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4.3℃
  • -강릉 13.6℃
  • 맑음서울 16.1℃
  • 구름많음대전 16.6℃
  • 맑음대구 18.1℃
  • 맑음울산 19.6℃
  • 구름조금광주 17.3℃
  • 맑음부산 19.9℃
  • -고창 16.5℃
  • 구름많음제주 19.2℃
  • -강화 15.8℃
  • -보은 15.9℃
  • -금산 15.8℃
  • -강진군 16.7℃
  • -경주시 18.3℃
  • -거제 19.5℃

학술·연구

음악은 감동을 낳고 재능을 키웠다

서울 성내중 학생오케스트라의 기적

합주로 사회성 기르고 폭력성 치유
자폐 친구도 끌어안는 촉매제 역할




“자폐가 있는 우리 아이가 오케스트라 활동을 하면서 자신감이 생기고 행복해해요. 친구도 사귀고 일체감과 동질감을 느낄 수 있도록 변화시켜준 학교에 너무나 감사해요.”(서울 성내중 학부모)

서울 성내중(교장 이상욱)은 저소득층 비율 16%로 가정형편이 어렵거나 편부모 자녀가 많은 지역으로 거칠고 폭력적 학생들이 많은 학교였다. 그러나 지난해부터 청소년오케스트라 및 뮤직아카데미를 실시하면서 학생들에게 괄목할만한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위기학생을 우선 선발 교육했더니 자폐 학생이 서울예고에 진학하는 쾌거는 물론 다문화가정 출신으로 왕따를 겪었던 학생이 친구들과 어울리게 된 것. 이선용 오케스트라 담당교사는 “악기연주와 합주활동으로 학생들에게 자신감과 성취감이 생기면서 폭력적 성향이 줄어들었고 협동심이 생겼다”고 밝혔다.

성내중은 자체 오케스트라뿐만 아니라 강동교육지원청과 연계해 청소년 연합오케스트라를 결성, 지난해 10월에는 음악회를 열기도 했다. 타 학교 학생들과 합주하고 캠프도 떠나면서 자연스럽게 학교 밖으로 눈을 돌리고 사회성을 기르는 기회를 마련해준 것이다. 장혜빈(3학년) 양은 “선후배 사이도 돈독해지고 친밀감도 깊어졌다”며 “오케스트라 활동이 학교폭력 예방에 효과가 있는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지난해 성내중에서는 학교폭력위원회가 한 차례도 열리지 않았다.

새로운 재능 발견의 계기가 되기도 했다. 악장인 김진(3학년) 양은 어렸을 때 바이올린을 배운 적이 있으나 경제적 사정으로 그만두게 됐다. 학교에서 다시 지도를 받으면서 실력이 눈에 띄게 성장했고 김 양의 연주를 본 이화여대 측은 “훌륭한 연주자로 키워내겠다”며 특별지도의 뜻을 밝히기도 했다.

보다 많은 학생들에게 음악을 통한 사회성․감성교육 제공을 위해 3학년은 장구 등 타악기 수업을 필수적으로 곁들이고 있다. 이 교사는 “리듬교육은 정서적 안정을 주는 음악치료법”이라며 “리듬에 집중하면서 외향적으로 분출됐던 폭력적 행동과 감정들이 많이 누그러지는 것이 보여 앞으로도 계속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상욱 교장은 “오케스트라는 말썽부리는 아이들, 아웃사이더인 아이들, 뒤처지는 아이들을 끌어들이는 좋은 촉매제”라며 “고교에서도 음악활동을 지속할 수 있는 환경이 마련돼 연속성과 지속성이 보장됐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나타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