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1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전문직대비

[심층면접] 집단면접, 어떻게 준비할까?

지난 8월호에 ‘들어주는 사람이 이기는 집단면접’이라는 제목으로 집단면접이 교육전문직 선발전형에 도입된 배경과 면접 시행에 따른 대응 방향을 간략하게 안내했다. 이번에는 내용을 좀 더 보완하여 집단면접에 대비, 사전에 준비할 내용을 살펴보고, 예상문제를 통해 직접 시연해 보고자 한다.


집단면접은 자신의 의견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의 의견에 공감하고 이를 통해 더 나은 해결방안을 찾는 것을 목표로 한다. 그러므로 집단면접은 다른 사람의 의견에 공감하며, 본인이 발언할 경우에는 자신의 특색을 살려 발표하는 것이 중요하다. 집단면접에 참여한다는 것은 참여 인원이 몇 명인지와 상관없이 본인이 발언하는 것만을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시작부터 끝까지 전 과정이 평가대상이 된다. 간혹 자신의 발언 시간이 아니면 다른 사람의 발언은 듣지 않고 자신의 발언 내용을 열심히 정리하는 모습을 보이거나, 토의가 진행되는 방향과 다르게 본인이 준비한 내용을 말함으로써 토의 내용과 어울리지 않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감점 대상이다. 자신의 발언 시간이 아닐 때는 다른 사람의 발언에 경청하며 고개를 끄덕이는 등의 비언어적 행동으로 공감을 표시하는 것이 좋다.


사전에 준비하자

• 집단면접의 절차를 자세히 파악하자

전문직 선발전형에 집단면접을 실시하고 있는 교육청도 있고 그렇지 않은 교육청도 있다. 교육청 입장은 타당성 있는 선발전형을 통해 능력있는 전문직을 선발하고자 인지적 능력과 함께 정의적 영역을 평가하기 위해 면접을 강화하고 있어 면접 비중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현재 집단면접을 실시하고 있는 교육청의 경우에는 집단면접이 진행되는 절차를 사전에 잘 파악해야 한다. 물론 응시 현장에서 사전에 설명을 듣게 되지만 미리 충분한 시뮬레이션을 하지 않으면 당황하게 된다.


현재 집단면접을 진행하고 있는 교육청의 경우 예를 들어보자.

- 시험장소인 고사장은 대기실과 구상실, 평가실로 이루어져 있다.

- 대기실에서 토의할 팀이 구성이 된다.

- 구상실에서는 면접 토의 주제가 제시되며 일정 시간 동안 개인별로 조용히 구상하는 시간을 갖는다.

- 일정 시간의 구상을 마치면 평가실에 입실하여 평가가 진행된다.

- 진행자는 따로 없으며 응시자 중 1명이 자연스럽게 진행자 역할을 겸한다.

- 대부분 기조발언(각 1분) → 자율토의(각 1~2분으로 2~3회 가능, 총 3~5분) → 정리발언(각 1분)으로 진행된다.

- 자율토의는 발언권을 얻은 토의자 위주로 진행한다. 이때 한 응시자의 발언이 길어지거나 연속해서 발언하는 것은 좋지 않다.

- 기조발언과 정리발언은 의무적으로 하되 순서는 공평하게 한다(정리발언은 기조발언의 역순).


• 제3자의 시선에서 집단면접을 바라볼 기회를 갖자.

집단면접이 심층면접이나 수업분석과 가장 구분되는 점은 다른 응시자들과 함께 시험을 본다는 점이다. 나뿐만 아니라 다른 응시자의 발언 내용에 따라 토의 방향이 정해지기도 하고, 만약 토의 방향이 내 생각과 다른 방향으로 진행된다면 내가 구상하고 준비한 내용과 연결하기 힘들 수도 있다. 그러므로 평소에도 지인들과 대화할 기회가 있을 때는 자연스럽게 대화 주제를 이끌어낸다든지, 교육 이외의 주제라 하더라도 내용에 공감하고 대화가 더 이어지도록 연결하거나 대화 내용을 요약·정리하는 등 역할 연습을 할 필요가 있다. 또한, 주제의 방향이 내 생각과 다를 경우 자연스럽게 전환하거나 흐름에 맞게 동참하기 위해서는 평소 어떤 주제에 대해 다양한 사람의 시선을 알고 있어야 토의 방향에 대처할 수 있다.


사전 연습에서 한 번쯤은 토의에 참여하지 않고 제3자의 시선에서 토의를 바라보는 것도 좋은 경험이 될 수 있다. 실제 토의에서는 나의 발언 내용을 구상하면서 동시에 다른 응시자의 발언도 정리하느라 전체적인 토의의 흐름을 파악하기 어렵게 될 수 있다. 제3자의 시선으로 토의가 진행되는 과정을 지켜보면서 평가자 입장에서 어떤 자세, 어떤 목소리, 어떤 시선이 호감을 주는지 직접 경험해보고 스스로 피드백할 수 있다.

또, 토의 모습을 동영상 촬영하고 재생한 후 자신의 발언 시간을 체크하고 반복 연습해보자.


[자세한 내용은 월간 새교육에 있습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