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4.3℃
  • -강릉 13.6℃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6℃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7.3℃
  • 맑음부산 19.9℃
  • -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5.8℃
  • -보은 15.9℃
  • -금산 15.8℃
  • -강진군 16.7℃
  • -경주시 18.3℃
  • -거제 19.5℃

학술·연구

“인성교육 강화가 곧 학교폭력 예방이다”

창립 1주년 기념 ‘인성교육 활성화’ 세미나

인성교육 이수 ‘대입 반영’ 58.7% 찬성
예산확보, 법 기반 등 인프라 구축해야




창립기념식 후 열린 2부 세미나에서는 ‘글로벌 인재를 위한 인성교육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주제발표 및 토론이 이어졌다. ‘인성교육에 대한 학생·교사·학부모의 인식’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 김상인 성결대 교수는 지난달 17일부터 5일까지 학생·교사·학부모 153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분석결과를 공개했다.

‘인성교육 강화를 위해 정부가 우선적으로 해야 할 과제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학생․교사․학부모들은 ‘초․중등 교육과정 내 인성교육 편성(26.3%)’이 가장 시급하다고 응답했다. 교육 구성원들은 더 이상 형식적․일회성의 ‘흉내 내기 인성교육’이 아닌 교육과정에 스며든 체계적인 인성교육을 원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밖에 ‘학교교육 환경 개선’과 ‘학력지상주의 풍도 개선’은 각각 25.4%, 22.2%로, ‘대학진학 시 인성요소 반영 법제화’가 16.5%로 뒤를 이었다.

주요 설문 결과에 따르면 학생․교사․학부모 모두 ‘인성교육을 강화하면 학교폭력을 예방할 수 있다(63.2%)’고 응답했다. ‘인성교육이 제대로 실시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에 대해서는 ‘암기 위주의 입시교육 때문(47.7%)’이라는 인식이 강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학교 입학사정에 인성교육 이수 결과 반영’에 대해서는 학생 59.3%, 교사 52.6%, 학부모 64.4%가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김 교수는 설문조사 결과에 대해 “특이한 점은 학생 응답자들이 대학진학 시 인성요소 반영에 대한 의지를 보였다는 점”이라며 “이 같은 결과를 인성교육의 법적 제도화의 토대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인성교육 활성화를 위한 민간단체의 역할’에 대해 발표한 박봉규 인실련 사무총장은 “지금까지의 인성교육은 몇 가지 대책과 교육과정 개정 등 제도적인 접근이 대부분이었다면 이제는 이를 뒷받침 할 수 있는 법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박 총장은 이와 관련 “유아교육 및 초․중등교육과정을 인성교육을 중시하는 방향으로 개편되도록 하고 학교의 중간·기말 평가 등도 인성을 반영하는 방향으로 바뀌어야 한다”고 말했다.

토론자로 나선 오성삼 인천 송도교 교장은 대입과 취업 등에 인성교육 이수를 반영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그는 “대학입시를 전제로 인성교육을 하는 것이 아니라 인성교육 활성화 수단으로 대학입시 제도를 활용하자는 의미”라며 “역사교육을 수능필수로 하자는 주장이 역사교육의 중요성을 구현하기 위한 수단인 것이지 대입이 목적이 아닌 것과 같은 논리”라 설명했다. 유은종 교육부 인성체육예술교육과장은 “보다 순조로운 인성교육 실시를 위해 정부도 일정 비율의 인성교육 관련 예산 확보를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발제 후 이어진 플로어토론에서는 다양한 단체들의 의견이 쏟아졌다. 임정희 밝은청소년 이사장은 자신의 학교폭력 예방 활동 경험을 참석자들과 공유하고 인성교육법 제정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문경구 경북 영천고 교사는 “현장에서 느낀 바로는 지식 교육에 예산이 과중돼 있는 것 같다”며 “학생 실천운동을 할 수 있는 예산 확보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