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0.25 (화)

  • -동두천 11.8℃
  • -강릉 11.4℃
  • 서울 12.5℃
  • 대전 12.8℃
  • 흐림대구 12.6℃
  • 구름조금울산 13.2℃
  • 흐림광주 17.1℃
  • 흐림부산 15.9℃
  • -고창 17.1℃
  • 맑음제주 18.1℃
  • -강화 13.4℃
  • -보은 11.2℃
  • -금산 12.2℃
  • -강진군 16.5℃
  • -경주시 10.9℃
  • -거제 15.0℃

학술·연구

“전국조직 활용·융합 사업 펼쳐야죠”

이주연 인실련 사회분과위원장

32개 한국지역사회協 중심으로
인성 기초한 시민문화 이끌 것




“45년간 축적된 저희 기관의 노하우에 여러 단체들과의 네트워킹을 더해 청소년, 학부모, 지역주민들을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을 개발․보급, 인성이 기본 되는 시민문화를 양성해 나가겠습니다.”

최근 인성교육실천범국민연합 지역사회협력위원회 위원장으로 선출된 이주연(사진) 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KACE) 사무총장은 분과 운영계획을 이렇게 밝혔다. 1969년부터 지역사회교육에 관한 조사연구 및 지역사회교육 전문가를 양성해온 비영리 민간단체 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의 전국 32개 지역 조직을 최대한 활용해 사회협력을 이끌어 내겠다는 것이다.

이 위원장은 “‘한 아이를 잘 기르기 위해 지역사회 전체가 필요하다’는 모토로 지역 내 모든 인․물적 자원을 규합한 교육을 추구해왔기에 청소년, 학부모 교육 등에 전문성을 갖고 있다”고 한국지역사회교육협의회를 소개했다.

특히 부모교육의 경우 ‘부모자녀 간 대화법’, ‘자녀의 감성능력 키우기’, ‘부모코칭’ 등 자녀 인성교육 방법에 포커스를 맞추고 있다. 이 위원장은 “교육을 받으러 왔다가 강사가 되는 경우도 많다”면서 “1000여 명의 부모교육 강사 중 상당수가 자녀교육 도움은 물론 이혼위기를 극복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제가 입사했던 1991년 당시 부모교육은 생소했지만 지금은 부모교육이 일반화 됐지요. ‘밑 빠진 독에 물 붓기’처럼 당장 변화가 나타나지는 않지만 꾸준히 하면 틀림없이 이처럼 성과는 드러나지요.”

이 위원장은 “각 단체 특성을 융합한 사업 주제를 채택해 지역사회 모든 주민들이 인성교육에 관심을 갖도록 캠페인 등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20여 년 전 부모교육이 변화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는 확신을 가졌듯이 인성교육에도 현실적 해법을 담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