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4.3℃
  • -강릉 13.6℃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6℃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7.3℃
  • 맑음부산 19.9℃
  • -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5.8℃
  • -보은 15.9℃
  • -금산 15.8℃
  • -강진군 16.7℃
  • -경주시 18.3℃
  • -거제 19.5℃

학술·연구

감동 사연에 눈물짓고 감정 복받쳐 눈물 훔치고

▨ 최우수상 수상자들의 스토리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우수사례 발굴을 통한 실천 중심의 인성교육 확산을 위해 마련된 이번 대회에는 총 1246편의 작품이 접수됐으며 1, 2차 심사를 거쳐 최종 수상작 33편이 선정됐다. 교사‧학생‧학부모 3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으며 각 부문 최우수상 1명에게는 교육부장관상이 주어졌다. 최우수상 수상자들의 사연을 들어봤다.


“제자들의 미소는 최고의 비타민”
학생부문: 충북 사천초 남지현 교사



“고된 학교생활 속에서도 소중한 제자들의 얼굴을 떠올리면 늘 행복해집니다. 훗날 아이들이 저를 사랑을 듬뿍 줬던 선생님으로 기억해준다면 바랄 것이 없습니다.”

학생부문 최우수상을 수상한 남지현 충북 사천초 교사는 “교직생활에서의 가장 큰 자랑은 제자”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평범한 교사였던 그에게 2007년 둘째 아이 출산 후 찾아온 불행은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 놓았다. 산후풍에 걸려 3년 동안 투병생활을 하게 된 것이다. 살짝 바람만 쐬어도 살갗이 쓰리는 고통을 겪었고 차가운 음식은 입에도 댈 수 없었다.

“다시 학교로 돌아갈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는 의사의 말에 매일 좌절감을 느꼈던 지옥 같은 시간이었다. 완쾌한 것은 아니지만 가까스로 2010년 복직한 남 교사의 눈에 비친 학생들은 이전과 같지 않았다.

남 교사는 “다시 돌아오지 못할 것 같았던 교단에 서니 학교와 학생들이 너무나도 귀하고 소중하게 느껴졌다”며 “열심히 교재 연구를 해서 수업시간에 지루함을 없애주고 싶고, 아이들의 고민을 함께해주고 싶었다”고 밝혔다.

“제자들의 미소는 최고의 비타민”이라는 남 교사는 “지금까지 배출한 제자들, 앞으로 함께할 제자들과 온 세상에 행복에너지를 전파하는 사회의 비타민이 되는 것이 작은 소망”이라고 말했다.


선생님의 이상형은? 한규재!
교사부문: 한규재 전북 전주동중 1학년



“힘들어서 징징대던 학교가 이제는 마음껏 웃을 수 있는 재미있는 공간이 됐습니다. 모두 선생님의 관심과 사랑 덕분입니다.”

선생님부문 최우수상을 받은 전북 전주동중 한규재(1학년) 군은 중학교 진학 후 갑작스러운 환경의 변화로 적응에 어려움을 겪었다. 전교생이 200명 조금 넘는 작은 학교를 다니다 1학년만 350명인 큰 학교로 진학하고 나니 자신감을 상실하고 만 것이다. 하루 종일 말도 않고 우두커니 앉아있어 친구들이 ‘멍청해 보인다’고 놀리기도 했다.

“부모님한테 다른 학교로 전학 보내달라고도 해봤지만 제 마음을 이해하지 못하셨어요. 그러던 어느 날 담임선생님 수업시간에 뜻밖의 이야기를 듣게 됐습니다.”

아이들이 선생님에게 ‘어떤 사람이 이상형’이냐고 물었는데, 이상형으로 한 군을 꼽았던 것이다. 한 군은 “말도 별로 안하는 존재감 없는 학생이었던 저에게 그 일이 있은 후 반 친구들의 시선이 집중되기 시작했다”며 “친구들이 하나 둘 다가오기 시작하면서 어느새 함께 웃고 떠드는 사이가 됐다”고 말했다.

“굳게 닫혔던 내 마음을 열어주시고 따뜻한 말 한마디로 용기를 주신 1학년 6반 조미애 선생님, 선생님의 이상형이 진짜 제가 아니더라도 저는 선생님의 이상형이 되기 위해 노력할거예요.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고귀한 어머니, 나의 어머니
학부모 부문: 전웅주 충남 홍성여고 교감



“제가 누구보다도 열심히 교직에 임하며 전문성을 신장시킬 수 있었던 것은 지속적인 어머니의 지원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입니다.”

전웅주 충남 홍성여고 교감은 대농가로 시집 와 힘든 시집살이와 온갖 농사일을 견디며 6남매를 훌륭하게 키워낸 어머니의 이야기로 학부모부문 최우수상을 거머쥐었다.

그는 “어머니의 파란만장하셨던 일생을 되새기며 그것이 내 인생에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를 이야기하고 싶었다”며 “어머니는 불쌍한 이웃을 보면 반드시 작은 도움이라도 주는 따뜻하고 친절한 품성을 지닌 분이셨다”고 밝혔다.

“어머니를 존경하는 마음을 키우며 시와 문학을 동경하게 됐다”는 전 교감은 2002년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어렵게 취득한 영문학 박사학위 논문을 들고 산소에 찾아가 엉엉 울었던 기억을 회상하다가 감정이 북받쳐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어머니에 대한 사랑은 전 교감이 성실한 교직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한 원동력이기도 했다. 그는 “어머니에 대한 최고의 효도는 양질의 수업을 제공해 학생들의 성적을 향상시키고 세심한 진로진학지도로 우수한 사회인을 많이 배출하는 길이라고 생각했다”며 “돌아가시는 순간까지도 자식을 위해 정성을 쏟았던 어머니가 천국에서나마 평온하고 행복하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