교수)
인실련 탄생과정을 함께 했던 분들께 고생만 시킨 것은 아닌지 미안한 마음도 들지만 그보다 부끄럽고 죄스러움이 먼저다. 교육학연구가 잘못되고 교육실천이 잘못돼 인성교육이 실패하고 학교가 위험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기회가 주어질 때 마다 인성교육 회복을 위해 작은 힘이라도 보태겠다.

박정현 기획위원회 부위원장
아무런 대가 없이 순수한 마음으로 참여한 모든 단체는 진정한 교육 실천가였다. 아쉬운 점이라면 학교 현장과의 소통에 대해 지적하고 싶다. 인성교육 프로그램을 학교 현장에 정착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였지만 과연 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을 만큼이었는지 냉정히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교육과정과 아이들의 실정에 맞게 적용할 수 있도록 프로그램을 재생산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상승 기획위원(경남 대암초 교장)
대학원 제자들이 교생실습을 다녀온 후 입을 모아 ‘교육의 부재, 교실붕괴’라는 말이 생각 이상으로 교실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고 있다고 했다. 이런 위기 상황에서 교육계의 원로 및 각계 지도자들이 뜻을 모아 인실련을 창립한 것은 매우 뜻 깊고 고무적인 일이었다. 창립 1주년 밖에 되지 않았지만, 그동안 추진한 사업은 심성 바른 인재, 품격 있는 사회를 만들기에 충분한 노력이었다고 생각한다.

오원균 대전 인실련 상임대표
이제 대한민국은 물질적인 면과 정신문화적인 면이 균형 있게 발전해야 진정한 선진국이 될 수 있다고 본다. 대전의 ‘칭찬운동’과 포항의 ‘감사운동’을 새마을 운동처럼 ‘새마음 운동’으로 승화시켜 실천할 것을 제안한다.

차경환 인증심사위원
인증심사위원과 교육과정개발위원회 부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사업 추진방향이 초·중·고와 성인중심으로 잡혀있어 영․유아 인성교육에 대한 비중이 상대적으로 부족함을 느꼈다. 인증공모에서도 유아인성프로그램이 가장 적게 접수된 것도 아쉬움으로 남는다. 앞으로 인실련이 유아인성교육 활성에 더 많은 관심을 두었으면 한다.

박옥식(청소년폭력예방재단 사무총장)
인실련의 미션, 비전, 전략 및 과제 등을 통해 보다 구체적인 정체성을 정립해야 할 것이다. 또한 정부의 일시적 사업수행 기관이 아닌 참여단체를 중심으로 독립적 교육운동 단체로서의 역량 강화와 활동 방향 모색이 필요하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