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6 (목)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포토뉴스

 

 

함께 누리는 건강한 에너지, 튼튼한 지구 환경을 목표로 하는 푸른별 환경학교가 그 내용을 버스에 싣고 경기도 여주시에 있는 금당초를 방문했다. 10월 12일부터 매주 목요일 5,6교시에 진행되는 푸른별 환경수업은 5,6학년을 대상으로 총 4회 진행된다. 푸른별 환경학교는 현장체험학습을 가야만 체험할 수 있는 지속가능 에너지 활동을 45인승 버스를 개조하여 그대로 옮겨 담았다.

비가 왔던 첫 날 수업은 푸른별 버스에서 진행됐다. 학생들은 친환경 에너지인 태양열, 태양광, 풍력과 압전 발전 등 환경을 파괴하지 않고 에너지를 만들어 내는 체험을 했다. 5학년 정동현 학생은 “우리가 자주 타는 버스를 이렇게 만든 것도 신기하고 친환경 에너지를 직접 만드는 것도 신기해요!”라고 이야기 했다. 6학년 교실로 장소를 이동해 에너지 절약 올림픽을 진행했다. 올림픽은 학생들이 생활 속에서 지킬 수 있는 에너지 절약 방법을 신체 활동을 통해 익힐 수 있도록 종목으로 구성됐다. 만보기로 가까운 거리는 걸어 다니기, 전기 콘센트 빨리 뽑기로 전기 에너지 절약, 젓가락으로 콩 옮기기 게임으로 음식물 남기지 않기 등의 경기를 진행했다.

두 번째는 학생들이 직접 전기로 가는 친환경 이동수단을 타보고 자신만의 친환경 이동수단을 상상하는 수업으로 진행됐다. 6학년 조수민 학생은 “처음에 친환경 이동수단 타는 것이 무서웠는데 타보니 엄청 재미있었어요. 있다면 자가용 대신에 타고 다닐 거예요.”라고 대답했다.

앞으로 두 번 남은 수업 동안 금당초 학생들은 또 다른 친환경 에너지와 그 절약 방법에 대해 체험을 통해 배우고 실천하는 학생이 될 것이다.